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미드 보다보니 이것도 정말 클리셰구나 싶은 게 있어서요. 드라마에서들 보면, 비번은 보통 사적인 기념일이라거나 어쩌구라고 하면서 주인공더러 넌 똑똑하니까 풀어보라고 하는데 정말 다들 그런건가요? 심지어 셜록에서도 이런 식으로 아이린 애들러의 휴대전화 잠금을 풀죠. 현재의 듀게 유저명부터 비롯해 사용자명은 보통 아무 의미없는 걸 씁니다. '노리'요? 진짜 아무 의미 없어요. 자판을 막 두들기다가 뭔가 조합이 되어 썼을 뿐. 


비번도 마찬가지에요. 생일이나 뭔가 의미있는 기념일? 같은 거와 아무 상관없어요. 기념일 워낙 관심없기도 하고요. 악당이 저에 대해 아무리 파헤쳐본들 저의 사적인 정보와 연관있는 숫자로 비번을 찾으려고 한다면 무의미한 시도가 되고 말겁니다. 기념일 같은 것으로 비번을 만드는 게 그렇게 일반적인 일인 것인 걸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88
114317 먹기전에는 맛있을 것 같다 막상 먹으면 별로인 음식 있나요? [12] 가을+방학 2020.09.30 734
114316 보건교사 안은영 6화까지 다 봤습니다 [4] Sonny 2020.09.30 967
114315 저스티스 리그 - 스나이더 컷 / 재촬영 비용이 800억 [4] 분홍돼지 2020.09.30 387
114314 해피 데스 데이를 보고(스포 포함) [7] Tuesday 2020.09.30 232
114313 도박빚과 월북 [14] 메피스토 2020.09.30 898
114312 어디에 나오는 배우일까요 [1] 가끔영화 2020.09.30 183
114311 그것은 사랑인가, 그외 이것저것 [20] 겨자 2020.09.29 858
114310 이런저런 연예잡담 메피스토 2020.09.29 292
114309 [넷플릭스바낭] 여러모로 망한 영화, 망한 선택 '사막의 끝'을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9.29 400
114308 엄마 엄마 [8] 지금만 2020.09.29 707
114307 대부분의 사람은 외롭고 인정에 목말라있을까요? [6] 가을+방학 2020.09.29 712
114306 장옥의 편지 1화(배두나, 이와이 슌지) 예상수 2020.09.29 325
114305 <축빠들만> 코마 상태의 팬을 깨운 축구선수 [7] daviddain 2020.09.29 506
114304 행정력의 낭비라는 말 자체가 주관적이고 가치편향적이죠. [18] 가을+방학 2020.09.29 732
114303 미아 와시코브스카 in treatment ~결말편下(完)~ [2] 크림롤 2020.09.29 191
114302 정의당 드라이브 스루 집회 옹호, 안철수 우클릭 [12] 가라 2020.09.29 768
114301 정말 오랜만이에요... [10] 샌드맨 2020.09.28 640
114300 한국인을 힘들게 하는 방법 [6] 가끔영화 2020.09.28 673
114299 '30~40대 동호회 특징' 이라는 최근 본 가장 역겨운 게시물 [4] 귀장 2020.09.28 1315
114298 미쓰홍당무가 넷플에 없더라고요 [6] Lunagazer 2020.09.28 45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