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자정쯤에 음식물 쓰레기를 버리러 나갔다 왔지요.


근처 놀이터에서 어린애들 노는 소리가 들리길래 평소의 자유로운 영혼들(?)이겠구나... 하고 무심코 쳐다봤는데,

아무리 높게 봐도 초등학교 고학년에서 중1 정도 되는 아이들 남녀 여덟명 정도가 놀이터에서 하하호호 웃으며 피구를 하고 있었습니다.


흔한 쌍욕 한 마디도 안 하고 아주 즐겁고 건전하게 피구에 전념하는 자정의 어린이들.


왜죠...



2.

아래 어제부터 익명님의 '매너' 관련 글을 읽고 그동안 경험했던 가벼운 학교 폭력 사건들이 떠올랐어요.

가볍다... 라는 표현이 영 찝찝하지만 어쨌든 뉴스에 나오고 그럴 일과는 아주 거리가 먼 평범한 애들 다툼 수준에서 끝나고 수습된 일들이었죠.

대략 10년쯤 전부터 이런 다툼에는 꼭 단체 카톡방이나 페이스북 메시지방이 끼어들게 마련이고, 이런 데 개입하다 보면 당연히 그 채팅방의 대화들을 훑어보게 돼요.


근데 정말 장난이 아닙니다. 


살면서 보고 들은 것들 중 최악의 막말과 비교해도 한참 아득하게 우월한 막말의 바다가 거기에 있거든요. 일부라도 게시판에 옮길 엄두도 안 날 정도.

그런데 그 막말 잔치에 참여한 애들 중 거의 대부분이 학교에서 그냥 평범하게, 딱 그 또래 답게 잘 지내는 녀석들이라는 거.


한 번은 정말 심각한 폭력 사건을 저지르고 재판도 받고 보호관찰까지 받는 상태로 강제 전학 온 녀석을 만난 적도 있었는데,

역시 그냥 주변 사람들의 관심과 애정을 갈구하는 평범한 녀석이었습니다. 하루 이틀 정도 센 척 하다가 (본인도 쫄았던 거죠) 금방 헤헤헤거리며 잘 지냈어요.

같은 반 아이들도 갸가 전학 온 이유를 빤히 알면서도 금방 적응해서 평범하게 어울려 지냈죠. 그 정도로 특별할 게 없는 녀석이었으니까요.


사람이란 참 알 수가 없죠.



3.

지지난 토요일쯤 이베이 옥션인지 옥션 이베이인지에서 어떤 물건을 하나 질렀습니다.

직장에서 쓰려고 구입한 물건인데 가능하면 셀프 크리스마스 선물이 됐으면 좋겠다... 라는 마음이었는데 이놈이 기다려도 기다려도 계속 미국내 이동 중이에요.

일주일쯤 지나도 계속 미국 내에서만 이동중이라 해도해도 너무한다 싶어 판매자 정보를 봤더니 아틀란타에서 매장을 운영하는 사람이더군요.

제가 구입한 사이트에서 국제 발송 전 물품 검수를 위해 운영하는 물류 창고는 오레곤에 있구요.

그런데 저는 고등학생 이후로 남의 나라 지리를 들여다본 적이 없는 사람이라 뭐가 어딘지 알지를 못 해서 구글에게 물어보았습니다.


99646F445E022C2A0E


납득.


이렇게 셀프 크리스마스 선물은 셀프 신년 선물로(...)



4. 

한때 매주 아이돌 음악 방송을 다 챙겨 보면서 아이돌 잡담 글을 올려대던 시절도 있지만 요즘엔 정말 그 쪽에 관심이 없어서 아는 것도 없습니다.

집 -> 직장 -> 집 -> 직장만 반복하다 보니 길거리에 울려 퍼지는 노래들 듣고 다닐 일도 없고 티비까지 안 보니 최신곡들 전혀 모르구요.

근데 대략 1년 전에 교내 공연 준비하는 어린이들 때문에 강제로 100번쯤 반복 청취를 당하면서 억지로 꽂혔던 노래가 하나 있어요.

