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교육부에서 지난 주에 추가 지침을 내렸습니다. 고등학교는 고3 때문에 어쩔 수 없다 치고 초, 중등학교는 전교생의 1/3 이하만 한 번에 등교 시키고 어린이집, 유치원은 휴원을 몇 주 연장하는 거죠.


 그래서 지난 주 수요일에 첫 초등학교 등교란 걸 해 보고 3일 연속 등교했던 제 아들놈은 이번 주부터 주 1회만 학교를 갑니다. ㅋㅋㅋ 사실 그게 오늘, 화요일인데 오늘은 또 등교를 안 했네요. 감기에 걸려서 미열에 콧물이 나거든요. 그래서 이번 주는 아예 등교를 안 하게 된...;

 특히나 갓 데뷔한 초딩이니만큼 '주 1회 등교'가 무슨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친구들 얼굴, 이름도 못 익히고 심지어 담임 얼굴도 잘 몰라요. 어차피 모두 다 함께 마스크를 쓰고 있으니까요. 차라리 걍 EBS 학습을 쭉 하라 그러죠. 1주일에 하루씩 가방이랑 짐이랑 챙기고 등하교 시키는 게 오히려 귀찮...


 근데 재밌는 점 하나.

 저희 아들, 딸 놈들이 올 겨울부터 지금까지 감기를 한 번도 안 걸렸어요.

 2월부터 코로나 때문에 어린이집을 안 간 덕이 크다고 생각만 하고 있었는데... 이번 주말에 그게 확인이 되었네요.

 둘이 나란히 지난 수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딱 3일 어린이집, 학교를 다녀오더니 토요일부터 바로 콧물이 줄줄 흐릅니다. ㅋㅋㅋ 학교가 우리 어린이들에게 이렇게 해롭습니다 여러분!!!



2. 

 제가 일하는 곳은 학년별로 한 주씩 번갈아가며 등교 시키고 있습니다. 제일 먼저 3학년이 등교 중이고 내일부터 2학년, 1주일 뒤엔 1학년이 등교를 하죠. 나오면 얘들이 뭘 하냐 하면, 수행평가 봅니다. ㅋㅋㅋ 그냥 수업을 할 시간이 거의 없어요. 이번에 나오고 나면 다음 등교는 3주 후니까 6월말~7월이죠. 7월 하순에는 지필평가를 봐야 하고 그 시험 보고 나면 바로 내신 산출을 해야 하기 때문에 미리 수행 평가를 봐서 점수를 부여해 놓아야 하거든요.


 그러니까 온라인으로 수업 듣다가 학교 나와서 수행 평가. 2주간 온라인으로 수업 받고 학교 나와서 한 주 정도 수업 하고 또 수행 평가. 그러고나면 이제 기말고사 준비 모드가 되는 거죠. 요즘 상황을 보면 최소 7월 초까지는 전체 학생 등교는 어려워 보이니 결국 올해 1학기 학생 등교는 그냥 시험 보러 나오는 기간이 되네요.


 쓸 데 없이 욕심만 많은 제 직장 우두머리께선 얼른 전교생을 다 등교 시키고 싶어하시는데요. 말하는 걸 가만히 보면 '남들보다 앞서 다 등교 시키고도 코로나 전염이 없었다!'는 업적(?)을 세우고 싶으신 것 같습니다만. 학교에서 아무리 관리해봐야 밖에서 옮아 오면 다 의미 없는 건데 뭔 자신감인지 모르겠네요. ㅋㅋ 암튼 최근의 확진자 증가세 때문에 전체 등교가 뒤로 미뤄질 것 같으니 계속 홀로 심기가 불편하십니다.


 아마도 올해 1학기는 그냥 이렇게 한 학년만 등교 시키는 패턴을 반복하다가 끝날 것 같아요.

 그리고 어차피 '2학기'라고 해봐야 1학기 종료 후 딱 2주 후이니 그 때라고 크게 다를 거란 보장도 없고 그렇네요.



3.

 온라인 수업은 뭐... 애들이 시스템에 너무 적응을 해버려서 문젭니다. 대충 편하게 하는 요령을 알아 버린 거죠.

 말하자면 수업에 접속한 상태로 모니터 화면에 다른 거 띄워 놓고 즐거운 시간 보내며 수업 듣는 듯한 표정만 하고 버틴다거나.

 어차피 좀 늦게 접속해도 교사들이 딱히 제재할 방법도 없으니 느긋하게 들어온다거나.

 기기, 네트워크 핑계를 대면 역시 교사들이 진위 여부를 확인할 방법이 없으니 대충 멋대로 한다거나...

