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오동 전투 보러 가서 널럴한 줄 좌석을 끊고서 앉아있는데, 한 어머님 무리가 바로 옆자리로 주욱 앉으시더라고요.
음 어쩌지..(?) 하는 와중에 영화가 시작되고 제작사, 배급사 등이 차례로 화면에 떴는데, 어머님 팀이 그걸 보시면서 막 쑈우 봑~스, 워너브롸더~스~ 이러시는ㅋㅋㅋ 지긋하신 분들의 예상치 못한 드립에 빵터졌어요.
영화 내내 어머머머!! 등의 추임새도 워낙 찰졌던 덕에 저도 덩달아 더 몰입해서 본 것 같아요. 중간에 한 분이 전화 받으신 것 빼고는 넘나 재밌었던 것..

영화는 아무래도 군함도, 명량 같은 기존 전쟁 블록버스터의 연장선 느낌이 컸어요. 장점도 단점도 유사해서 큰 스케일과 좋은 장면들이 있고, 반면 그게 유기적으로 잘 이어지는 느낌은 좀 적었던 것 같아요.
그리고 부분부분 꽤 잔인하고요. 15세 이상 관람가여도 15세도 웬만하면 안보는게 어떨까 하는..
제작비 회수 걱정 때문인지 우리나라는 15세 등급을 너무 쉽게 주는 것 같아요. 다른 나라에 비해 특히 폭력성 부분에 둔감한 것 같고요.. 곡성 같은 영화를 온 동네 중딩들이 다 봤으니.

주요 일본인 캐릭터 중 3인을 일본배우가 맡았는데, 대장 역 맡은 배우는 진짜 무섭더라고요. 일본에서 유명한 배우라고 해서 찾아보니 오옭.. 드라마 시그널 일본 리메이크작에서 조진웅 역을 맡았었다는.

그래서 시그널 일본판을 찾아봤어요. ㅋㅋ 저렇게 삼백안의 눈을 하고 목소리도 특이한 배우가 조진웅 역이랑 싱크로가 얼마나 맞을지 궁금하더라구요.
다행히(?) 원작을 1편만 본지라 나름 일본 시청자의 입장에서 보게 됐는데.. 아니 이거 왤케 재밌죠?ㅋㅋ
원작 본 사람들이 대체로 리메이크작 평을 박하게 하던데.. 그럼 원작은 얼마나 재밌단 말인지..ㅠㅠ
10회로 압축해서인지 마지막편은 좀 어수선한 느낌이었지만, 1-9편은 흥미진진 했어요.

조진웅 역 기타무라 카즈키는 강한 생김새를 연기력으로 수더분하게 승화시키는데 성공한 것 같아요. 역시 배우는 배우..
이제훈 역은 얼굴만 보고 캐스팅 했냐는 반응이 많길래 기대를 안했는데, 예상 외로 연기 잘하더라구요. 연기가 딸린다기 보다는 뭐랄까 체력이 딸리는 것 같은..(?) 선이 굵은 연기를 하기에는 좀 부쳐 보여서 연기 못한다는 소리가 나온거 아닌가 싶어요.
김혜수 역 배우가 생각보다 좀 발여ㄴ.. 쿨럭. 우는 장면에서 저희 조카가 가짜로 울때 모습을 보는 줄(...)
여튼 이제 오리지널판을 달려야 할 것 같은데 기대됩니다. 흐흐.

근데 이제훈 역 배우는 일본판 주제곡을 부른 방탄소년단한테 하필이면 딸기 선물은 왜 줬던걸까요? 아베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허접하게 생긴 딸기케익을 선물했던 바로 그 즈음이었어요. 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9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05
112263 나만 좋아했던 (시청률 낮았던) 예능/교양프로 있으세요? [7] tomof 2020.03.06 584
112262 비자를 건드린 나라가 일본 뿐입니다. 그래서 일본에게만 대응하는 겁니다. [24] 표정연습 2020.03.06 1323
112261 아버지를 아버지라고 부르지 못해서 고민입니다 [5] 정해 2020.03.06 699
112260 바티칸 Holy See에서도 코로나 확진자 발생, 이란 하루새 1,234명 증가 tomof 2020.03.06 466
112259 시드니 지역 감염, 회사 정책, 사재기 [12] 양자고양이 2020.03.06 822
112258 "국가재난 상황에 모든 것을 정파화.. 전문가에게 모욕적" [27] 왜냐하면 2020.03.06 1001
112257 ㅈㅅ일보가 왜 일본에만 화내냐고 했군요. [28] 가라 2020.03.06 1507
112256 톰 행크스가 또 2차 대전 영화에 나오네요 <그레이하운드> [4] 부기우기 2020.03.06 379
112255 허경영 전화를 받았어요. [7] 왜냐하면 2020.03.06 798
112254 오늘의 80년대 스티커와 코로나 시대의 생활 수칙 [5] 스누피커피 2020.03.06 474
112253 망상 - 인구조절용 바이러스 코로나 19 [7] 도야지 2020.03.06 1099
112252 (바낭) 2015년생의 기대수명 142세 [2] 보들이 2020.03.05 944
112251 이란과 코로나19 [3] 어제부터익명 2020.03.05 729
112250 신천지와 120억 [5] 어제부터익명 2020.03.05 823
112249 애플워치 시리즈 5 사용기 [2] 예정수 2020.03.05 401
112248 안철수는 코로나사태가 진정되면 민주당으로 복귀해야 할 것 같네요 [4] 예정수 2020.03.05 969
112247 이런저런 일기...(일, 놀이, 평가) [2] 안유미 2020.03.05 378
112246 게시판 머저리들과 기레기들의 공통점 [6] 도야지 2020.03.05 676
112245 천관율의 시사인 기사, '중국 봉쇄 카드는 애초부터 답이 아니었다' [12] 타락씨 2020.03.05 1228
112244 오늘도 한 기레기하고 있는 중앙일보 [7] 왜냐하면 2020.03.05 9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