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디 알렌의 ‘To Rome with Love’를 봤습니다. 이 영화의 주인공은 로마라는 도시 그 자체죠. 비행기 안타도 여행간 기분을 느끼게 하는.


이 영화를 보고 있자하니 알렉스 정의 기고가 기억났습니다. 서울도 로마처럼 저렇게 스토리가 많은 도시죠. 스물 셋에 한국으로 돌아온 미국 교포가 삼년간 서울에서 살면서 자기를 재발견하는 내용이죠.글로벌 유목민 세대의 감성을 드러낸 에세이인데,  자기가 내재화시켜버린 인종차별도 예민하개 감지하고 있더군요. 이 에세이를 읽을 때마다 한강의 야경이 보고 싶어집니대


This life, too, was a masquerade. One gyopo friend from Texas said that Korea was like quicksand, and the more you struggled to leave, the more the country would suck you in. I felt that pull, how I could become lulled into this false sense of self. I was Korean-American, and felt I had to stake my claim back home in America. This was a moment to exist in the hyphenate, in the breath between two worlds.




https://www.buzzfeednews.com/article/ealexjung/korean-american-asian-american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92
112246 게시판 머저리들과 기레기들의 공통점 [6] 도야지 2020.03.05 676
112245 천관율의 시사인 기사, '중국 봉쇄 카드는 애초부터 답이 아니었다' [12] 타락씨 2020.03.05 1228
112244 오늘도 한 기레기하고 있는 중앙일보 [7] 왜냐하면 2020.03.05 985
112243 신천지는 여러모로 참 사회에 해악이네요 [6] 크림카라멜 2020.03.05 1049
112242 총선 이후 대한민국 [21] 가라 2020.03.05 1083
112241 바낭) 향수 수집 하시는 분 계신가요? [12] 하워드휴즈 2020.03.05 545
112240 검찰은 왜 신천지를 두려워 할까? [26] 칼리토 2020.03.05 1408
112239 박근혜 옥중서신... [5] 가라 2020.03.05 862
112238 BTS 정규 4집 "블랙스완" official MV [3] 라인하르트012 2020.03.05 521
112237 필름영화 [1] Sonny 2020.03.04 365
112236 오세훈이 오세훈법에 걸려 고발 당했군요. [2] 가라 2020.03.04 1068
112235 멜버른 이야기 혹은 사진 [22] ssoboo 2020.03.04 1078
112234 한편, 코로나 시국의 오보들. [13] 왜냐하면 2020.03.04 1334
112233 구부전 [6] 칼리토 2020.03.04 597
112232 정의당 비례대표 선거 공보물을 받고서... [4] 가라 2020.03.04 732
112231 crumley 님, 가끔계속익명 님, 쪽지 확인 부탁드립니다. (냉무) 물휴지 2020.03.04 141
112230 구국의 강철대오가 80년대 말에 개봉되었다면,,, 기생충이 될수 있었을까? [5] 왜냐하면 2020.03.04 654
112229 이런저런 일기...(기대) [1] 안유미 2020.03.04 334
112228 시국이 시국이라 영화를 안 보는 건가요? 1917(스포) [3] 가을+방학 2020.03.04 491
112227 이런 와중에 혹시 만화잡지 오후 필요하신 분 있으실까요? 해삼너구리 2020.03.03 25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