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현대축구의 현주소를 확인할 수 있었어요.

토탈사커-티키타카는 기본이고 90분간 내내 전력질주하는 체력도 기본

여기에 눈에 띄는 큰 변화는 대부분의 본선진출국들이 ‘스피드’를 갖추었어요.

여기에 개별선수들의 기량과 조직력+전술의 차이가 있는정도 



2.

이런 현대축구의 기본 트렌드를 기준으로 가장 후진적인 축구를 하는 팀을 하나 꼽자면 한국팀....;

스쿼드만 보면 꿀릴게 없는 팀인데 어떻게 모아놓으니 아무것도 되는게 없는 팀이 되는것도 신기해요;

트렌드고 뭐고 그냥 수준미달팀을 뽑자면 사우디와 호주팀


한국팀은 일단 너무 느려요.  축구에서 스피드라는것은 단지 달리기가 빠른것을 의미하는게 아니라

터치에 이어진 패스속도, 공의 속도, 공수전환 속도, 슛팅동작의 속도 등등을 포함한 속도가 다 빨라야 스피드한 축구를 한다고 할 수 있는데

한국은 그 모든게 다 느립니다.

스피드한 축구를 하려면 당연하게도 필드에서 선수들의 축구지능도 좋아야 해요.

엄청 짧은 찰나의 순간에 판단을 하고 결정을 해야 하니까요.  그런 면에서 한국팀은 팀차원의 축구지능이 너무 떨어집니다.

개개인의 지능이 아니라 팀으로서의 지능인데 이것은 감독이 준비한 전술에 따라 효율적인 훈련을 통해 형성되는 지능이죠.

한국팀은 멍청해 보이는데 그게 마치 큰 사고를 당하고 트라우마로 모든게 굼 뜬 모습같달까?


사우디와 호주팀은 스피드도 문제지만 현대축구의 가장 기본인 체력이 안되더군요. 

이렇게 보면 전반적으로 아시아팀들이 현대축구의 트렌드에 못미치는게 도드라집니다. 이유가 뭘까요?



3.

세네갈-폴란드 1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위에 언급한 트렌드에 가장 부합하는 팀들간의 경기를 볼 수 있었는데

특히 세네갈은 정말 멋진 팀이더군요. 폴란드가 운도 없었지만 그 불운을 만들어 낸건 세네갈의 ‘사나운 축구’탓이었다고 봅니다.

게다가 이 팀은 정말 투지가 넘치고 열심히 뜁니다.  아프리카팀의 고질병 중 하나가 어느 순간 정줄 놓거나 설렁 설정하는게 안보이더군요;


저한테는 매우 중요한....세네갈은 제가 뽑은 비쥬얼 1위팀입니다. 일단 감독부터 짱 멋져요.


https://goo.gl/images/B8okSR



4.

잉글랜드-튀니지 경기를 빼고는 대부분의 경기를 본방 or 재방 및 하이라이트로 봤는데

1라운드만 보자면 스페인, 멕시코, 세네갈, 벨기에가 최상위권이고 위에 언급한 아시아팀들과 북아프리카지역팀들을 제외한 나머지팀들이

모두 수준급의 막상막하일거 같군요.


오늘은 포르투칼과 모로코와의 경기가 있는데 호날두의 염소 세레모니를 또 볼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2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11
113527 팬텀싱어 잡담+약간의 회사 잡담 [8] 칼리토 2020.06.29 557
113526 7년만에 다시 차별금지법 제정안 법안발의 [42] Toro 2020.06.29 1153
113525 에드워드 양의 칸영화제 감독상 수상작이자 걸작 <하나 그리고 둘> 초강추합니다! (오늘까지 온라인 무료 상영) [8] crumley 2020.06.29 603
113524 [회사바낭] 버닝썬... 아니 번아웃 [9] 가라 2020.06.29 732
113523 [바낭] 중드 잡담, 미미일소흔경성 [2] 칼리토 2020.06.29 222
113522 Autechre님의 반려자이신 페리체님께서 고인을 추모해 주신 듀게 회원분들께 감사 인사 드립니다. [10] 몰락하는우유 2020.06.29 1122
113521 [펌글] 게이 친구가 있는게 여성들의 꿈이라고? [16] Bigcat 2020.06.29 1141
113520 이런저런 일기...(학벌) [1] 안유미 2020.06.29 479
113519 양준혁 결혼 [3] mindystclaire 2020.06.28 1039
113518 [KBS1] 안디무지크 - 독일 가곡 [3] underground 2020.06.28 152
113517 더운 날씨에 어울릴 듯 한 영화 [2] mindystclaire 2020.06.28 354
113516 여섯시 이십팔분이다 가끔영화 2020.06.28 153
113515 불량학생 발견하고도 [2] 예상수 2020.06.28 331
113514 인천국제공항 정규직 전환 논란을 보며 환멸을 느껴요 [12] Sonny 2020.06.28 1533
113513 [넷플릭스바낭] 또 하나의 노르딕 누아르, '살인 없는 땅' 시즌 1을 보았습니다 [8] 로이배티 2020.06.28 394
113512 가수 강원래의 유머 [2] 가끔영화 2020.06.28 607
113511 뭐하는 사진일까요? [3] 왜냐하면 2020.06.28 379
113510 이 시국에 행사는 안하는게 답이겠어요 [1] 메피스토 2020.06.28 487
113509 ‘XX영화에 나온 사람’으로 기억하는 배우들이 있나요 [16] 부기우기 2020.06.27 534
113508 인천국제공항 정규직 전환 관련 [2] 풀빛 2020.06.27 89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