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사람들은 영화나 드라마 제목에 부제 넣기를 좋아하는 것 같아요. 제목으로 작품 정보가 어느 정도 전달되는걸 선호해서 그렇다더라고요. 우리는 반대로 제목은 명료한 걸 선호하는데 말이죠.
작품에서 부제가 달리는 경우야 종종 있고 보통은 <ㅇㅇ: ㅁㅁ ㅁㅁㅁ> 식인데, 일본에선 또 독특하게 앞뒤로 물결무늬를 넣어주는 취향.. 드라마에서 주로 더 그런 것 같은데 제목에 그 낭창한 기호가 들어 있는 걸 보고 있으면, 왜 하필 물결무늬일까..? 궁금해지곤 합니다. 뭐 물결이 안될 이유도 없지만.. 근데 왜 물결인지...

한국 영화나 드라마도 일본에서 개봉 및 방영, 리메이크 시 ~부제~가 달려 나오고 그러더라고요. 드라마 중에 일단 생각나는 건

도깨비 ~네가 준 사랑스러운 날들~
HOPE ~기대 제로의 신입사원~ (=미생)
시그널 ~장기 미제사건 수사반~

그리고 영화

택시운전사 ~약속은 바다를 넘어~
1987 ~어느 투쟁의 기록~

음~ 약속이 바다를 넘긴 합니다. 영화 이해에 도움이 되는 것 같나요?ㅎㅎ
그리고 1987.. 일본에서의 한국영화 개봉이 대개 그렇듯 소규모였긴 하지만, 반응은 의외로 뜨거웠다고 해서 놀랐어요. 택시운전사는 서사가 대중적이고 송강호도 있어서 그렇다 쳐도, 1987은 배경 지식이 없으면 이해할 수 있을까 싶었거든요. 그래도 한국 대표 배우들이 총출동한 영향도 있고, 아마 전공투 세대라던가 그런 경우 공감가는 부분도 있었을거 같아요. 좋은 작품은 어디서든 통한다는.



신칸센 ~파이널 익스프레스~ (=부산행)

기차 '신칸센'과 '신감염'의 나름 중의적 의미라는데, 자국에선 멍청한 제목이라고 혹평을 많이 들었나봅니다. 거의 제목 지은 사람 좀 나와봐라 분위기...
그래도 <부산행>을 그대로 쓰면 로드무비인줄 알 가능성이 커서 바꿔야 하긴 했을거에요. 대체로 같은 한자권인 대만과 홍콩 제목을 더 잘 지었다고 여기는듯. 대만, 홍콩의 제목은 <시속열차>, <시살열차>라고 합니다. 즉, '시체쾌속열차', '시체살인열차'.

곡성(コクソン)

이건 의외로 ~부제~가 없었습니다! 그대로 <곡성>인게 너무 다행이라며, '시골표류기 ~위험한 아저씨의 대폭주~' 따위로 만들까봐 걱정했다는 한 일본 네티즌의 반응이 있었습니다. 또 재미있는건 출연배우 쿠니무라(国村) 준의 성을 훈독하면 쿠니무라, 음독하면 곡성(こくそん)이라고 하더군요. 따라서 범인은 쿠니무라다! 라는 놀라운 추리력들을 보여줌.. 

일본은 50만명만 봐도 대단한 영화로 쳐준다고 합니다. 근데 우리나라에서 곡성 700만명.. 단위가 다른 형편.. 아쿠마 아저씨가 놀랠 만도.

그 외

왕의 운명 ~역사를 바꾼 8일간~ (=사도)
프리스트 ~악마를 매장하는 자~ (=검은 사제들)
v.i.p ~수라에서 온 짐승들~

참고로 김혜수 주연의 <미옥>도 '수라의 꽃'이란 제목으로 개봉했었더군요. 수라.. 여행갔을 때 김혜수 얼굴 나온 영화 전단지를 한 장 가지고 온 것 같은데 어디다 뒀는지.

또 한국 영화는 아니지만

보더라인 ~솔져스 데이~
의미를 알 수 없는 제목이었습니다.. '경계선: 군인의 날'? 정답은 <시카리오2>...

아. 중국 넷플릭스에서 <미스터 션샤인>의 제목은 매우 직관적으로, '양광선생'이었습니다.. 태양광 선생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2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597
111382 한복에서 영감을 받은 캐롤리나 헤레라의 2011 S/S 컬렉션 [7] 아라잔 2011.04.30 6367
111381 이중노출의 판빙빙, 곽사연 [6] DJUNA 2013.04.12 6366
111380 고대 의대생 출교 조치는 이중처벌 아닌가요? [115] 핫파이 2011.09.02 6366
111379 감우성이 기자들한테 초까이니 드라마 은퇴를 선언했군요. [7] zzz 2011.02.01 6366
111378 우리나라 홈쇼핑 방송 음란하네요. [11] 자본주의의돼지 2012.08.02 6365
111377 엄마 멘붕시키기.jpg [12] 라곱순 2012.01.25 6363
111376 요즘 트윗에서 화제인 한윤형 이야기 [52] 헐렁 2015.06.20 6361
111375 초능력자에서 강동원 아역 [13] DJUNA 2010.11.05 6361
111374 너무 예쁜 담배 겉포장 [12] Keywest 2011.05.02 6360
111373 이번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씨 막말이 거슬렸던 것... [25] OPENSTUDIO 2010.09.03 6360
111372 늙은 조인성 [25] 아이리스 2011.03.09 6357
111371 힐링캠프의 한혜진이 좋은 점. [7] 자본주의의돼지 2013.02.19 6356
111370 성재기씨 자살 사고 사망 원인은 [3] 가끔영화 2013.07.30 6355
111369 젤리와 함께 포장된 암페타민 [38] Acloudinpants 2014.07.02 6354
111368 일베의 서버능력에 대해서 [16] centrum 2012.12.14 6354
111367 신아람 선수는 아직도 같은 자세로... [38] 허기 2012.07.31 6353
111366 혼자 여행할 경우, 숙박은? [13] intrad2 2010.07.29 6353
111365 (초바낭 오타쿠 인증 에반게리온 뻘글) 오타쿠를 위한 편의점 [20] cadenza 2013.02.23 6352
111364 [허세류 甲] 회원증 재발급 [18] 닥터슬럼프 2012.10.08 6352
111363 시간약속(..........) [64] august 2012.05.27 635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