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흐, 영원의 문에서 를 봤어요.

2019.12.28 17:32

티미리 조회 수:486

고흐에 관심이 있다면 놓치지 않으시길 바라는 영화가 또 나온듯해요.
국내 개봉을 할 줄은 몰랐는데 다행이고
실은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 봐서 중간중간 꽤 많이 졸아서 아쉽습니다.

고흐라는 인물에 대한 해석이 여타와 다른 것은 분명하고, 그것 자체가 일단 맘에 듭니다. 그 관점 중 맘에 드는 부분과 갸우뚱한 부분이 있고요.

적어도, 예술가의 천재성과 가난을 비범함과 오락으로 소비하진 않는다는 점에서 다른 것들과 구별돼요.

이 고통의 의미가 대체 무엇인가, 살아생전 누리지 못한 부가 죽은 후 미친 듯 쏟아지는 이 아이러니를 대체 어떻게 설명해야 하는가, 에 대한 답을 구하고 싶었던 것 같아요. 그게 중간중간 대사와 맨 마지막 장면에 꽤 직접적으로 담겨 있습니다.
보신 분들은 그 관점에 동의하시나요?

저는 접근 방식은 흥미로웠고,
해석의 내용이 감동적이진 않았어요.
(종교관과 가치관의 차이일 듯요.)
이 관점을 채택하기로 해서 인물이 조금 단순해진 것도 같아요.
힘든 현재를 사는 인물이 인생의 어느 한순간엔 ‘내 삶과 이 고통이 이러이러한 게 아닐까’ 생각할 순 있지만, (그리고 고흐가 신학 공부를 했고, 목사가 되려고도 했고, 순례자로서의 자신을 비유했던 것도 같고, 신의 뜻을 구하고자 하고 또 사람들에게 뭔가가 되고 싶다고도 했지만 - 이 점은 고흐에 대한 심리학적 접근으로도 흥미롭게 풀곤 하죠)

그래도, 괴팍한 예술가 고흐의 재현이 넘치는 와중에 이러한 해석과 재현을 보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고통과 시련이 자극적으로 그려지지 않은 점도 좋았어요.

마지막 씬은 너무 직접적이지만, 개인적으로 고흐 현상에 대해 느끼곤 하는 아이러니와 비정함이 집적적으로 담겨있다 생각되기도 했어요.


조용한 영화고,
윌리엄 데포의 연기가 너무 좋고,
특히 그가 그리고자 하는 대상을 보고 눈과 손을 어찌하지 못하고 조용히 요동쳐하는 듯한 장면들이 참 좋았어요.

핸드헬드가 많고
의도적인 화면 효과가 이어지긴 하고

그치만 맨정신으로 언제 한 번 다시 보고 싶긴 해요.

첫번째 대사가 꽤 보편성을 갖는데,
그걸 마지막 씬으로 수렴시킨 걸 생각해보면
감독 본인이 의도한 해석을 묵묵히 잘 담아낸 것 같긴 해요.
그게 어떤 명쾌함이나 위로를 줄 진 사람마다 다르겠지만요.

안 어울리게(?)
쿠키 영상이 있습니다. 네, 바로 그 색깔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7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67
111850 황교안씨, 종로 안나가고 신인 공천 검토중... [2] 가라 2020.02.03 582
111849 착짱죽짱이라는 단어.. [12] 칼리토 2020.02.03 778
111848 펠리세이드 사고에 대하여 [1] 노리 2020.02.03 423
111847 월마트 슈퍼볼 광고 확장판 [8] 부기우기 2020.02.03 257
111846 중국 내 완치자 수가 사망자 수를 훨씬 앞지르기 시작했습니다 [3] 도야지 2020.02.03 912
111845 안철수 신당 창당 선언 [11] 가라 2020.02.03 810
111844 2020 BAFTA Award Winners [1] 조성용 2020.02.03 297
111843 이런저런 일기...(롯데월드, 수박) [1] 안유미 2020.02.03 292
111842 오뚜기 오동통 짬뽕맛 많이 나네요 [13] 가끔영화 2020.02.02 609
111841 중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주서 들은 것들 [11] ssoboo 2020.02.02 1296
111840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4] 조성용 2020.02.02 767
111839 정상인들이 좀 찾아오나 싶었더니 [6] 도야지 2020.02.02 975
111838 넷플릭스의 다큐멘터리 두개 - 체념증후군의 기록, 판데믹 [4] 폴라포 2020.02.02 701
111837 아 그러고보니 오늘이 20200202군요 [4] 예정수 2020.02.02 500
111836 혐오의 두 부류들 [42] 갓파쿠 2020.02.02 1286
111835 (그림 관련) 저 잘하고 있는 걸까요? [5] 딸기케익 2020.02.02 411
111834 제목이 여러개인 카톨릭 웨스턴 [6] 가끔영화 2020.02.02 485
111833 분노의 질주9 트레일러 [10] 노리 2020.02.02 301
111832 아콰피나 주연, 페어웰을 봤어요. (영화 내용 언급 포함) [3] 티미리 2020.02.02 374
111831 존 카펜터의 The Fog 가 40주년이라네요 [5] 부기우기 2020.02.01 2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