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꽤 많은 분들이 싫어하신 조영남씨의 '바람 안피우는 남자가 어딨냐' 드립도 그냥 넘길 수 있었는데, 이 분의 유서-재산의 1/4은 죽기직전 사랑한, 가장 가까운 여자에게 주고, 나머지는 자식들에게 준다-에 대해 얘기하고 난 뒤, '물리적으로 가장 가까운게 아니라, 정신적으로 사랑을 나눈 여자분을 말씀하신 거죠?'라는 신정환의 질문에, 김구라가 '물리적인거면 간병인에게 줘야겠지. 나라도 병수발을 들겠다. 조영남씨 재산의 1/4이면  그게 어디냐. 간병인이에게 줄 수는 없잖아'라는 식의 말을 하는데, 왜 이렇게 '상식적으로 어긋나'보이는 거죠? 특히나, 이 농담이 조영남씨의 뇌경색에 대해 얘기한 얼마 후에 얘기라서 더 무례하게 들렸습니다. 자신이 얘기하고 있는 사람에 대한 친분이나 개인적인 호오, 뭐 이런거를 염두에 둘 수도 없이 이 농담은 상식 밖으로 들려요. 왜냐하면, '죽을때 간병인'운운 하는 것은, 그 사람이 적어도 질병을 앓다가 죽을거란 전제하에 있는것이고, 그 농담 자체가 그냥 수준이 떨어지게 들리거든요. 이를테면, 가끔씩 진심으로 얄밉게 느껴지는 신정환의 농담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생각해보면 적정한 선(다시 말해 상식)이하의 농담이 없습니다. 그래서 노련한 방송인인 거겠지만, 김구라씨는 정말 여기서는 그냥 생각이 짧았다고 밖에 말할 수가 없네요...


말 나온김에, 이번 라디오스타 에피소드에 대해 얘기하자면, 많은 분들이 불편하게 생각한 조영남씨는 사실 '이렇게 젋은 TV쇼에서 자주 불러주지 않는 원로 방송인'으로서 눈치를 많이 보고 있는게 느껴졌어요. 우리가 흔히들 '생각없다'거나 '똘아이'라고 거침없이 정의내리는 인물들 중 하나이지만, 어떻게 이렇게 변변한 히트곡 하나 없는 가수가 오랫동안 경력을 유지했는가에 대한 답이 바로 이겁니다. 이번 라디오스타 녹화에서 처럼, 사실 극단적이고, 절대적으로 어긋나는 행동을 할 만한 성격의 사람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요. 이 사람이 욕을 먹는 여러가지 것들이 사실은 법이나 Norm에서 어긋나지 않는 '개인적인 선택'인 경우들이 많았죠. 이혼이나, 연애사 같은 것들은 다른 사람들의 호오와는 별개로 어쨌거나 자신의 선택의 영역이니까요.  하지만, 자기가 진행하는 쇼에 나와서 토크중인 게스트에 대해 얘기하다가, 죽을때 간병인 운운 하는건 그냥 재밌지도 않고, 감각적이지도 않은, 생각이 짧은 농담이거든요.


모르겠어요. 평소에 제가 '매력 없고, 능력 없는데 그걸 되려 호통한 척 얘기하고, 또 그걸 관대하게 개성인냥 받아주는 문화'에 대한 반감이 있어서 그게 김구라씨 위에  속좁게 표출된건지도. 하지만 이 농담 한마디에, 말 그대로 '짜게 식은' 저는 라디오스타를 결국 꺼버리고 말았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9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18
111611 고대 의대생 출교 조치는 이중처벌 아닌가요? [115] 핫파이 2011.09.02 6345
111610 힐링캠프의 한혜진이 좋은 점. [9] 자본주의의돼지 2013.02.19 6344
111609 신아람 선수는 아직도 같은 자세로... [38] 허기 2012.07.31 6344
111608 휘트니 휴스턴 사망 속보 뜨네요 [31] jim 2012.02.12 6344
111607 [링크]정봉주 사과편지 전문 [92] 晃堂戰士욜라세다 2012.02.09 6344
111606 개그맨 윤형빈씨가 재밌는 말을 했더군요... [13] 심환 2010.11.07 6344
111605 젤리와 함께 포장된 암페타민 [38] Acloudinpants 2014.07.02 6343
111604 아동, 청소년 음란물 소지자 처벌 법률 중 무서운 부분이 있어요. [27] 뼈와가죽 2012.09.06 6343
111603 너무 예쁜 담배 겉포장 [12] Keywest 2011.05.02 6343
111602 초능력자에서 강동원 아역 [13] DJUNA 2010.11.05 6343
111601 탤런트 김성민 필로폰 투약혐의로 체포.. [28] 마르세리안 2010.12.04 6342
111600 이민을 갈지 맞서싸울지 고민입니다 [9] 다펑다펑 2014.04.20 6339
111599 이민정 데뷔 당시 사진이라는데 [16] amenic 2012.01.18 6337
111598 [결혼바낭] 결혼하고 1주년이 머지않았어요. [21] 물고기결정 2013.08.15 6336
111597 [허세류 甲] 회원증 재발급 [18] 닥터슬럼프 2012.10.08 6335
111596 방사능 유출 걱정 안되시나요?? [39] 예예예 2011.03.13 6335
111595 요 며칠 펑펑 써보니 돈이 얼마나 좋은지 모르겠어요 [24] 살구 2014.07.11 6334
111594 2011년 한국 영화 개봉작 리스트 [6] DJUNA 2011.12.06 6332
111593 SM의 무시못할 경쟁력 중 하나는.. [15] 아리마 2010.10.18 6332
111592 아쿠아리움의 잔혹함 [41] 세멜레 2013.06.06 633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