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2020.08.06 15:14

paranoid android 조회 수:366

넷플릭스를 위시한 OTT 서비스도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지면서, 바야흐로 스트리밍 서비스의 시대인 것 같아요.


이런 시대에, 저의 음악 감상 얘기를 좀 해보려고요.


집에 CD가 제법 있는 편이에요.

애호가 수준까지는 아니지만요.


CD 플레이어로 음악 듣던 시절 까지 갈 것도 없이,

아이팟 전성기 때 까지만 해도 저는 CD를 립핑해서 아이팟에 넣고 들었어요.

그러다 본격적으로 스마트폰 시대가 되면서

그 동안 립핑해뒀던 mp3를 그대로 아이폰에 넣고 들었죠.

사람들이 그렇게 싫어하는 아이튠즈도, 저는 그럭저럭 싫지는 않은 정도랄까.

이제 그 악명 높은 아이튠즈는 음악앱 등으로 분리됐네요.


지금은 대부분 스트리밍으로 음악을 듣는 시대에요.


저는 제가 원하는 음악만 통째로 랜덤 재생하고 싶은데,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새로 리스트를 관리할 엄두가 잘 안나요.

게으른건지, 시대에 적응을 못하는 건지는 헷갈리지만 아무튼.


하지만 저도 공식적으로는 스트리밍 서비스 유료 결제자이긴 해요.

애플 뮤직하고 벅스를 사용중인데,

둘 다 다운로드 서비스만 이용해서 라이브러리에 조금씩 추가해요.

들어보고 받지 않고, 받아보고 들어본 후 별로면 삭제하는 차이만 있을 뿐.

CD 살 때도 앨범 커버가 마음에 들어서 전혀 모르는 뮤지션의 음반을 샀던 때가 많은데

지금도 비슷한거죠 뭐.


어쨌든 지금은 스트리밍의 시대에요.

저도 언젠가는 이런 식으로 듣는게 귀찮아질 거에요 분명.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5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7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15
114095 무인황담 일본 애니를 봤는데 꼬마주인공 목소리가 아주 좋아요 [2] 가끔영화 2020.09.22 134
114094 Ron Cobb 1937-2020 R.I.P. 조성용 2020.09.22 124
114093 고독사가 흔한 요즘 [8] 귀장 2020.09.21 715
114092 Michael Lonsdale 1931-2020 R.I.P. [1] 조성용 2020.09.21 126
114091 애 찾는 아빠 좀 보세요 [4] 가끔영화 2020.09.21 328
114090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20.09.21 397
114089 사변적인 이야기 [22] 여름 2020.09.21 782
114088 [축구팬들만]허탈하네요 [13] daviddain 2020.09.21 502
114087 [넷플릭스바낭] DC vs 마블... 은 농담이구요. '악마는 사라지지 않는다'를 봤습니다 [18] 로이배티 2020.09.21 762
114086 [넷플] 챌린저 : 마지막 비행 [2] 가라 2020.09.21 292
114085 듀게 오픈카톡방 모집 [4] 물휴지 2020.09.21 241
114084 독서모임 동적평형 신입 회원 모집 듀라셀 2020.09.21 250
114083 577프로젝트 재밌네요 [1] 가끔영화 2020.09.21 340
114082 손흥민경기, 기러기아빠, 도박중독자 [1] 안유미 2020.09.21 542
114081 출근하기 싫네요 [8] Sonny 2020.09.21 714
114080 [잡담] 책 한 권을 읽기까지. [3] 잔인한오후 2020.09.21 403
114079 오늘의 일기 (남자들...) [48] Sonny 2020.09.20 1408
114078 여러가지 든 우거지국을 3일 연속 먹었더니 [1] 가끔영화 2020.09.20 257
114077 호밀밭의 파수꾼 집필기간이 3주 걸렸다는 말도 안되는 책 소개를 봤습니다 [1] 하워드휴즈 2020.09.20 471
114076 잡담 - 이근대위와 사나이의 자세 예상수 2020.09.20 3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