그렇게 지겹도록 들으면서도 제목을 몰랐는데 유튜브에다가 가장 많이 들리던 단어를 쳐보니 바로 나오더군요



강제로 꽂혔다... 고 적긴 했지만 노래가 꽤 좋습니다. 정확히는 제 취향이에요. 제가 원래 이렇게 즐거운 척하면서 실상은 청승맞은 음악을 좋아하거든요. ㅋㅋ

고작 1년 전 일이지만 이 시즌이 돌아오니 생각이 나서 간만에 한 번 들어봤는데, 역시 좋군요.


사실 이 노래 때문에 오마이걸에 아주 약간 관심이 생겨서 다음 신곡 나왔을 때 바로 들어봤었는데,

지금은 제목도 기억나지 않습니다. ㅋㅋㅋ 그냥 쭉 이 노래로 기억하는 걸로.



5.

그러니까 이제 1주일 뒤면 원더키디의 해란 말이죠.

그리고 석달 있으면 제가 '학부모'가 되고 아직도 핏뎅이 같은 저희집 첫째는 12년 레이스를 시작한단 말이죠.


뭔가 생각이 복잡해지려는 기분이지만 실은 다 필요 없고 미쿡에 있는 제 물건이나 얼른 통관해서 올해 안에 도착했음 좋겠습니다. ㅋㅋㅋ


머리 속이 복잡해질수록 최대한 단순하게 생각하고 살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폼나게 설명은 못 하겠지만 그냥 그게 좋은 것 같아서요. 다른 분들에게 권장할 생각은 없고 그냥 전 그렇습니다.


그리고 메리 크리스마스요.


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3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21
111805 이런저런 일기...(서울, 지역색) [1] 안유미 2020.01.30 304
111804 [회사바낭] 대상의 변화 [10] 가라 2020.01.30 510
111803 음악이냥이 알려준 노래들 [2] 칼리토 2020.01.30 248
111802 안철수씨를 바라보는 기시감 [21] 칼리토 2020.01.30 1026
111801 [넷플릭스바낭] 샤말란 수퍼 히어로 트릴로지 완결편 '글래스'를 봤어요 [13] 로이배티 2020.01.30 643
111800 아이리시맨 대본 리딩 [2] mindystclaire 2020.01.29 574
111799 이런저런 잡담 [4] 메피스토 2020.01.29 373
111798 포시/버든 어떻게 볼 수있을까요? [11] 산호초2010 2020.01.29 295
111797 [넷플릭스바낭] 영국맛 수사 시트콤 '벡스트'를 다 봤습니다 [5] 로이배티 2020.01.29 577
111796 2003년 사스,그리고 2020년 신코바 - 그냥 쓸데 없는 수다 (줄여서 바낭) [3] ssoboo 2020.01.29 721
111795 Harriet Frank Jr. 1923-2020 R.I.P. 조성용 2020.01.29 156
111794 닫힌 페이스북을 보며 [11] 어디로갈까 2020.01.29 1018
111793 [넷플릭스] 리버 보았습니다 [2] 노리 2020.01.29 564
111792 이런저런 일기...(지겨움과 지방) [1] 안유미 2020.01.29 317
111791 우한 도시 폐쇄하는거 보니까 킹덤 생각나네요 ㄷㄷ [2] 얃옹이 2020.01.28 661
111790 남산의 부장들 & 설날 씨름대회와 씨름의 희열 8회 [10] 보들이 2020.01.28 821
111789 창궐하는 질병관련 가짜뉴스들을 이겨내기 위해 추천하는 [3] ssoboo 2020.01.28 892
111788 평택 인근에서 일하는 사람으로서 근황 [4] 예정수 2020.01.28 1018
111787 중국 우한 체류 교민 탈출을 위해 전세기 30~31일 +@ 보내기로 [6] ssoboo 2020.01.28 862
111786 남산의 부장들을 보고 [3] 라인하르트012 2020.01.28 62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