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드소마 감상기(스포일러 없음)

2019.07.15 13:00

ally 조회 수:1138

작년에 개봉한 <유전>을 너무 감명깊게 본 데다가 얼떨결에 플로렌스 퓨의 팬이 되었기 때문에(레이디 멕베스! 리틀 드러머 걸!!) 개봉하자마자 극장으로 달려가 보았습니다.

 

미국인 커플이 스웨덴 시골의 지역공동체 축제에 참여하면서 인생을 뒤바꾸는 체험을 한다쯤으로 요약할 수 있는 줄거리만 보아도 그 축제에서 뭔가 끔찍한 일이 일어날 거라는 건 다 짐작하실 수 있겠지만 <유전>을 보면서도 느낀 그 찜찜하고 암울한 예감이 예상대로 다 실현이 되는데 감탄했습니다.

 

두시간 반짜리 러닝타임이 좀 과한게 아닌게 싶었지만 하나도 서두르지 않고 차근차근 필요한 절차를 밟아가면 마지막까지 걸어가는 느낌이랄까요. 첫 화면의 일러스트 한 장이 영화 줄거리 전체를 요약하는 미술 파트의 중요성에서부터, 소품, 의상, 음식까지 디자인된 디테일도 맘에 꼭 드는 영화입니다.

 

90년에 한번 열린다는 축제의 정체는 뻔하다면 뻔하지만 그냥 이유없이 잔혹한 게 아니라 나름대로 원시종교적인 당위성으로 벌어지는 거라서 흥미롭고요. 원래 이런 영화는 어둠을 틈타서 꽉막힌 방에서 무서운 일들이 슬쩍 보이는게 특징인데 환한 백주대낮에 넓은 공간에서 사건이 벌어지는 걸로 설정을 해서 그게 더 으시시한 느낌을 줍니다.   

 

가족의 비극과 도움 안되는 남자친구 때문에 괴로워하는 우리의 주인공 플로렌스 퓨는 좀 황당할 수 있는 줄거리를 붙잡아주는 감정적인 축을 충분히 해 주고요. 감독은 이 영화를 커플이 깨지는 이야기라고 설명하기도 했는데, 우리의 주인공은 재수없는 남자친구를 걷어차고 진정한 운명의 상대를 만난 거라고 제 맘대로 해석해 버렸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715
110043 이런저런 일기...(낮잠, 호경전) 안유미 2018.10.22 413
110042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4] 조성용 2018.10.22 1040
110041 [봉황의 제국] 트위터 RT 이벤트 중입니다~~~ Mothman 2018.10.22 197
110040 흥행과 평은 신통치 않았으나 재밌게 본 영화 [4] 가끔영화 2018.10.22 993
110039 명당을 뒤늦게 보고.. [2] 라인하르트012 2018.10.22 1223
110038 [KBS1 글로벌다큐멘터리] 인간의 의식 4부작 [2] underground 2018.10.21 1131
110037 단평] First man [12] 겨자 2018.10.21 1399
110036 이런저런 잡담...(휴일) [2] 안유미 2018.10.21 496
110035 캡틴 마블의 진짜 이름이...칼 엘(CAR-ELL)??? [3] Mothman 2018.10.20 3246
110034 [EBS1 영화] 자전거 탄 소년 [7] underground 2018.10.19 784
110033 큰 의자를 3층에서 내려야 하는데요 [4] 산호초2010 2018.10.19 1035
110032 손 the guest를 보고 [4] 라인하르트012 2018.10.19 1569
110031 엘 패닝의 지구멸망 영화가 있군요 [1] 가끔영화 2018.10.19 663
110030 퍼스트맨을 보고.. [4] 라인하르트012 2018.10.19 1389
110029 실연....도 아니고 배신....도 아니고. 암튼 끝났네요. [14] S.S.S. 2018.10.18 2374
110028 퍼스트 맨을 보고(노 스포) [5] 연등 2018.10.18 1349
110027 이런저런 일기...(쇼핑, 삼성역, 번개) [3] 안유미 2018.10.18 889
110026 [주간커피, 10월 1주] 광화문 펠트 [4] beirut 2018.10.18 918
110025 아이즈원 컨셉 트레일러 메피스토 2018.10.17 668
110024 냉전 시절 동유럽을 배경으로 하는 영화가 뭐가 있을까요? [16] 해삼너구리 2018.10.17 121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