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노릇하는 인간 그만두기

2020.06.01 14:23

예상수 조회 수:925

요즘 들어 한계에 부딪치고 새로 깨닫다 보니 그런 생각이 드네요. 남한테 참견하기 그만두고 나나 똑바로 살자고.

평소 조언을 좀 하다 보니까 내가 똑똑한 줄 알았는데, 실은 그냥 사람같은 행동했다고.

좀 더 적어보자면 한낱 인간주제에 절대적 교리로서 남에게 지나치게 개입하지 말라 랄까요.

신이 있다면 전지전능하다면 과거에 양심상 찔리는 행동을 했더라도 사람들을 벌하지 않는 이유는 너 자신을 알라거나 뭐 그런 이유가 아닐까 싶습니다. 아니면 죽어서 저를 지옥에 데려갈 수도 있겠죠. 지옥이 있다면.

다르게 말하자면 저는 무신론자로서 한 때 신처럼 굴었는데, 이제는 약간 선의를 가진 인간으로서 스스로에게 충실하고, 원수라도 사랑하자 뭐 그런 마음으로 신을 믿고 싶어지는 것도 있어요. 실제로 원수를 사랑할 자신은 아직 없지만.

나이가 들면 종교를 찾는 이유를 약간은 알 듯...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0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273
111556 (바낭 화력지원) 무삭제 영화 감상하기엔 넷플릭스, 와챠가 좋을까요? [12] 귀장 2019.12.21 868
111555 요즘 남초 커뮤니티에서 가장 꼴 보기 싫은 짓. [17] 귀장 2019.12.21 1646
111554 영화 "툴리"(스포!!!!) [10] 산호초2010 2019.12.21 588
111553 [바낭동참] 스톰트루퍼 이야기 [3] skelington 2019.12.21 266
111552 (노스포)넷플릭스의 위쳐 보고있습니다 [5] 정우 2019.12.21 593
111551 [바낭] 스타워즈 시리즈를 볼 때마다 느끼는 아쉬움 하나. [8] 로이배티 2019.12.21 546
111550 선배의 하소연에 답하며, 잠시 안녕 [9] 어디로갈까 2019.12.21 874
111549 스포일러] 고양이 건드리지 마라 (Don't F**k with Cats) [2] 겨자 2019.12.21 910
111548 현대자동차 와이파이 얘기... [24] 메피스토 2019.12.21 1181
111547 니혼진과 "쪽바리" [19] Sonny 2019.12.20 1091
111546 블루스 묻은 음악 7곡 [6] sogno 2019.12.20 288
111545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 이야기(과연 진짜 목표는 무엇인가?) [7] 아리아 스타크 2019.12.20 885
111544 많이 변했어요 듀게에 반정부 성향의 유저가 반은 되는 듯 [5] 가끔영화 2019.12.20 873
111543 패턴화된 게시판 [18] cksnews 2019.12.20 1036
111542 15억 넘는 아파트 대출금지에 ㅂㄷ거리는 이유가 궁금해요 [5] ssoboo 2019.12.20 945
111541 도편추방제가 유일한 해결책은 아닙니다. [16] 귀장 2019.12.20 729
111540 이런저런 일기...(불금과 요구사항) [2] 안유미 2019.12.20 431
111539 Claudine Auger 1941-2019 R.I.P. [1] 조성용 2019.12.20 138
111538 [바낭동참] 연말맞이 밀주제조기 [5] skelington 2019.12.20 276
111537 오늘의 둘리 카드(2) [3] 스누피커피 2019.12.20 15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