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잉여로운 취미라고 하면 결국 넷플릭스 & 게임인데요.


꼭 넷플릭스로만 보는 건 아니고 가끔은 파일 구매로 다운로드 해서 보기도 하고, iptv vod로 영화를 보기도 해요.

게임은 거의 엑스박스로만 합니다. PC는 이제 스펙이 시대에 뒤쳐졌기도 하고 또 걍 티비 앞 소파에 널부러져서 하는 게 편해서이기도 하구요.


다행히도 전 뭘 보거나 하거나 하고 나면 거의 다 듀게에 일기(...)를 적다 보니 올해 제가 뭐 하고 놀았나 확인해보기는 참 쉽군요.

뭐 암튼 대략 정리해보니 이렇네요.


 - 영화

 

암전

하피

조선미녀삼총사

아워 바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리그레션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

아이리시맨

미성년

글래스

카메라를 멈추면 안돼! 스핀오프 헐리우드 대작전

폴리스 아카데미

주전장

지리멸렬

잭은 무슨 짓을 했는가

벌새

언컷 젬스

바이올렛 에버가든 : 영원과 자동 수기 인형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프레데터

고질라(2014)

사냥의 시간

반쪽의 이야기

복수의 사도

조찬클럽

바바둑

레디 오어 낫

어둠의 여인

엑스맨 : 아포칼립스

룸메이트(2013)


iptv로 대충 넘겨가며 본 영화들 중 몇 편은 빠졌지만 어차피 그런 영화들은 잘 기억도 안 나서; 

세어 보니 30편이고. 뭐... 역시나 거의 다 호러 아니면 스릴러네요. ㅋㅋㅋ

근데 쌩뚱맞게도 지금 제일 기억에 남는 건 하이틴물인 '반쪽의 이야기'입니다. '조찬클럽'도 보고 나서 자꾸 생각이 나는 경우구요.


 

 - 드라마&애니메이션

 

고스트 스토리

블렛츨리 서클

블렛츨리 서클: 샌프란시스코

에일리어니스트

울트라 바이올렛

벡스트

보잭 홀스맨 (마지막 시즌)

나만이 없는 거리

잠 못드는 밤의 이야기 : 인썸니아

원펀맨

아이 엠 낫 오케이

호러 버스에 탑승하라

데어 미

, 할리우드

메시아

애쉬 vs 이블데드 (시즌 1)

마르첼라 (마지막 시즌)

퀵샌드: 나의 다정한 마야

데드윈드 (시즌 1)

살인 없는 땅 (시즌 1)

다크 (시즌 3)

사마귀

주온: 저주의 집


세어보니 총 23시즌 쯤 본 것 같습니다.

역시 호러 아니면 수사물이 많은데... 가장 기억에 남는 건 애니메이션 시리즈 '보잭 홀스맨'이네요. 정말 이건 꼭 보셔야 하는 시리즈입니다!!! 


  

 - 게임 (엔딩 본 것만) 

 

울펜슈타인: 뉴 콜로서스

플레이그 테일

루이너

미들어스 : 섀도 오브 워

용과 같이 제로

Vampyr

딜리버 어스 더 문

베어너클4

내 친구 페드로


아홉개 밖에 안 되지만 저 중 절반은 20시간에서 40시간 이상씩 플레이한 거라서 평균적으로 들인 시간을 따지자면 드라마 한 시즌 못지 않습니다. ㅋㅋ

이 중에서 가장 기억에 남았던 건 (솔직히 대체로 고만고만했습니다만) Vampyr였네요.

게임 플레이 면에선 부족하고 아쉬운 점이 많았지만 분위기가 워낙 그럴싸하고 각본도 괜찮으면서 게임 시스템 측면에서의 아이디어도 괜찮은 게임이었어요. 제작사가 돈 좀 벌어서 더 발전된 속편을 내준다면 그것도 해 보고 싶을 정도?



 - 그리고 취미 생활은 아니지만, 역시 올해 시작했던 체중 감량이 이제 시작점 기준 17kg정도에 도달했네요. 

 이젠 정말 대학생 시절 체중까지 끌어내린지라 이젠 이 정도 유지하면서 근력 운동에 중점을 두려구요. 어떻게든 이 막굴러먹던 몸뚱이를 올해 안에 좀 쓸만한 상태로 만들어 볼 계획인데 잘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ㅋㅋㅋ 사실은 그냥 큰 거 안 바라고, 다치거나 확 맛이 가 버리지만 않으면 만족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5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84
113671 1. 멜라니 클라인이 본 우울의 원인 [12] 크림롤 2020.08.07 716
113670 여자친구와의 이야기 [5] 가을+방학 2020.08.07 512
113669 넷플릭스 -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한국어 작명센스는 극악이지만 진짜 재밌어요. [3] 애니하우 2020.08.07 755
113668 [돌발영상] 가상 토론 배틀 (저는 임차인입니다.) 왜냐하면 2020.08.07 262
113667 오늘의 일기...(운동, 불면증) [2] 안유미 2020.08.07 242
113666 어제 유키즈온더블럭 [1] 사팍 2020.08.07 599
113665 베이루트 폭발사고를 보며 든 생각 [2] ssoboo 2020.08.07 636
113664 영화계에서 멀어진 배우들중 TV 시리즈로 재귀했으면 하는 배우 [5] tomof 2020.08.06 700
113663 유튭이 난리군요 [16] 메피스토 2020.08.06 1418
113662 친구를 전화목록에서 차단하려다가 [5] 산호초2010 2020.08.06 651
113661 "모범형사" 보세요? [1] 산호초2010 2020.08.06 335
113660 머저리와의 카톡 9 (깜박거림에 대하여) [8] 어디로갈까 2020.08.06 599
113659 이번 주말 obs/ebs [1] daviddain 2020.08.06 239
113658 과자와 아이스크림 잡담 [2] 예상수 2020.08.06 349
113657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5] paranoid android 2020.08.06 362
113656 바낭 - 제임스 코든 그 외 [2] daviddain 2020.08.06 230
113655 [넷플릭스바낭] 이젠 덴마크 시트콤도 봅니다. 제목은 '리타'. [4] 로이배티 2020.08.06 437
113654 머리를 기르고 있습니다. [9] 하워드휴즈 2020.08.06 401
113653 [바낭] 자기 자신을 괴롭히는 패턴 [4] 크림롤 2020.08.05 480
113652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나요? [5] 타락씨 2020.08.05 92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