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락의 공포...

2020.07.08 00:23

안유미 조회 수:430


 1.이미 썼듯이 요즘 이런저런 사람들에게 연락을 했어요. 새로운 사람에 대한 호기심보다는 이미 봤던 사람들에 대한 호기심이 강해져서요.


 한데 연락을 해보니...그냥 잠깐 만났거나 잘 모르는 사람들에겐 연락하기가 쉽지만 막상 가까웠던 사람들에겐 연락하기가 어렵더라고요.



 2.이건 뭐랄까...건강 검진 같은 거예요. 나이가 많은 중년남자가 건강 검진 권유를 들으면 안 한다고 피하는 거랑 비슷한 거죠. '아 건강 검진 그까짓 걸 뭐하러 해?'라고 성질내면서 피하는 것과 비슷한 감정이예요.


 왜냐면 종합 건강 검진을 하러 갔는데 어차피 아무 문제가 없으면 괜히 한 거고, 만약에라도 문제가 있으면 낙담할 거니까요. 괜히 그런 걸 확인하고 싶지 않다...무섭다...라는 감정이 드는 거예요.



 3.그래서 잘 몰랐거나 대충 만난 사람들에겐 다시 연락해서 쾌활하게 안부를 물을 수 있지만 정작 정말 가까웠던 사람에게 연락하는 건 힘든 거죠. 괜히 확인하고 그러는 게 너무 무섭거든요. 내가 그들을 오랫동안 신경쓰지 못한 사이에 안 좋아졌으면 어쩌나...슬플 것 같아서요.


 어쨌든 그래요. 꼭 해야할 건강 검진을 피하듯이, 정작 정말로 중요한 사람들에게 연락하는 건 피하게 되는 거죠. 슬프고 무서워서요.


 

 4.휴.



 5.슬프고 우울하네요. 하지만 어쩌겠어요. 이 우주가...그냥 그런 곳인 거죠. 아무리 열과 에너지를 많이 가지고 태어나도 결국 나이를 먹으며 그것들을 서서히 잃어 가게 돼요. 


 처음에는 괜찮겠죠. 자신에게 넘쳐나는 열기와 열량으로 살아가면서 '나는 혼자서도 잘 살거야.'라고 외치고 다니니까요. 하지만 이 우주에 자신의 열을 너무 많이 빼앗겨버린 뒤엔 허겁지겁 다른 사람들을 찾게 되는 거예요. 다른 사람들의 온기라도 있어야 추위를 이겨낼 수 있는 거니까요.


 

 6.하지만 그런 것도 소름끼치는 소시오패스인 거겠죠. 혼자서 잘먹고 잘살면서 무리짓는 다른 사람들을 비웃다가 이제 와서 사람들을 찾아다니는 건...매우 이기적인 소시오패스나 할만한 짓거리니까요.



 7.그러나 어쩔 수 없죠. 우주의 법칙에 의해 열은 반드시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이동하게 되어 있으니까요. 그리고 그건 반대의 경우보다는 나은 일이고요. 


 어쩔 수 없어요. 이 우주가 사람이 타고난 열량을 빼앗아가기 때문에...다른 사람들과 뭉쳐서 맞설 수밖에요. 우울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7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06
113688 Sonny님의 게시물 <투쟁검열, 부드럽게 비판하라는 그 말>의 덧글들에 대해 [11] an_anonymous_user 2020.08.08 799
113687 [천기누설] 14화 - 독재가 아니라 독해(讀解)가 문제다 [1] 왜냐하면 2020.08.08 201
113686 샘 오취리씨의 현타와 사과 [5] ssoboo 2020.08.08 1126
113685 이해할 수 없는 일들 11 (재앙끼리 경쟁하기) [8] 어디로갈까 2020.08.08 690
113684 투쟁검열, 부드럽게 비판하라는 그 말 [34] Sonny 2020.08.08 953
113683 ebs다큐프라임 <문명과 수학> 바낭 [1] 곰발 2020.08.08 226
113682 옛날 예능을 보다 [2] ssoboo 2020.08.08 372
113681 공옥진의 병신춤은 어떻게 되는 건가요? [35] 사팍 2020.08.08 1283
113680 [KBS1 독립영화관] 한여름의 판타지아 [3] underground 2020.08.07 256
113679 조폭마누라 보고있는데 서기와 이범수 [1] 가끔영화 2020.08.07 283
113678 헌터스 2시즌 daviddain 2020.08.07 963
113677 샘 오취리가 결국 사과문을 올렸네요. [21] 귀장 2020.08.07 1414
113676 의외로 멀쩡히? 돌아가는 남초 커뮤니티 [8] 귀장 2020.08.07 929
113675 코핀 댄스 밈 당사자가 의정부고 졸업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습니다 [19] eltee 2020.08.07 1011
113674 인실좆, 겸손 [4] 안유미 2020.08.07 530
113673 샘 오취리, kibun, 블랙페이스 [19] Sonny 2020.08.07 785
113672 최근의 의정부고 사태(라고 해야하는지;;)에 대해 몇몇 인터넷 여론을 보며... [10] 나보코프 2020.08.07 659
113671 1. 멜라니 클라인이 본 우울의 원인 [12] 크림롤 2020.08.07 717
113670 여자친구와의 이야기 [5] 가을+방학 2020.08.07 512
113669 넷플릭스 -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한국어 작명센스는 극악이지만 진짜 재밌어요. [3] 애니하우 2020.08.07 75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