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요가 수업을 듣기 시작한지 벌써 두달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1주일에 2-3회씩 나가고 있지요.   수업은 시간마다 조금씩 다르고, 학원(?)에서 제공하는 수업 과정 중 몇몇 과정을 제외하고 2/3정도의 수업을 들었습니다. 

그중 제가 제일 좋아하는 건 원통을 가지고 몸을 늘리는 코어 테라피 요가(정식명칭인지는 모름)과 천천히 몸의 감각에 집중하는 소마 요가입니다. 

가장 자주 하게 되는 요가는 빈야사 요가고요. P-테라피요가 라고 이름붙은 수업은, 필라테스-테라피 요가인줄 알고 들어갔다가 피트니스-테라피 나 PT-테라피가 아닐까 싶을 정도로 시달린 후(요가에서 스쿼트를 왜 합니까!! ㅠ.ㅠ) 피해다니고 있습니다.

어제는 밤 늦게 빈야사 요가 수업을 들었습니다. 아직은 낯설은 인도 이름을 가진 동작들을 따라 하다보니 하루 동안 저를 눌렀던 모든 잡생각이 사라지면서 한가지 생각에 집중하게 됩니다.

"이 자세가 된다고? 이게..?으악..!" + "오른쪽이 어디야...? 이 손인가? 아니 이 손인가?? "

수업 전후로 잠깐씩 갖는 명상도 좋고, 적당하게 부산스럽거나 , 적당하게 정적이고 조용한 수업도 마음에 듭니다. 요가는 저와 잘 맞는 운동인 듯하여 요새 무척 즐겁습니다. 


2.  요가 선생님이 굉장히 미인입니다. 이목구비가 반듯하고 목소리도 좋고 발음이 명쾌한데다, 별거 아닌듯 무심하게 요가 동작을 해내는 모습이 멋집니다.    

다 멋지지만  역시 "무심한 자세로 매우 어려운 동작을 유연하게 해 내는 모습"이 멋짐 포인트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요가 수업에 들어가는게 더 즐거운지도 모르겠네요. 

그러고보니 근래에 비슷한 분과 작업을 같이 했었습니다. 제가 속한 프로젝트에 기술지원 온 다른 회사 엔지니어였는데, 중저음의 목소리로 차분하게 설명하면서 매우 어려운 작업을 무심한듯 척척 해내셨습니다. 

제가 실수를 하여 안그래도 빠듯한 작업 시간 내에, 동일한 작업을 다시 해야 하는 상황에서도..(eq 시간 없어 죽겠는데 너땜에 했던 일 또 하잖아. 이 똥멍청아! 의 상황 ) 

"하하 하다보면 이런 일도 있는 법이죠. 괜찮아요. 잘못 된 설정 값 지우고, 설정 값 차분히 넣어봐요."라며 저를 다독이며 상황 수습을 하시는 멋진 양반이셨습니다.  이런 걸 두고 멋짐 폭발이고 해야죠! 

덕분에 프로젝트도 잘 마무리 지었고, 무엇보다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내내 무척 무척 즐겁게 일할 수 있었습니다. 

이 엔지니어님도 다 멋지지만 역시 무심한듯 일 잘하는 모습이 포인트 입니다.. 저한테는 말이죠. 

내년에는 저도 이 두 사람들처럼 '무심한듯 여유롭게 잘하는' 것을 (무엇을?) 목표로 잡았습니다. 

제 사수이시자 팀장님이 "이게 되겠어? 되겟냐고? 뭔 말도 안되는 소리를 하고 있어. 이게 어떻게.... 되네?"라며 갈굴때도  "허허허. 하다보니 되었네요. 팀장님." 이라던가

저희팀 막내 사원이 "@.@" 이럴 때에도 "허허허 다시 작업 순서 설명해 줄게요. 이번엔 노트에 적는게 좋겠네요" 라고 말해줄 수 있게요. 

그러기 위해서는 일단 눈으로 욕하는 것부터 고쳐야 합니다.

으음.. 아니 그냥 욕하는 것부터 고쳐야 하나.. 


어쨌든 내년엔 무심한듯 여유롭게 잘하는 사람을 목표로 해볼랍니다. (무엇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72
111853 양지열 변호사 & 신장식 변호사 (금융정의연대 법률지원단장) & 장용진 기자 (아주경제 사회부장) 와의 인터뷰 [2] 왜냐하면 2020.02.03 603
111852 반지하 [1] 어제부터익명 2020.02.03 480
111851 씨름의 희열... 9회 (스포일러) [4] 가라 2020.02.03 359
111850 황교안씨, 종로 안나가고 신인 공천 검토중... [2] 가라 2020.02.03 582
111849 착짱죽짱이라는 단어.. [12] 칼리토 2020.02.03 778
111848 펠리세이드 사고에 대하여 [1] 노리 2020.02.03 423
111847 월마트 슈퍼볼 광고 확장판 [8] 부기우기 2020.02.03 257
111846 중국 내 완치자 수가 사망자 수를 훨씬 앞지르기 시작했습니다 [3] 도야지 2020.02.03 912
111845 안철수 신당 창당 선언 [11] 가라 2020.02.03 810
111844 2020 BAFTA Award Winners [1] 조성용 2020.02.03 297
111843 이런저런 일기...(롯데월드, 수박) [1] 안유미 2020.02.03 292
111842 오뚜기 오동통 짬뽕맛 많이 나네요 [13] 가끔영화 2020.02.02 609
111841 중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주서 들은 것들 [11] ssoboo 2020.02.02 1296
111840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4] 조성용 2020.02.02 767
111839 정상인들이 좀 찾아오나 싶었더니 [6] 도야지 2020.02.02 975
111838 넷플릭스의 다큐멘터리 두개 - 체념증후군의 기록, 판데믹 [4] 폴라포 2020.02.02 701
111837 아 그러고보니 오늘이 20200202군요 [4] 예정수 2020.02.02 500
111836 혐오의 두 부류들 [42] 갓파쿠 2020.02.02 1287
111835 (그림 관련) 저 잘하고 있는 걸까요? [5] 딸기케익 2020.02.02 411
111834 제목이 여러개인 카톨릭 웨스턴 [6] 가끔영화 2020.02.02 4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