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의 평준화 & 정서의 규격화

2020.11.10 12:00

Koudelka 조회 수:830

일전에 듀게에 올라온 글인데, 링크로 연동된 어떤 만화를 읽고 단편적으로 느꼈던 감상을 쓰는 글이에요.   

두세 번 거듭 읽고나서 느낀 제일 큰 감상은, 만화의 주인공은 자신에게 열등감이 많고 자신의 솔직한 감정에 수치심이 있구나 싶어요

그러니 남은 평생도 끝까지 눈치보며 쭈뼛거리며 살겠구나. 이건 가난보다 더 비극이라 느껴요. 무슨 궤변이냐구요 


저는 생동감 있는 다양한 감정들이 좋아요.  그것이 분노든 열등감이든 질투든 자격지심이든, 그 살아 널뛰는 감정들은 나쁜 것도 부끄러운 것도 아니에요. 

타인에게 피해와 더 나아가 범죄로 이어지지 않는다면요감정에 자유로운 삶

이런 글을 쓰는 건, 저 자신도 다분히 그런 인간이어서요. 상당히 감정적이고 그 감정은 다양한 방식으로 표출합니다

치기 어린 시절은 지나서, 이제 감정이 태도가 되어 남에게 피해를 주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해도 이미 혹자들에겐 존재 자체가 민폐일 수도 있겠죠 

하지만 부정적인 감정들이 창궐한다고하여 그것이 범법이나 범죄로 이어지지 않으니 그나마 다행인가요.


그 만화의 내용대로 살아온 환경이 사람의 인생 전반을 좌우한다는 건 어떤 측면 엄연히 맞는 말이지만, 그렇다고 그 가난한 인생 자체가 실패는 아니잖아요.

불안정한 정서가 열등한 것은 아니지요. 기름기 흐르는 안정감 = 행복으로 연결되는 것도 아니구요. 

그런데 불우하고 열악한 환경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묘사한 많은 부분이 자신의 환경에 대한 자책과 지나친 자기모멸 같아서, 

이제 겨우 체면 번듯한 중산층 반열에 올랐다한들 이미 스스로 과거에 사로잡혀 있겠고, 안정적인 배우자와 잘 사는 것 같아도 내적으로 형성된 주종관계로  

끊임없이 눈치보며 비교하며 괴로워하겠구나 싶어요. 이를테면 제대로 된 양식을 먹어본 적 없다고 인생 내내 줄창 먹어댄 김치찌개를 부끄러워 할 필요는 

없다는 것이, 어디까지나 제 감상입니다.        


조부모 이전 세대부터 집안 대대로 이어지는 가풍 아래 잘 교육받은 친부모 밑에서 태어나고 자라서, 이미 세습되었거나 구축되어진 적당한 부를 누리는 안락한  

생활 속에서 수준높은 교육을 받고 자라 좋은 직업을 가진 사람이 가진 사람의 정서적 안정이, 좋은 인성으로 직결된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그 매끈한 생활들이 곧 성공적인 삶의 귀결이라고 여기지도 않고요


저는 이것을 일종의 규격화와 평준화로 정의하고 있어요

어떤 일정한 비슷한 수준이 아니면 급격한 불안과 위화감을 조성하고 그렇지 않는 조건들에 대해서는 왜 그런 것인가에 대한 성찰은 커녕 다양성에 대한 인정조차 하려고 들지 않죠. 사는 수준이, 사는 동네가, 교육 수준이, 비슷한 그룹끼리 결속되기 쉬운 세상이고 그 결속은 결코 정한 수준이 아니면 끼워주지 않는 배제를 전제로 하는, 요즘은 특히 더 그런 추세죠

그보다 더 못마땅한 것이, 정서의 규격화로 이어지는 듯한 그 젠 체 하는 점잖음과, 가급적 어떤 감정이라도 노출하지 않거나 여과 되어야만 세련된 도시 중산층 이상의 수준이라고 여겨지는 것들요.


제 주변에 그런 부류들 꽤나 많이 봤어요. 솔직히구역질 납니다

그 정서적 세련됨을 유지하느라 쿨병 걸려서, 짐짓 온갖 여유 있는 척 하지만 사실은 가장 많은 눈치를 보고 살죠. 스스로 정한 자신의 이미지에 갇혀서… 

대부분의 인간들 다 거기서 거기고, 결국 인간은 그렇게 정제된 감정으로만 살아갈 수 없는 존재들이예요

가끔 그런 치들에 제에게 훅 들어와, 자신에 대해 털어놓으려 하거나 조언을 해 달라고 할 때 있어요

하지만 타인을 통해 자신의 현 위치를 재확인 하려는 빤한 시도에는 절대 응해주지 않아요.


맨정신에 얼굴 똑바로 보며, 제가 유일하게 건조해지는 순간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1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5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91
115177 페니 드레드풀 2시즌 봅니다 daviddain 2021.01.02 185
115176 영화 차인표와 화양연화(스포약간) 예상수 2021.01.02 529
115175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후기 (일본 작품, 스포 있음) 얃옹이 2021.01.02 325
115174 원더우먼 1984 어떻게 보셨나요? [6] 분홍돼지 2021.01.02 704
115173 [영화바낭] 첩혈쌍웅의 조상(?), 장 피에르 멜빌의 '고독(=사무라이)'을 봤습니다 [16] 로이배티 2021.01.02 380
115172 디즈니 +? [8] theforce 2021.01.02 614
115171 생활의 달인 생존의 달인 [2] 노리 2021.01.01 466
115170 손예진 현빈 공식인정 [4] Toro 2021.01.01 1244
115169 이낙연이 민주당과 정부에 거대한 똥볼을 던졌네요. [12] 분홍돼지 2021.01.01 1719
115168 여자친구 바낭 [8] forritz 2021.01.01 780
115167 헐리우드가 여자 아역배우 전성기 같아요 가끔영화 2021.01.01 348
115166 새해에는 나이는 뺄셈, 행복은 덧셈, 돈은 곱셈, 웃음은 나눗셈하세요~ [2] 가끔영화 2021.01.01 151
115165 새해를 맞아 더 죽음에 가까워지면서 [3] 예상수 2021.01.01 494
115164 이런저런 연예이슈잡담 메피스토 2020.12.31 400
115163 한 해 마무리들 잘 하셨는지? [3] forritz 2020.12.31 310
115162 [바낭] 새해 전날 밤이 되면 생각나는 영화들 [10] 로이배티 2020.12.31 557
115161 다양성과 보편성 [4] 채찬 2020.12.31 365
115160 [송년덕담] 다사다난 했던 2020년도 저물..... [7] ssoboo 2020.12.31 518
115159 [오피셜]FA 우규민, 1+1년 최대총액 10억에 원 소속팀 삼성 잔류 daviddain 2020.12.31 130
115158 스타워즈 홀리데이 스페셜 [2] daviddain 2020.12.31 29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