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youtu.be/uWIeFMx-oZg




https://youtu.be/jq3WLH9ZFXA


ㅡ한국어 해설

산 마리노 7:0격파 이후 이탈리아가 다시 무패행진. 이탈리아는 굉장히 견고하고 임모빌레,인시네 등 유로 12에 처음 얼굴을 보인 신예들이 성장해 두 골을 넣음. 키에사 등 젊은 재능을 잘 발견해 이번 유로에서 기대할 만합니다.





https://youtu.be/2M0P5t2e9-Q



ㅡ스페인 대 포르투갈. 날두  전반에 헤딩골 놓짐. 잠 오는 경기였음.

레알 감독직 놓고 뒷얘기 나오는데

레알은

지난 토요일(5.29) 무리뉴 접촉. 그러나 로마때문에 정중하게 거절.
몇 시간 후 안첼로티 접촉,즉시 승낙. 호세 앙헬 산체스에게 에버튼으로부터의 이적 협상 부탁함.

지단의 사임 임박하자 플랜 b로 알레그리 접촉.전에 두 번 거절한 적 있으나 이번에는 좀더 열려 있었음. 그러나 지단 사임 후 레알이 구두 계약 무효화 알레그리 유베행.

그 다음 포체티노 후보로 고려.페레스가 좋아하고 포치는 psg 디렉터와 사이가 좋지 ㅇ않은 때였음. Psg구단주가 포치로 그대로 가기를 바람. 음바페 영입을 위해 파리와의 관계를 그르치기 싫었으므로 배제.

콘테는 페레스가 좋아하는 전술가이나 평판이 논쟁적인 면이 있고 전에 콘테 밑에 있던아자르나 쿠르트와같은 선수들과의 관계도 있었음. 라모스같이 소셜에서 문제를 일으키는 경우도 있음. 콘테에 근접했을 때 라모스가 이를 거부하는 메시지 남긴 적 있음.(

실제로 그런 메시지 날렸고 콘테도 반응했더군요




https://www.marca.com/en/football/real-madrid/2018/10/28/5bd60edbe2704e21728b45c8.html)

라울은 구단의 보호를 받고 있음. 프랑크푸르트에서의 제의가 왔으나 거부.1군 감독이 되기를 바람.

ㅡ 엘 콘피덴셜


지단 사임 이전에 후보 고려된 건 알레그리 실제 구두계약
포치, 콘테 ㅡ 고려,협상x

사임 후 ㅣ 무리뉴 2 안첼로티


https://www.elconfidencial.com/deportes/2021-06-03/mourinho-real-madrid-florentino-perez-ancelotti_3114095/


개인적인 생각이지만,지단2기도 그렇고 구단 알고 성과도 좋았던 감독들 불러 성골 라울 성장할 때까지 기다리는 듯 하네요.지단의 편지에서 보드진에 대한 신뢰가 사라졌다고 썼는데 콘테는 첼시와 인테르에서의 평을 볼 때 껄끄러울 걸요.내년에 음바페 산다고 긴축하는 거 같은데 콘테는 요구가 많더군요.


무리뉴 복귀는 그 전에도 논의되었는데 페레스와 라모스가 싸우고 나서입니다. 라커룸에서 페레스가 나가라고 하자 라모스가 돈이나 줘라, 이 클럽과 당신을 위해 모든 걸 바쳤다며 소리지른 다음 페레스가 이사들과 무리뉴 복귀 논의했다고 해요. 라모스는  재계약 안 할 거래요.

https://as.com/futbol/2019/03/07/primera/1551965490_888931.html?fbclid=IwAR0MLxUyD62h-oTyiHIObbGskIeMJ_TmWpZ2F74KfV9kEhRu_vM2PEiYX5I




콘테는 토트넘 협상이  엎어졌답니다. 무리뉴 자를 때 계획이 있어 레비가 자른 게 아닌 듯

Psg가 바이날둠 하이재킹한다는 설이 떴어요.


손흥민 계약 연장 근접.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143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1217
116757 <축구>네별이 daviddain 2021.07.21 136
116756 (영화바낭) 어른들은 몰라요, 박화영. [2] 왜냐하면 2021.07.21 311
116755 끝내기 [4] 가끔영화 2021.07.21 216
116754 억척 아줌마 에스티 로더 [5] 가끔영화 2021.07.21 467
116753 킬비리? [22] 사팍 2021.07.21 542
116752 [영화바낭] 쌍제이 에이브럼스의 스필버그 맛 영화, '슈퍼8'을 이제사 봤습니다 [15] 로이배티 2021.07.21 466
116751 김경수 징역 2년 확정이네요 [13] 아리아 스타크 2021.07.21 1143
116750 [국회방송 명화극장] 세 가지 색 - 블루 [4] underground 2021.07.20 511
116749 예전에 자주 보던 뮤직비디오 [3] 부기우기 2021.07.20 297
116748 실크 (알레산드로 바리코) catgotmy 2021.07.20 153
116747 마이클 j 폭스와 리아 톰슨 [1] 가끔영화 2021.07.20 368
116746 1일 1사고가 목표인 짜장 [8] 데메킨 2021.07.20 992
116745 샤라포바 나이키 광고 'I feel pretty' [8] eltee 2021.07.20 610
116744 [월간안철수] 안대표님 긴장하셔야 겠습니다. (ft. 김동연) [5] 가라 2021.07.20 679
116743 디즈니뿌라스가 올가을에 안온답니다. [10] Lunagazer 2021.07.20 698
116742 [넷플릭스바낭] 공포의 거리 (피어 스트리트) part 2 1978 올라왔습니다! [13] 폴라포 2021.07.20 422
116741 듀게 오픈카톡방 모집 [3] 물휴지 2021.07.20 236
116740 [바낭] 슈퍼밴드 2 보시는 분 없나요? [4] 飛頂上 2021.07.20 469
116739 이해할 수 없는 일들 14 (런던 테이트 갤러리에서 온 선물) [11] 어디로갈까 2021.07.20 594
116738 거리두기 일상... [2] 여은성 2021.07.20 31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