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니 드레드풀

2020.11.10 22:39

daviddain 조회 수:525

1시즌 마지막 회 남겨 두고 있는데 다른 시즌도 봐야 할 지 갈등됩니다.
제가 드레스 입고 나오는 영화나 드라마 안 좋아하는 이유가 배경,의상은 옛날인데 캐릭터들은 너무 현대적일 때가 많아서요. 배우들의 연기 방식이 너무 현대적일 때도 있어서 그 시대 사람들이 정말 저렇게 행동하고 말했을지 의구심이 들고 배경이 그냥 페티시나 장식용으로 쓰일 때가 있더군요.그러다 보니 결국 시대극은 피하게 되더군요.
페니 드레드풀은 거슬리지는 않는데 담고 있는 사상이 확실히 현대에 맞지 그 시대일 거라는 생각까지는 안 들더군요. 차라리 참조한 원전이나 사료를 찾아 읽는 게 나을 거란 생각이 들었어요. 제가 Alias grace를 1회만 보고 만 것도 20세기 여성작가가 옛날을 가정해 재구성한소설을 자의식강한 21세기 감독이 만드는 게 들어오더군요. 그 드라마의 의의와 성취를 폄하하는 건 아닙니다만.제 취향이 그렇다는 거죠.

에바 그린은 광년이 연기에 자기만의 틈새 영역을 확실히 새겼다고 늘 생각하고 이 드라마에서는 그 광년이 연기 집대성을 보여 줍니다. 1시즌으로 끝난 카멜롯에서도 비슷한 역을 했죠. 얼굴 근육 움직임은 제한되어 있다고 늘 생각하지만 에너지가 엄청나고 자신이 연기하는 인물 내면에 파고든다는 생각이 들어요. 내성적인 사람이 과장되게 연기하는 느낌이 늘 들어요. 스모키 화장할 때보다 쌩얼이 더 예쁨.디올 쁘아송 광고에 어울릴 것 같다는 생각이 내내 들었는데 미드나잇 쁘아송 모델이었군요

세트,의상,조명이 다 훌륭한데 닐 조던의 <뱀파이어와의 인터뷰>가 생각나요.

노출이 심해도 쇼타임이니 이 정도는 당연하고 별 감흥이 없어요. 솔직히 젊은 남자 배우들 사이의 노출신에서 느껴지는 성적 긴장감보다 달튼과 해리 트리드웨이가 대화하는 장면에서 느껴지는 게 더 크다고 생각. 건강하고 생명력이 느껴지는 빌리 파이퍼는 이상적인 캐스팅이었다고 생각해요.

1시즌에서 에바 그린 광년이 연기는 다 본 것 같아 계속 봐야 하나 마나가 갈등입니다. 제가 bl취향도 아니다 보니까요. 도리안 그레이 허허.

달튼이 연기한 말콤 메레이는 the league of extraordinary gentlemen의 앨런 쿼터메인 생각났어요,영화에서는 역시 본드였던 숀 코너리.



각본 쓴 존 로건이 hbo 왓치맨도 썼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17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59
115142 코로나 확진자 ㅠㅠ [5] 미미마우스 2020.12.29 1089
115141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조성용 2020.12.29 404
115140 어린 시절과 아웃백 [3] 여은성 2020.12.29 564
115139 코로나 잡담 [3] 메피스토 2020.12.29 555
115138 올 해의 영화 목록 외. [2] 잔인한오후 2020.12.28 351
115137 2021년 휴일이 믿어지지 않을만큼 없어요ㅠ.ㅠ [20] 산호초2010 2020.12.28 1081
115136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무료로 풀렸네요 [2] forritz 2020.12.28 444
115135 요즘 본 넷플릭스 시리즈 초단평 ssoboo 2020.12.28 749
115134 [넷플릭스바낭] 오늘의 두기봉 영화는 무협물, '적각비협'입니다 [10] 로이배티 2020.12.28 352
115133 크리스마스도 끝이 났네요 [3] 미미마우스 2020.12.28 376
115132 [넷플릭스] '클럽 디 쿠에르보스' [4] S.S.S. 2020.12.28 296
115131 [주간안철수] 서울시 연립정권, 정치보복 안해 [12] 가라 2020.12.28 686
115130 [육아바낭] 산타 할아버지는 언제까지 믿을까? [13] 가라 2020.12.28 507
115129 디즈니 영화×2 we can be heroes [3] 가끔영화 2020.12.28 180
115128 주변에 정신분열(조현병) 있는 분 계신가요? [7] 한동안익명 2020.12.28 853
115127 양심이 없는건지 뇌가 없는건지 [20] ssoboo 2020.12.28 1582
115126 한국에서 이런 일이 있었나 싶지만 안 알려진 엽기 범죄들 (묘사有, 사진無) [5] tomof 2020.12.27 967
115125 [넷플릭스바낭] 1일 1두기봉 실천 중 - '익사일' 보세요 여러분! [7] 로이배티 2020.12.27 519
115124 원더우먼 1984 후기 (스포 살짝) [2] 얃옹이 2020.12.27 572
115123 mplex 코미디의 왕 그리고 잡담 [6] daviddain 2020.12.26 39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