옳고 그름.

2019.12.24 12:56

chu-um 조회 수:612

얼마전 어디로 갈까님이 직접(!) 창작하신 동화 보셨나요? 저는 인상적으로 읽었습니다. 

그 동화의 주인공은 당나귀도 뻐꾸기도 아니라 그 경연을 지켜보는 동물나라의 관객들이에요. 

누가 더 노래를 잘할까? 궁금해하는 이야기의 동력이 전과 결을 통과하면서 기분좋게 흩뿌려지며 열립니다. 한번 읽어보세요. 좋은 동화입니다. 


http://www.djuna.kr/xe/board/13692287


제가 소속되어있는 공동체에 어떤 분이 계세요. 공부를 많이 하셨고 계속 공부하시는 분입니다. 

그분의 말씀은 항상 옳았고 앞으로도 계속 옳은 말만 하실 듯 합니다. 

그 누구도 그 분의 말씀이 잘못됐다고 반박하지 못했어요. 올곧고 올곧고 올곧은 분이세요. 


그런데 그 분은 소리를 너무 지르십니다. 욕을 하거나 비속어를 쓰는 건 아니지만 화를 내세요. 

절대로 양보가 없는 분이셨어요. 

저는 개인적으로 존경합니다만 평판은 좋지 않으셨죠. 그 분때문에 공동체를 나간 분들이 너무 많았거든요. 



그 분의 삶을 지켜보면서 생각한 단상들이 있습니다. 


'어차피 꼰대가 될꺼면 옳은 말을 하는 꼰대가 되자.'

'사람이 떠나면 남는건 그의 옳고 그름이 아니라 태도'

'옳든 그르든 신념은 사람을 외롭게 한다'




시간이 지날 수록 그분은 점점 외롭게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당신 자신은 항상 당당하셨지만 

저는 그 분을 지켜주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떤 마음의 발로였는지는 모르겠어요. 

그래서 다가갔고 깊은 얘기도 나누게 되었습니다. 

이런 얘기를 하더군요. 


"그래 사람에 우월은 없어. 나도 알지. 하지만 어떤 사람은 바닥을 보이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아.  

나도 바닥이 있지만 그걸 어떻게든 다른 사람에게 보이지 않으려고 한다고. 그건 그렇게 어려운 일이 아니거든."

속으로 '당신이 바닥이라고 하는 그 기준이 너무 높아요...'라고 되뇌었지만 말로 내뱉진 않았습니다. 




어디로갈까님의 동화처럼 어떤 여유와 유머감각이 필요한 시점같아요. 

이 게시판뿐만이 아니라 저 자신에게도요. 

그건 그렇게 어려운 일이 아니거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72
111853 양지열 변호사 & 신장식 변호사 (금융정의연대 법률지원단장) & 장용진 기자 (아주경제 사회부장) 와의 인터뷰 [2] 왜냐하면 2020.02.03 603
111852 반지하 [1] 어제부터익명 2020.02.03 480
111851 씨름의 희열... 9회 (스포일러) [4] 가라 2020.02.03 359
111850 황교안씨, 종로 안나가고 신인 공천 검토중... [2] 가라 2020.02.03 582
111849 착짱죽짱이라는 단어.. [12] 칼리토 2020.02.03 778
111848 펠리세이드 사고에 대하여 [1] 노리 2020.02.03 423
111847 월마트 슈퍼볼 광고 확장판 [8] 부기우기 2020.02.03 257
111846 중국 내 완치자 수가 사망자 수를 훨씬 앞지르기 시작했습니다 [3] 도야지 2020.02.03 912
111845 안철수 신당 창당 선언 [11] 가라 2020.02.03 810
111844 2020 BAFTA Award Winners [1] 조성용 2020.02.03 297
111843 이런저런 일기...(롯데월드, 수박) [1] 안유미 2020.02.03 292
111842 오뚜기 오동통 짬뽕맛 많이 나네요 [13] 가끔영화 2020.02.02 609
111841 중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주서 들은 것들 [11] ssoboo 2020.02.02 1296
111840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4] 조성용 2020.02.02 767
111839 정상인들이 좀 찾아오나 싶었더니 [6] 도야지 2020.02.02 975
111838 넷플릭스의 다큐멘터리 두개 - 체념증후군의 기록, 판데믹 [4] 폴라포 2020.02.02 701
111837 아 그러고보니 오늘이 20200202군요 [4] 예정수 2020.02.02 500
111836 혐오의 두 부류들 [42] 갓파쿠 2020.02.02 1287
111835 (그림 관련) 저 잘하고 있는 걸까요? [5] 딸기케익 2020.02.02 411
111834 제목이 여러개인 카톨릭 웨스턴 [6] 가끔영화 2020.02.02 4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