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밤 10시에 OCN movies채널 (이전 채널CGV)에서 봉준호 감독의 첫 장편영화인 <플란다스의 개>를 방송하네요. 


사실 저는 봉준호 감독의 <살인의 추억>, <괴물>, <마더> 등을 재미있게 보긴 했지만 별 감흥은 없었어요. 


아마 제가 영화의 기술적인 면에 대해서는 제대로 평가할 능력이 없고, 영화의 각본과 메시지, 그리고 그 메시지를 


영화를 통해 전달하는 방식 등을 중심으로 영화를 평가하기 때문이 아닐까 싶은데요. 


그런 저의 관점에서 가장 훌륭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는 <기생충>과 <플란다스의 개>입니다. 


<플란다스의 개>는 봉준호 감독이 2000년에 만든 영화인데 31살의 초짜 감독이 이 정도의 각본을 쓰다니 하고 놀랐습니다. 


만약 이 영화가 흥행에 실패하지 않았다면 봉준호 감독은 지금보다는 좀 더 예술영화 감독스럽게 변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좀 들어요. 


이 영화의 실패로 봉준호 감독은 좀 더 관객을 몰입시키고 설득할 수 있는 영화적 기술을 습득하는 데 매진하지 않았을까 추측해 봅니다. 


그래서 이 영화에 깔려있는 감독의 문제 의식이 약 20년 후 감독의 기술적 성취와 맞물려 나타난 결과가 <기생충>이 아닐까 싶네요. 


감독이 영화를 만들 때 중요하게 여기는 것이 무엇인지 알려면 그 감독의 첫 작품을 보라고 하죠. 


첫 작품에는 그 감독에게 소중한 것, 그 감독이 영화를 통해 보여주고 싶어하는 것들이 미숙한 방식으로나마 반드시 포함되니까요. 


봉 감독이 흥행에 실패한 유일한 영화, 첫 장편영화가 봉 감독이 가장 좋은 평가를 받은 영화 <기생충>과 맞물려 있다는 사실이 흥미롭습니다. 


듀게분들은 아마 대부분 이 영화를 보셨겠지만 혹시 안 보신 분들, 그리고 다시 한 번 보고 싶은 분들 계시면 오늘 밤에 보시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1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490
112784 힘들면 도망쳐 - 일본 의료관계자의 절규 [5] 가라 2020.04.22 715
112783 제가 본 듀게 글삭튀 최고봉 [37] 데메킨 2020.04.22 2013
112782 다소 과대평가 배우들 [17] tomof 2020.04.21 1342
112781 [바낭] 이승환. 늘금. 어떻게 사랑이 그래요. [13] 로이배티 2020.04.21 615
112780 요즘 들어 생각하는 홍상수 영화의 제목들 [4] 예정수 2020.04.21 758
112779 그때 [12] 은밀한 생 2020.04.21 588
112778 끝없이 인터넷을 배회하는 일로 부터 벗어나기 [4] 가끔영화 2020.04.21 563
112777 듀나인] PPT 작성시 텍스트 고정 [10] 산호초2010 2020.04.21 533
112776 그냥 의견이 궁금한 거 [7] 발목에인어 2020.04.21 755
112775 김정은이 수술후 위중하다는 뉴스가 뜨네요 [5] 산호초2010 2020.04.21 1211
112774 Cillian Murphy가 너무 좋아요 [21] 어디로가야하나 2020.04.21 778
112773 이런저런 일기...(운동) [2] 안유미 2020.04.21 362
112772 [바낭] 온라인 개학과 직장 풍경 [17] 로이배티 2020.04.20 1124
112771 코로나 시대의 의외의 개인적 긍정적 효과 [8] 예정수 2020.04.20 1254
112770 5월에 볼 영화도 전시도 찾기가 힘드네요. [8] 산호초2010 2020.04.20 561
112769 매우 안 좋은 뉴스 - 채널 A, TV 조선, 재승인 .... [6] ssoboo 2020.04.20 796
112768 [정치바낭] 미래가 없는 미래통합당... [9] 가라 2020.04.20 947
112767 좋은 소식! - 아동성착취범 손정우 미국에 수출 결정! [10] ssoboo 2020.04.20 1136
112766 [넷플릭스바낭] 2014년 가렛 에드워즈 버전 '고질라'를 봤습니다 [22] 로이배티 2020.04.20 419
112765 멋진 하루를 보고(feat.하정우) [2] 예정수 2020.04.20 55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