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디 알렌의 ‘To Rome with Love’를 봤습니다. 이 영화의 주인공은 로마라는 도시 그 자체죠. 비행기 안타도 여행간 기분을 느끼게 하는.


이 영화를 보고 있자하니 알렉스 정의 기고가 기억났습니다. 서울도 로마처럼 저렇게 스토리가 많은 도시죠. 스물 셋에 한국으로 돌아온 미국 교포가 삼년간 서울에서 살면서 자기를 재발견하는 내용이죠.글로벌 유목민 세대의 감성을 드러낸 에세이인데,  자기가 내재화시켜버린 인종차별도 예민하개 감지하고 있더군요. 이 에세이를 읽을 때마다 한강의 야경이 보고 싶어집니대


This life, too, was a masquerade. One gyopo friend from Texas said that Korea was like quicksand, and the more you struggled to leave, the more the country would suck you in. I felt that pull, how I could become lulled into this false sense of self. I was Korean-American, and felt I had to stake my claim back home in America. This was a moment to exist in the hyphenate, in the breath between two worlds.




https://www.buzzfeednews.com/article/ealexjung/korean-american-asian-american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478
111906 Richard Williams 1933-2019 R.I.P. [1] 조성용 2019.08.18 229
111905 머저리와의 카톡 6 (하이퍼-센시티브하다는 것) [4] 어디로갈까 2019.08.18 740
111904 아앗~ 가을이다... [6] 왜냐하면 2019.08.17 805
111903 공감이 되지 않는다 [5] 사팍 2019.08.17 951
111902 이런저런 잡담...(겸손, 백종원, 발전) [2] 안유미 2019.08.17 1010
111901 데이빗 크로넨버그 감독 영화들 재미있네요. [13] underground 2019.08.17 894
111900 Peter Fonda 1940-2019 R.I.P. [2] 조성용 2019.08.17 375
111899 디즈니의 자충수(홍콩사태가 이렇게...) [4] 사팍 2019.08.16 1796
111898 오늘의 영화 사진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16 333
111897 이런저런 일기...(파전과 막걸리, 피아노) [4] 안유미 2019.08.16 671
111896 우울하거나 슬프거나 [8] 어디로갈까 2019.08.15 1284
111895 봉오동 전투와 드라마 시그널 일본판 [2] 보들이 2019.08.15 1019
111894 "꿈의 마을"(township)게임 [5] 산호초2010 2019.08.15 693
111893 모기퇴치기 그닥 효과를 모르겠어요 [3] 산호초2010 2019.08.15 640
111892 90년대 김희선은 연기 참 잘하는 배우였는데.. [3] 수지니야 2019.08.15 1370
111891 동영상을 붙여보겠습니다. [스파이더맨 뉴유니버스] [3] 룽게 2019.08.15 498
111890 인물 사진을 pixel art 등으로 바꾸는 것에 대해 질문 [4] Joseph 2019.08.14 412
111889 50년대는 이런 야바위 [5] 가끔영화 2019.08.14 578
111888 경향의 조지 R.R. 마틴과의 인터뷰 [4] MELM 2019.08.14 1051
111887 오늘의 영화 사진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14 32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