이런저런 일기...(불면증, 양자)

2019.11.22 04:28

안유미 조회 수:345


 1.오늘은 괜찮은 날이었어요. 새벽에 돌아오면서 겨울왕국을 보는 게 목표였는데 못 봤거든요. 누군가는 이럴지도 모르죠. '그게 왜 좋은 일이지?'라고요.


 하지만 어떤 사람이 3년 동안 기다려온 영화를 못 보게 만들려면, 그보다 더 재미난 일이 일어나야 하니까요. 그러니까 오늘은 계획대로 겨울왕국을 못 봤어도 좋은 날인 거죠.



 2.휴...피곤하네요. 하지만 피곤한 거랑 잠이 잘오는 건 다른 일이예요. 잠이 올 때까지는 끊임없이 무언가를 해야 하죠. 


 이게 불면증의 문제인 거예요. 휴대폰의 배터리에 비유하자면, 그야 어떤 폰이든 배터리가 0%가 되면 꺼지는 법이예요. 한데 불면증 환자는 배터리가 1%가 될 때까지도 꺼지지 못하는 휴대폰 같은 거죠. 반드시 0%로 가야만 꺼질 수 있는 휴대폰과 같아요 불면증 환자는요.


 

 3.하지만 나는 그렇게 곤란한 건 아니예요. 사실 불면증환자가 진짜 곤란해지는 건, 그들이 자야 할 시간과 일어나야 할 시간이 정해져 있는 상황에 처할 때죠. 학교라던가 직장이라던가...뭐 그런 것의 스케줄에 자신의 시간을 맞춰야 할 때 말이죠.



 4.휴.



 5.술을 마시면 미친듯이 배가 고파져요. 아니 꼭 배가 고프지 않더라도 무언가를 먹고 싶어지죠. 요기요를 켜보니 맛있어 보이는 제육볶음, 맛있어 보이는 돈까스, 맛있어 보이는 순살닭도리탕...이런 것들이 아직도 배달하네요. 배달을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고민이 돼요. 이걸 배달하면 맛있게 먹겠지만, 문제는 무언가를 먹고 나면 미친듯이 졸리게 될 거거든요.


 저것들을 배달시켜다 먹고도 불면증이 유지되어서 2시간 정도라도 더 깨어있으면 좋겠지만 아마 그렇진 않을거예요. 어제 잠도 별로 못 잤고 이 시간까지 움직여댔으니, 여기서 돈까스나 순살닭도리탕같은 것들을 먹으면 먹고 10분만에 자게 될 거니까요. 그렇게 폭식을 하고 자면 자면서도 괴로울 거고요.


 여기서는 초인적인 인내력을 발휘해서 배달음식을 시키지 않는다...로 가죠.



 6.내일(금요일)은 해장을 해야할텐데...점심에 쉐라톤뷔페(신도림)를 가려 하는데 같이 갈사람은 쪽지주세요. 10시 반에 일어나서 쪽지를 확인해 볼께요. 더치페이하죠.



 7.내일은 겨울왕국을 보고 싶은데...점심에 일어나서 식사하고 이것저것 하고 나면 저녁일 거란 말이죠. 금요일 저녁부터는 영화관에 사람이 많을텐데...다시 다음 주 월요일까지 기다려야 할지 고민이예요. 사람은 싫거든요.


 양자와 비슷한 거예요 사람은. 무언가 목적성이나 관계성을 띈 사람들은 데이터가 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그냥 에너지 덩어리일 뿐이니까요. 그런 사람들은 그저 열과 소음만을 발생시키는 귀찮은 존재인 거죠. 관측되기 전까지는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9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484
113728 ‘윤석열 사단’ 무리하게 중용했다가…6개월만의 인사 [23] Joseph 2020.01.09 899
113727 검찰인사 몇가지 숨은 의미 해설 [3] 도야지 2020.01.09 664
113726 윤석열 참모진 뺀 자리 ‘박상기·조국 인맥’으로 채웠다 [18] Joseph 2020.01.09 731
113725 머저리들이 초조한가 보네 [5] 도야지 2020.01.08 719
113724 임플란트 지옥,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요? [9] 산호초2010 2020.01.08 704
113723 스타워즈 라오스를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20.01.08 403
113722 법무부, 검사장급 인사 단행…윤석열 참모진 죄다 바꿨다 [25] Joseph 2020.01.08 859
113721 야당 법사위 국휘의원들 검찰 간부 인사 비판 뉘우스. [7] stardust 2020.01.08 455
113720 [바낭] 래퍼 창모가 쏘아올린 거대 운석(Meteor) [3] 칼리토 2020.01.08 601
113719 비례자유한국당 재밌게 돌아가네요. [21] stardust 2020.01.08 1078
113718 제니퍼의 육체 [2] 가끔영화 2020.01.08 554
113717 윰댕이 누군가요 [8] Usetheself 2020.01.08 1053
113716 스타워즈: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를 보고(스포없음) [2] 예정수 2020.01.08 491
113715 [넷플릭스바낭] 블렛츨리 서클: 샌프란시스코도 다 봤습니다 [5] 로이배티 2020.01.08 349
113714 글이 없다고 하셔서 [5] 키드 2020.01.08 467
113713 책 추천 (그동안 쓴 독서록 모음) [4] 발목에인어 2020.01.08 418
113712 이럴수가... 안철수 전 대표님이 돌아오신다고 했는데 듀게에 글이 없다니 [21] 가라 2020.01.08 1194
113711 이런저런 일기...(오지랍과 조언, 연민) [4] 안유미 2020.01.08 367
113710 골든글로브 잡담 [16] 키드 2020.01.07 948
113709 OCN에서 지금 "골든글로브"시상식을 해주네요! [5] 산호초2010 2020.01.07 43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