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넷에서 가장 좋았던 음악.

2020.09.04 19:54

하워드휴즈 조회 수:343

https://youtu.be/tLjJ_ESLT9Y

전 요게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초반부의 뭔가 미스터리하고도 아련하고도 회상하는듯 하면서도 슬픈 분위기.

그러다가 마지막에 갑자기 폭발하죠 *_*

저 마지막 부분 극장에서 듣고 "아.이거 제발 영화 효과음이 아니라 영화 음악의 일부이길!!" 라고 생각했을 정도로 너무 독특하고 좋았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88
114315 저스티스 리그 - 스나이더 컷 / 재촬영 비용이 800억 [4] 분홍돼지 2020.09.30 386
114314 해피 데스 데이를 보고(스포 포함) [7] Tuesday 2020.09.30 232
114313 도박빚과 월북 [14] 메피스토 2020.09.30 898
114312 어디에 나오는 배우일까요 [1] 가끔영화 2020.09.30 183
114311 그것은 사랑인가, 그외 이것저것 [20] 겨자 2020.09.29 858
114310 이런저런 연예잡담 메피스토 2020.09.29 292
114309 [넷플릭스바낭] 여러모로 망한 영화, 망한 선택 '사막의 끝'을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9.29 400
114308 엄마 엄마 [8] 지금만 2020.09.29 707
114307 대부분의 사람은 외롭고 인정에 목말라있을까요? [6] 가을+방학 2020.09.29 712
114306 장옥의 편지 1화(배두나, 이와이 슌지) 예상수 2020.09.29 325
114305 <축빠들만> 코마 상태의 팬을 깨운 축구선수 [7] daviddain 2020.09.29 506
114304 행정력의 낭비라는 말 자체가 주관적이고 가치편향적이죠. [18] 가을+방학 2020.09.29 732
114303 미아 와시코브스카 in treatment ~결말편下(完)~ [2] 크림롤 2020.09.29 191
114302 정의당 드라이브 스루 집회 옹호, 안철수 우클릭 [12] 가라 2020.09.29 768
114301 정말 오랜만이에요... [10] 샌드맨 2020.09.28 640
114300 한국인을 힘들게 하는 방법 [6] 가끔영화 2020.09.28 673
114299 '30~40대 동호회 특징' 이라는 최근 본 가장 역겨운 게시물 [4] 귀장 2020.09.28 1315
114298 미쓰홍당무가 넷플에 없더라고요 [6] Lunagazer 2020.09.28 452
114297 도망친 여자를 보고(스포많음) 예상수 2020.09.28 306
114296 월북으로 결론이 나고 있군요. [23] 졸려 2020.09.28 131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