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지 않는 김문수, 안철수

2018.06.22 15:42

가라 조회 수:984


김문수가 보이지 않습니다.

서울시장선거에서 치열하게 2등 싸움을 한건, 패배가 확정된 지선에서 2등이라도 함으로써 지선후 보수 정계개편에서 주도권을 잡으려고 했다는데요.

김문수는 2등을 했지만 보이지 않고.. (지선후 나온 유일한 기사가 등산갔다는 기사 하나 일걸요..)

김문수를 꽂은 홍준표는 당대표 사퇴하고 사라졌습니다.


안철수는 미국으로 갔다가 어제 새벽에 몰래 귀국했다고 합니다.

미국 간다는 기사 배댓이 '당선 되었어도 딸 학위수여식 갔을까?' 였었습니다.

게다가 돌아올때도 표 바꿔서 예정된 시간과 다른 시간에 몰래 돌아왔습니다.

이거 때문에 책임지지 않는다고 바미당에서 원성이 자자하다는군요.


그런데, 이 상황에서 안철수가 2등을 했으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더민주가 압승을 한 상황에서 안철수가 20% 초반대로 2등하고, 김문수가 10% 후반대로 3등을 했다면?

그러면 안철수가 의기양양하게 '역시 보수의 대표주자는 안철수라는 것이 증명되었습니다' 라면서 보수 야권 개편의 중심축이 된다고 나섰을까요?

지금 분위기로는 그럴 수도 없었을 것 같고, 그런다고 해도 웃음거리 되었을 것 같은데 말입니다.


어딘가에는 안철수가 2등한 지구도 있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646
109993 도박은 진짜 어쩔 수 없나 봅니다. [5] 거북이는진화한다 2010.07.02 2906
109992 랑콤의 앤 해서웨이 광고 [7] catgotmy 2010.07.02 5751
109991 미용실 아가씨가 저 좋아하나 봐요 [18] 차가운 달 2010.07.02 5387
109990 아이유 귀엽군요 ^^ [9] 감동 2010.07.02 3868
109989 머리 속을 맴도는 소리.. [3] hwih 2010.07.02 1703
109988 [펌] 멍청한 주장이 주류 정치에 편입되는 과정 [5] Johndoe 2010.07.02 2278
109987 현실을 도망치는 자에게 파라다이스는 없다. [5] 살구 2010.07.02 2787
109986 주말에 뭘 해야 잘했다 소리 들을라나요 (영화추천받음) [9] 사람 2010.07.02 2365
109985 전 아들키우기 싫었어요. [11] 비네트 2010.07.02 4240
109984 일자리 구합니다. [5] Johndoe 2010.07.02 2641
109983 노래 찾습니다. [2] doxa 2010.07.02 1809
109982 SM은 어떻게 소녀시대를 2세대 아이돌 아이콘으로 만들었나 [17] Robert Frost 2010.07.02 5365
109981 러브크래프트 세계의 괴물 중 셔브 니거라스 Shub Niggurath (약간 15금적 묘사 있음) [4] Q 2010.07.02 4728
109980 방학때 뭐할꼬야? [26] 전기린 2010.07.02 3231
109979 이거 해보셨어요?[지웠어요] [13] 전기린 2010.07.02 2547
109978 Albums of (the first half of) The Year [4] kilroy 2010.07.02 2353
109977 신사동호랭이 스타일의 댄스음악 추천받습니다. [6] doxa 2010.07.02 2729
109976 여러 가지... [10] DJUNA 2010.07.02 3112
109975 지름 후엔 인증샷을 올리는 것이 인지상정. [11] 로이배티 2010.07.02 4473
109974 오 마이 곰돌이 빙수기 [15] 크리스틴 2010.07.02 434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