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오버의 감독으로만 알고있었는데 뜬금없이 황금사자상으로 갑툭튀하네요.
경쟁까지는 럭키펀치일수도 있지만 황금사자상까지 받은건 좀 의외에요. 그래서 조커라는 영화에 엄청난 흥미가 생겼습니다.

그건 그렇고 토드필립스처럼 갑툭튀한 감독이 또 있나요? 잘 생각이 안나네요.
두기봉?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1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721
111597 듀게 오픈카톡방 [4] 물휴지 2019.10.22 272
111596 [바낭] 요리 후기_ 생강청 [11] 칼리토 2019.10.22 539
111595 조두순 사건엔 온나라가 분노했으면서 왜 다크웹 손정우 사건엔 이렇게 조용할까요? [25] 발목에인어 2019.10.22 3019
111594 DC 흥행 기록 [7] 수영 2019.10.22 563
111593 [잡담] 조커 & 벌새 & 원스어픈어타임인헐리우드 감상 [5] 귀검사 2019.10.21 785
111592 조커 - 존재의 증명 [4] madhatter 2019.10.21 682
111591 [유튜브 오리지널] 임펄스 시즌2가 공개되었습니다. (스포 유) 얃옹이 2019.10.21 432
111590 오늘의 80년대 일본 잡지 mc Sister(1)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21 390
111589 스콜세지에 이어서 코폴라도 마블영화 비판에 한마디 보탰군요 [15] 으랏차 2019.10.21 1219
111588 [넷플릭스바낭] 가성비(?) 괜찮은 호러 소품 '일라이'를 봤습니다 [11] 로이배티 2019.10.21 692
111587 잠이 안와 윤이형의 대니를 보니 [2] 가끔영화 2019.10.21 353
111586 퍼오인, 번노티스 캐릭터 잡설 [8] 노리 2019.10.20 462
111585 [EBS1 영화] 김약국의 딸들 [3] underground 2019.10.20 522
111584 어디로갈까 [2] Sonny 2019.10.20 544
111583 가라님하고 겨자씨가 헛갈려요 [1] 도야지 2019.10.20 541
111582 영화바낭. 심은경 주연의 아베 저격 일본영화 <신문기자> [6] 보들이 2019.10.20 655
111581 영화바낭. 동화스러운 일본 멜로영화 <오늘 밤, 로맨스 극장에서> [4] 보들이 2019.10.20 421
111580 밤이 오고 말았어도 [4] Sonny 2019.10.20 612
111579 넷플릭스 침묵의 비명 [2] 프레키 2019.10.19 766
111578 잊을 수 없는 사람의 노래 [16] 어디로갈까 2019.10.19 10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