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널"(2004) 스티븐 스필버그가 만든 공항에 갇히게 된 한 남자에 대한 일화를

매우 유머 + 로맨틱하게 만든, 마음을 따뜻하게 해주는 영화에요.

실화는 이 영화의 모티브만 따왔을 뿐 훨씬 비극적이라서, 과연 이런 상황을

이렇게 드라마화한게 맞을까 싶기도 하지만 그래도 이 영화의 인간적인 따스함과 연민이

소중하게 느껴지는군요.


공항에서 일하는 여러 사연을 가진 사람들, 여기서 악역을 하는 스탠리 투치의 역할까지도

애정을 가지고 보게 하네요.


노르망디 상륙작전에 관심을 가지다가 "라이언 일병 구하기"를 보고 "스파이 브릿지"도 보고,,,,


"스파이 브릿지"도 보신 분이 많겠지만 역시 강추!!! 미국측에 너무 기울어진 영화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베를린 장벽이 세워지던 50년대의 동독 베를린을 보고, 그 장벽이 무너지고 독일이 통일되던

90년대 초반의 멀리 묻혀버린 기억들도 되살아나고,,,, 요즘 냉전 시대 배경인 영화들을 은근히

보게 되네요.


원래 톰 행크스 좋아하지만 볼 영화도 다 떨어진 지금 옛날에 봤든 안봤든

톰 행크스 출연작만 찾아보면 후회하지 않고 빠져들만한 수작들을 볼 수 있다는 확신이 들더군요.



톰 행크스에게 무척이나 고마운 심정이에요. 


톰 행크스의 출연작을 찾아서 보려다 보니 정말 한 배우가 이렇게 꾸준히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갖춘

뛰어난 영화들에 몇 십년동안 꾸준히 출연을 했다는게 대단하다는걸 새삼스럽게 느껴요.

90년대부터 현재까지 출연작 리스트에서 이렇게 많은 영화를 고를 수 있다니!


작년에도  "설리: 허드슨 강의 기적", "캐치 미 이프 유 캔" "그들만의 리그" 은 봤는데


"필라델피아" "유브 갓 메일" "시애틀에서 생긴 일", "로드 투 퍼디션" " 더 포스트"

"세이빙 . Mr. Banks"는 다시 보고 싶고


그리고 보지 못했던 "캐스트 어웨이" "캡틴 필립스" "아폴로 13" (이 영화들은 왜 안본건지?)

찾아서 보고 싶네요.


-2019년에 나온 "그레이하운드"는 어떤 영화인지 보고 싶네요.

  "뷰티풀 데이 인 네이버후드"는 왠일인지 국내에 개봉이 안되는 것 같아 무척 아쉽구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3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06
112508 오늘의 개그 2 : 민현주가 무슨 죄.... [3] 가라 2020.03.26 987
112507 모 시장님은 정말 대단하시네요. [12] 튜즈데이 2020.03.26 1323
112506 프랑스 코로나 확진자 2만5천명 사망자 1천3백명 [12] 크림카라멜 2020.03.26 1794
112505 티모시 샬라메 - 우디 앨런 [3] mindystclaire 2020.03.26 951
112504 [2020총선기획조사]① 비례대표, 더불어시민 21.2%- 미래한국 19.0% [11] 분홍돼지 2020.03.26 623
112503 [OCN Movies] 플란다스의 개 (봉준호 감독의 첫 장편영화) [16] underground 2020.03.26 416
112502 [코로나19]의 뜻하지 않은 순기능 feat.서지현 검사 [9] ssoboo 2020.03.26 905
112501 오늘의 개그 : 사퇴요정 이은재 기독자유당 의원 공천 배재 [7] 가라 2020.03.26 591
112500 오늘 창경궁 춘당지에 가면 벚꽃을 볼 수 있을까요? [4] 산호초2010 2020.03.26 483
112499 아래 글은 펑했어요 산호초2010 2020.03.26 298
112498 [듀9] 영화 제목을 찾습니다 [2] 부기우기 2020.03.26 228
112497 락다운 일기...(주식과 비유) [1] 안유미 2020.03.26 413
112496 [넷플릭스바낭] 오랜만에 신작, 치어리더 스릴러 '데어 미'를 봤습니다 로이배티 2020.03.26 658
112495 2020 총선, 나와 딱 맞는 정당 찾기 [4] 왜냐하면 2020.03.25 624
112494 정의당의 반성 [3] 사팍 2020.03.25 657
112493 증인 진술을 멋대로 고친 검찰과 조국을 물고 늘어지는 정의당 [5] 도야지 2020.03.25 683
112492 쉽고 간단한 기쁨 [10] 은밀한 생 2020.03.25 743
112491 [단상] 다큐멘타리 모던코리아. [2] 잔인한오후 2020.03.25 384
112490 그 범죄자의 소셜미디어 계정을 봤습니다 [2] 예정수 2020.03.25 755
112489 저도 감금생활중 새로 알게된 유투브 덕질글. [2] googs 2020.03.25 5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