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금 첫 시즌이 나온 상태인 다큐멘터리입니다. 편당 길면 50여분에서 짧으면 40분 정도로 길이는 조금씩 다르지만 대략 40여분 정도. 여섯편 밖에 없고 저는 그 중 세 편만 보고 글을 적습니다. 시리즈 성격상 '스포일러' 같은 건 있을 수가 없겠죠.



99467D3F5F03C0D31F

(이 시리즈의 핵심 정체성은 맨 아래 하얀 글자로된 부분입니다)



 - 그러니까 쉽게 말하면 '그것이 알고 싶다'와 같은 성격의 시리즈입니다. 사실은 이게 80년대에 시작된 미국 인기 티비 시리즈의 리부트라고 하니 오히려 원조가 이쪽이긴 하지만 뭐 어쨌든 둘이 비슷해요. 다만 이건 쇼 호스트가 튀어나와서 설명하는 형식은 아니네요. 오리지널은 그런 형식이었다고 하니 더 비슷했을 듯.

 제목 그대로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 그러니까 미해결 사건들을 다루는데... 에피소드가 여섯개 밖에 되지 않는 주제에 커버하는 범위가 좀 넓습니다. 자살이라기엔 너무 이상하지만 사고는 절대 아닌 것 같으면서 살인이라는 증거도 없는 사망 사건부터 UFO 목격자들 이야기까지. 



 - 근데 제가 이걸 절반만 보고 글을 적는 이유는... 그만 보려구요. ㅋㅋㅋㅋㅋ


 저는 좀 자극적이고 불건전한(...) 걸 좋아하는데 이 시리즈의 성격은 그게 아니더라구요. 오리지널은 제 취향에 부합하는 얄팍하고 자극적인 시리즈였던 것 같은데 이 넷플릭스판 2020버전 리부트는 지극히 건전합니다. 그러니까 실제 벌어진 사건을 최대한 성실하게, 차분하게 실제 사건의 발생과 (현실에서의) 마무리까지 시간 순서대로 재연해서 보여준 후 '시청자들의 제보와 참여를 바랍니다'로 끝맺는 형식이에요. 범인과 진상에 대한 제작진의 추정 같은 것도 없어요. 실제로 존재했던 여러 가설들을 보여주긴 하지만 딱 당사자들이 실제로 내놓은 의견을 정리해서 보여줄 뿐 그걸 제작진이 검증하려들거나 하지도 않구요.


 또 그러는 과정에서 가장 크게 방점을 찍는 것이 '피해자들의 고통'입니다. 피해자, 혹은 유족들의 당시의 고통과 현재의 아픔을 보여주는데 전체 런닝 타임의 거의 절반을 할애합니다. 보다보면 '그것이 알고 싶다' 보다도 '인간 극장' 같은 느낌이 강하게 들기도 하더군요.


 심지어 UFO 목격자들 얘기 조차도 그런 식으로 다룹니다. 절대 거짓이 아니라고, 자신들이 그럴 이유가 없다고 호소하고 그동안 살면서 이 경험으로 인해 겪었던 고통들에 대해 충분히 토로할 시간을 주죠. 심지어 이 사람들의 증언을 검증하려 들지도 않습니다. 뭔가 프로그램이 엄청나게 예의바르달까요. 그러면서 마지막에 '아는 것 있는 시청자분들은 여기저기로 제보 바란다'로 끝맺으니 거의 공익 프로그램이 아닌가 싶을 정도.



 - 간단히 말하면 


 장점 :

 1. 조미료 (거의) 없는 차분한 전개

 2. 피해자들에 대한 배려심이 묻어나는 진지한 태도

 3. 영상미와 세련된 연출

 

 단점 :

 1. 조미료 (거의) 없는 차분한 전개

 2. 피해자들에 대한 배려심이 묻어나는 진지한 태도


 입니다. ㅋㅋㅋ



 - 참고로 제가 본 에피소드는 1, 2, 4였고.

 1은 자살할 이유도 없이 어느 날 문득 사라졌다가 영 괴상한 위치에서 추락사한 걸로 발견된 남성 이야기.

 2는 딱 13분의 정보 공백 시간 동안 사라져서 1년 후 시체로 발견된 여성 이야기.

 4는 위의 두 개를 보고 좀 질려버린 제가 일부러 선택한 UFO 목격자들 이야기였는데요.


 솔직히 1은 다 보고 나니 미스테리라기 보단 경찰의 초동 수사가 문제 아니었나 싶었고. 2는 평범한(?) 살인 사건인데 범인이 그냥 억세게 운이 좋았던 것 같았고.

 4는 좀 신기하긴 했습니다. 같은 날 같은 시간에 같은 지역에서 UFO와 외계인을 목격한 동네 주민들 이야기인데 각자 따로따로 목격하고 체험했는데도 이야기가 딱딱 맞게 이어지더라구요.



 - 암튼 나머지 에피소드는 안 보는 걸로. ㅋㅋ 이제 당분간은 그동안 미뤄뒀던 게임들이나 좀 해볼까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0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6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44
113701 굳이 생각을 표현하느라 시간낭비 하지 않아도 되는 경우 예상수 2020.08.11 225
113700 언젠가 세상은 밈이 될 것이다 [4] googs 2020.08.11 686
113699 듀나in - 사마귀 치료 해보신 분? [6] 예상수 2020.08.11 332
113698 공주고서도 '관짝소년단' 흑인 분장…이번엔 샘 오취리 해시태그까지 [26] McGuffin 2020.08.11 1205
113697 [넷플릭스바낭] 덴마크 학교 시트콤 '리타'를 다 봤습니다. 재밌어요! [4] 로이배티 2020.08.11 390
113696 Kurt Luedtke 1939-2020 R.I.P. 조성용 2020.08.11 112
113695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20.08.11 465
113694 [바낭] 수해의 기억 [13] 가라 2020.08.11 519
113693 <모던 패밀리>같은 웃기는 드라마물 추천해주실수 있나요? [18] 추자나무 2020.08.11 607
113692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스포일러 [1] 메피스토 2020.08.10 615
113691 ‘홍수피해’와 ‘4대강 사업’ 이 뭔 상관? [2] ssoboo 2020.08.10 683
113690 요즘은 지지정당에 대한 소식이 영 없는듯. [1] 귀장 2020.08.10 325
113689 2. 우울감 극복을 위한 멜라니 클라인 [25] 크림롤 2020.08.10 870
113688 장콸 작가의 my cup of tea 전시회 다녀왔습니다 Sonny 2020.08.10 372
113687 51년 전 [2] daviddain 2020.08.10 455
113686 국제 커플 유튜버 [7] 사팍 2020.08.10 1072
113685 닌텐도 스위치를 구입했어도, 한남스러움 [2] 예상수 2020.08.10 540
113684 [바낭] 요즘엔 스릴러 취급 받는 80~90년대 '로맨틱'한 장면들 [18] 로이배티 2020.08.10 948
113683 [듀나인]전개 과정에서 시점이 바뀌는 구조의 영화를 찾고 있어요. [10] 정리 2020.08.10 462
113682 오취리한테 사과라도 하고 싶은데 불가능하군요 [15] 산호초2010 2020.08.10 115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