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호와 진주는 나의 소원이었다. 그러나 산호와 진주는 바다 속 깊이깊이 거기에 있다. 파도는 언제나 거세고 바다 밑은 무섭다. 나는 고작 양복바지를 말아 올리고 거닐면서 젖은 모래 위에 있는 조가비와 조약돌들을 줍는다. 주웠다가도 헤뜨려 버릴 것들, 그것들을 모아 두었다.”

 

안녕하세요, 듀게 커피공룡님의 책, <괜찮아지는 중입니다>를 기획하고 편집한 R2입니다. 정식출간은 72일이지만, 내일부터 예약구매가 가능할 예정입니다. 이 책이 태어나고 자랐던 듀게에 그 소식을 제일 먼저 전하고 싶어서, 그리고 작은 이벤트를 열고 싶어서 글을 올립니다. 구체적인 내용은 아래에서 보실 수 있어요. 간단한 안내 후 사설을 이어가도록 할게요.

 


[1 예약판매 안내]

 

곧 금요일이 되면 (쓰다보니 금요일이 돼버렸네요) 브런치위클리매거진 https://brunch.co.kr/magazine/happy-in-sweden <스웨덴에서, 괜찮아지는 중입니다> 4화가 업데이트 되고 함께 예약판매 링크가 올라올 거예요. 아래가 브런치 주소입니다. 만에 하나 안 올라온다면 (브런치 측에서 직접 올려줘야 하는데 연락이 없네요) 예스24나 알라딘에 가셔서 괜찮아지는 중입니다를 검색하시면 됩니다.

 

예약 구매 기간 동안 구매하시면 스웨덴에서는 스뫼르크니르라고 부르시는 목조 버터나이프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작가님이 알려주신 건데, 스웨덴에서는 초등학교 2학년 때부터 목공예를 배워서 흔히 처음 만들어보는 것이 이 스뫼르크니르라고 해요. 그래서 스웨덴에는 집집마다 있다고 하네요. 이야기도 매력적이지만, 말랑한 버터를 나무칼로 잘라 빵에 슥슥 바른다고 생각하니까 어쩐지 숲속의 작은집 같고 마음에 들지 않나요? 그러니 이 기회(!), 꼭 잡으시길 바랍니다.

 

*수정: 어쩐지 브런치에 예약판매 링크가 아직 올라오지 않았네요. 곧 올라오겠지만 따로 소개해 드립니다.

http://www.yes24.com/eWorld/EventWorld/Event?eventno=157097 


다시 수정. 예판 링크 브런치에도 올라왔습니다!


 

[2 듀게 한정 이벤트]

 

듀게에는 커피공룡님의 글의 오랫동안 읽어오신 분이 많이 있지요.

개인 sns나 커뮤니티에 예약판매링크와 함께 기대평을 적어주세요.

링크를 올리기 어려운 sns라면(인스타그램이라든지) #괜찮아지는중입니다 #문학테라피 해시태그를 붙여주시면 됩니다.

그런 다음 포스팅의 링크나 캡처를 books777@naver.com 로 보내주세요.

참여해주신 분 중 추첨해 총 열 분에게 <괜찮아지는 중입니다> 한 부를 보내드립니다.

 

기한: 71일까지

 

 

 

그럼 사설 재개합니다.

 

오늘 데이터와 시원섭섭한 이별을 했습니다. 제 사정으로 작업 기간이 참 길었는데 책이 드디어 세상을 만나게 된다니 감개가 무량할 지경입니다. 빼고 싶지 않은 글도 눈물 흘리며 뺐지만 여전히 336페이지나 되는 통통하고, 심플하지만 예쁜 책이 될 예정입니다.

 

책은 에세이로 분류되지만, 이 책은 그 넓은 장르보다는 한국의 정통 수필의 본류에 가깝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이상하게도 초등학생 때부터 피천득 작가나 김영희 작가(닥종이 인형)의 책을 참 좋아했어요. 일상에서 길어 올려 잔잔한 듯 내 삶의 숨겨진 구석을 들여다보게 하는 그런 책들. 커피공룡님의 글은 닮았으면서도 다른 면이 있었습니다

 

피천득 작가가 연인서문에 그렇게 썼죠. “예쁘지 않은 아기에게 엄마가 예쁜 이름을 지어 주듯이, 나는 나의 이 조약돌과 조가비들을 산호와 진주라 부르련다.” 그때도 지금도 사랑스러운 문장이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제게 커피공룡님의 이 수필은 거친 바다 속 깊이깊이 들어가 건져온 산호와 진주였습니다. 가장 들어가기 어려운 바다는 나 자신의 마음이라고 생각합니다. 내가 진짜 뭘 느끼고 있는지 아는 건 두려운 일이니까요. 그런데 Kaffesaurus님은 종종 차를 마시듯 일상적인 동작으로 마음 안에 성큼성큼 걸어 들어가 산호며 진주를 캐오시더라고요. 이 글을 읽는 아름다운 경험을 되도록 많은 사람들이 할 수 있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2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11
113487 유아인 박신혜 주연, 살아있다(스포일러) 메피스토 2020.06.24 626
113486 리암 니슨 made in italy [6] mindystclaire 2020.06.24 528
113485 가수들은 왜 저렇게 노래를 잘할까 가끔영화 2020.06.24 261
113484 나혼자 산다 - 유아인의 책들 [10] Bigcat 2020.06.24 1521
113483 Lewis John Carlino 1932-2020 R.I.P. 조성용 2020.06.24 102
113482 김어준의 생각(존 볼턴, 한국 언론) [37] 왜냐하면 2020.06.24 1334
113481 (스포)라스트 오브 어스2 플레이중입니다 [7] 정해 2020.06.23 537
113480 다크나이트 용산 아이맥스 레이저 상영 [4] 예상수 2020.06.23 435
113479 애플 WWDC 2020(에어팟 프로 수리 후기) [1] 예상수 2020.06.23 293
113478 박종만 까치글방 창립자 14일 별세 [3] 수영 2020.06.23 645
113477 [부고] 듀게 회원이셨던 autecure님이 영면 하셨습니다. [65] 몰락하는우유 2020.06.23 3143
113476 Joel Schumacher: 1939-2020 R.I.P. [5] 조성용 2020.06.23 309
113475 [바낭] 베란다 비둘기 이야기 시즌2 (사진은 없습니다) [19] 로이배티 2020.06.23 548
113474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재촬영 할수도 있을까요? [20] 하워드휴즈 2020.06.22 761
113473 사바하 감상 외 여러 가지... [7] 튜즈데이 2020.06.22 803
113472 요즘 좋았던 것들 [2] 예상수 2020.06.22 406
113471 듀게 오픈카톡방 [6] 물휴지 2020.06.22 274
113470 이런저런 일상...과 생일번개! 안유미 2020.06.22 364
113469 (움짤주의) 가끔은 마음 안 따뜻한 부회장님 [9] 보들이 2020.06.22 762
113468 이런저런 잡담 메피스토 2020.06.21 28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