 그래도 아직 어린 애들이라 그렇게 사악하진 않아서 진짜로 거짓말하며 수업 안 듣는 걸로 의심되는 경우는 별로 없습니다만.

 이렇게 뭔가 '대충' 흘러가는 분위기가 스멀스멀 조성이 되니 교사들 입장에선 좀 지칩니다.

 

 근데 뭐 어쩔 수가 없어요.

 하루에 6교시, 7교시를 모니터 화면 앞에 앉아서 수업 듣는 거, 저더러 하라고 해도 똑바로 못할 거구요.

 또 지금 시국이 시국이니만큼 교육부, 교육청의 지침이 (돌려서 말하고 있지만) '엔간하면 애들 결석 처리 같은 거 하지 마' 거든요. 


 그냥 "그래도 성실하게 임하는 애들이 더 많으니까!!!!" 는 걸 위안 삼아 온라인 수업 놀이 중입니다.

 그리고 정말로 그런 학생들이 더 많아요.



4.

 온라인 실시간 수업이 좀 부담스러운 게.

 가끔 학부모님께서 집에 계시다가 옆에서 지켜보시는 경우가 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

 보통은 화면에 안 잡히게 빠져 계신데, 그래서 더 부담스럽기도 하죠. 

 체육 교사의 경험담으로는, 원격으로 애들에게 시킬만한 걸 고르다가 저글링을 선택해서 시키는데, 갑자기 학생 어머니께서 난입(?)하셔서 딸 옆에서 저글링을 하시더라고. 그래서 결국 학생과 어머니까지 지도하고 나오셨다고 합니다. ㅋㅋㅋ


 근데 방금 전엔 또 그거랑 비슷한 일이 제게 생겼는데...

 갑자기 졸업 후 전혀 연락이 없었던, 하지만 학교 다닐 땐 좀 친했던 고등학교 동창에게 전화가 왔어요.

 친구에게 소식 들었다. 잘 지내냐. 뭐 이런 얘길 좀 하다가 결론은 이번에 자식이 이 학교에 입학했고 제 수업 듣는다고.

 호기심에 자식이 수업 들을 때 옆에서 제 수업을 같이 들어봤다고...


 ...


 ㅠㅜ



5.

한 학년이라도 등교를 재개했기 때문에 이제 학교에서 급식을 먹을 수 있습니다.

샐러드와 도시락의 나날이여 안녕!!!


맛있어요!


늘 달고 짜고 기름진 음식들을 배불리!!!!


다이어트의 세월이여 안녕! 입니다. ㅋㅋㅋㅋㅋ

급식 만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6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41
111549 인공 고기는 육식인가? [3] 분홍돼지 2019.12.22 561
111548 피아노와 고양이 [1] sogno 2019.12.22 243
111547 지난 주 정경심 재판 기사 몇 개 [7] 양자고양이 2019.12.22 761
111546 학교급식에서의 채식 이슈, 채식주의자를 조롱하는 평론가 등 [31] 김실밥 2019.12.22 1232
111545 "미니언즈 특별전" 전시회 짧은 잡담 [2] 산호초2010 2019.12.22 303
111544 [넷플릭스] 겜알못이 위쳐 2화까지 본 소감 [2] 노리 2019.12.22 514
111543 이런저런 일기...(연애와 피자) [1] 안유미 2019.12.22 344
111542 스타워즈 - 공허의 제국 [10] googs 2019.12.22 544
111541 연애할 때 참고하시라고 [2] 가끔영화 2019.12.22 444
111540 4K로 리마스터링된 Wham!의 Last Christmas !! [7] 정우 2019.12.22 370
111539 이런저런 기사 이야기 [3] 메피스토 2019.12.22 369
111538 (바낭 화력지원) 무삭제 영화 감상하기엔 넷플릭스, 와챠가 좋을까요? [12] 귀장 2019.12.21 868
111537 요즘 남초 커뮤니티에서 가장 꼴 보기 싫은 짓. [17] 귀장 2019.12.21 1647
111536 영화 "툴리"(스포!!!!) [10] 산호초2010 2019.12.21 588
111535 [바낭동참] 스톰트루퍼 이야기 [3] skelington 2019.12.21 266
111534 (노스포)넷플릭스의 위쳐 보고있습니다 [5] 정우 2019.12.21 593
111533 [바낭] 스타워즈 시리즈를 볼 때마다 느끼는 아쉬움 하나. [8] 로이배티 2019.12.21 546
111532 선배의 하소연에 답하며, 잠시 안녕 [9] 어디로갈까 2019.12.21 875
111531 스포일러] 고양이 건드리지 마라 (Don't F**k with Cats) [2] 겨자 2019.12.21 910
111530 현대자동차 와이파이 얘기... [24] 메피스토 2019.12.21 118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