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의 여성화가 코린토스의 코라

2020.11.10 13:30

Bigcat 조회 수:493

File:Joseph Wright of Derby. The Corinthian Maid. c.1782-5..jpg - Wikimedia  Commons


조지프 라이트, 코린토스의 소녀, 1782~1785년 작, 캔버스에 유채, 워싱턴 내셔널 갤러리 소장




나체화의 역사

살레안 마이발트 저(1999) / 이수영 역 | 다른우리 | 2002년 04월 30일




알라딘: 여성과 미술

주디 시카고/ 에드워드 루시 스미스 지음(1999), 박상미 옮김, 아트 북스, 2003년








File:Ende (Meisterin der Schule von Távara) 002.jpg - Wikimedia Commons


엔데 수녀, 베아투스 게시록 중 지옥, 채색삽화, 975년, 스페인 게로나 성당 소장





File:Guda Homiliar - Univ.bib Frankfurt Barth42 f110v (detail).jpeg -  Wikimedia Commons


구다 수녀, 이니셜D 속의 자화상, 12세기, 채색삽화, 독일 프랑크프루트 시립 도서관 소장




800px-Hildegard_von_Bingen.jpg


시비아스 게시록을 기록하는 힐데가르트 폰 빙엔(1098~1179)과 서기, 작자 미상, 채색 삽화






97-ANDRIOLA DE BARACCHIS-1446-1504 Pavia Italia -Madonna con Bambino- Fu  Badessa al chiostro di S.Felice | Madonna, Arte


성모자상, 안드리올라 바라키스(1446~1504), 15세기 말, 채색삽화





Andriola_de_Baracchis, _El_santo_entierro, _fecha_desconocida.JPG | Arte,  Donne

그리스도의 장례식, 안드리올라 바라키스, 15세기 말, 이탈리아 파비아의 말라스피나 미술관 소장




Plautilla Nelli.jpg의 초상화

자화상, 수녀 폴리세나 넬리(1524~1588), 1550년경, 나무 패널에 유채, 개인소장






Lamentation_with_Saints.jpg

죽은 그리스도를 애도하는 성도들, 폴리세나 넬리, 16세기 중반, 유화, 이탈리아 산 마르코 박물관 소장






File : Saint Catherine은 Stigmata.jpg를받습니다

성흔을 받는 성 카타리나, 폴리세나 넬리, 16세기 중반, 나무 패널에 유채, 여성 예술가 재단 제공






File : Saint Dominic받은 Rosary.jpg

성모에게 묵주를 받는 성 도미니크, 폴리세나 넬리, 패널에 유채, 16세기 중반, 여성 예술가 재단 제공





Pained_Madonna.png

고통받는 성모 마리아, 폴리세나 넬리, 캔버스에 유채, 16세기 중반, 안드레아 델 사르토의 최후의 만찬 박물관 소장 





St._Catherine_of_Siena_painted_by_Plauti

시에나의 성 카타리나, 폴라세나 넬리, 캔버스에 유채, 16세기 중반, 피렌체 우피치 미술관 소장





800px-Annunciation_painted_by_Plautilla_

수태고지, 폴리세나 넬리, 나무 패널에 유채, 16세기 중반, 피렌체 우피치 미술관 소장







최후의 만찬, 폴리세나 넬리, 1550년 경, 캔버스에 유채, 200 x 700 cm, 피렌체 산타 마리아 노벨라 성당 소장

1920px-Plautilla_Nelli_-_The_Last_Suppe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1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5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91
115178 위기의 민주주의, 롤라에서 탄핵까지 [4] 왜냐하면 2021.01.02 674
115177 페니 드레드풀 2시즌 봅니다 daviddain 2021.01.02 186
115176 영화 차인표와 화양연화(스포약간) 예상수 2021.01.02 529
115175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후기 (일본 작품, 스포 있음) 얃옹이 2021.01.02 325
115174 원더우먼 1984 어떻게 보셨나요? [6] 분홍돼지 2021.01.02 704
115173 [영화바낭] 첩혈쌍웅의 조상(?), 장 피에르 멜빌의 '고독(=사무라이)'을 봤습니다 [16] 로이배티 2021.01.02 380
115172 디즈니 +? [8] theforce 2021.01.02 614
115171 생활의 달인 생존의 달인 [2] 노리 2021.01.01 466
115170 손예진 현빈 공식인정 [4] Toro 2021.01.01 1244
115169 이낙연이 민주당과 정부에 거대한 똥볼을 던졌네요. [12] 분홍돼지 2021.01.01 1719
115168 여자친구 바낭 [8] forritz 2021.01.01 780
115167 헐리우드가 여자 아역배우 전성기 같아요 가끔영화 2021.01.01 348
115166 새해에는 나이는 뺄셈, 행복은 덧셈, 돈은 곱셈, 웃음은 나눗셈하세요~ [2] 가끔영화 2021.01.01 151
115165 새해를 맞아 더 죽음에 가까워지면서 [3] 예상수 2021.01.01 494
115164 이런저런 연예이슈잡담 메피스토 2020.12.31 400
115163 한 해 마무리들 잘 하셨는지? [3] forritz 2020.12.31 310
115162 [바낭] 새해 전날 밤이 되면 생각나는 영화들 [10] 로이배티 2020.12.31 557
115161 다양성과 보편성 [4] 채찬 2020.12.31 365
115160 [송년덕담] 다사다난 했던 2020년도 저물..... [7] ssoboo 2020.12.31 518
115159 [오피셜]FA 우규민, 1+1년 최대총액 10억에 원 소속팀 삼성 잔류 daviddain 2020.12.31 1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