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저리> 어 누나, 깜박거리다는 동사에 대해 물어보고 싶은데.
머저리누나> 뭐?
머저리> 깜빡거린다는 건  binary code를 사용한다는 뜻이잖아
머저리> 눈을 감았다 떴다 하는 것이 반복되거나 빛이 켜졌다 꺼졌다 반복되거나 기억이 그렇게 오락가락하거나...  
머저리> 아무튼 개폐나 명멸이 이루어지는 상태인 거잖아?
머저리누나> 또박또박 잘 이해하고 있구만 웬 질문?

머저리> 눈이 깜박거리고 빛, 기억이 깜박거리는 건 다르게 정의해야 할 부분인 것 같아서.... 설명 좀 부탁함.
머저리누나>(한숨) 눈이 깜빡거리는 건 '나'라는 주관이 세상을 그렇게 open/closed로 단속화 하는 거고
머저리누나>, 빛이 깜빡거리는 건 객관세계의 풍경이 light/dark로 단속화하는 거라는 뜻이지. 주관과 객관의 차이.

머저리> 심쿵 (누나 짱!)
머저리누나> 야! 그 동사가 너한테 의미있게 어필한 계기는 알려줘야지.
머저리> 개와 늑대의 시간에 관한 글을 읽는 중인데 글 중에 깜박거리는 시간대를 인지하게 되는 순간에 대해 적은 부분이 있어서 말야.
머저리> 인간이 '개와 늑대의 시간'이라는 zone에 걸릴 때, 발동되는 원초적인 두려움에 대해 쓴 게 인상적이서 말야.
머저리누나> 책 제목을 알려주렴.
머저리> 페이스북 친구가 페이스북에  블라블라 쓴 글이야. 미국인.
머저리>누나가 몇마디 짚어주니까 도움이 되네.  깜빡거린다는 건 지금껏 유지되어온 마비적 현실이 개폐와 명멸에 의해 흔들리게 된다는 뜻에 다름 아닌 거네.
머저리누나>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5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7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15
114095 무인황담 일본 애니를 봤는데 꼬마주인공 목소리가 아주 좋아요 [2] 가끔영화 2020.09.22 134
114094 Ron Cobb 1937-2020 R.I.P. 조성용 2020.09.22 124
114093 고독사가 흔한 요즘 [8] 귀장 2020.09.21 715
114092 Michael Lonsdale 1931-2020 R.I.P. [1] 조성용 2020.09.21 126
114091 애 찾는 아빠 좀 보세요 [4] 가끔영화 2020.09.21 328
114090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20.09.21 397
114089 사변적인 이야기 [22] 여름 2020.09.21 782
114088 [축구팬들만]허탈하네요 [13] daviddain 2020.09.21 502
114087 [넷플릭스바낭] DC vs 마블... 은 농담이구요. '악마는 사라지지 않는다'를 봤습니다 [18] 로이배티 2020.09.21 762
114086 [넷플] 챌린저 : 마지막 비행 [2] 가라 2020.09.21 292
114085 듀게 오픈카톡방 모집 [4] 물휴지 2020.09.21 241
114084 독서모임 동적평형 신입 회원 모집 듀라셀 2020.09.21 250
114083 577프로젝트 재밌네요 [1] 가끔영화 2020.09.21 340
114082 손흥민경기, 기러기아빠, 도박중독자 [1] 안유미 2020.09.21 542
114081 출근하기 싫네요 [8] Sonny 2020.09.21 714
114080 [잡담] 책 한 권을 읽기까지. [3] 잔인한오후 2020.09.21 403
114079 오늘의 일기 (남자들...) [48] Sonny 2020.09.20 1408
114078 여러가지 든 우거지국을 3일 연속 먹었더니 [1] 가끔영화 2020.09.20 257
114077 호밀밭의 파수꾼 집필기간이 3주 걸렸다는 말도 안되는 책 소개를 봤습니다 [1] 하워드휴즈 2020.09.20 471
114076 잡담 - 이근대위와 사나이의 자세 예상수 2020.09.20 3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