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www.theplayerstribune.com/posts/antonio-ruediger-champions-league-soccer-racism-chelsea


이번 첼시 우승 때 제일 먼저 트로피를 들어 올린 뤼디거가 결승전 이전에 쓴 글입니다. 길지만 잘 읽히는 글입니다.

뤼디거는 첼시 이적 후 세리에에서 겪었던 인종차별에 관해 말했습니다. 발로텔리 역시 이탈리아보다는 잉글랜드가 낫다는 말도 했었고요.

데 로시는 백인인 자신이 잘 이해할 수 없는 거라 야유를 들을 때 뤼디거 머릿속에서 어떤 일이 진행되느냐고 물어 봤다고 하네요. 데 로시는 sns를 전혀 하지 않아요. 데 로시가 자신을 이해하려고 노력하려는 점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합니다.


투헬이 첼시 부임했을 때 그가 뤼디거의 플레이에 왜 그리 감정이 들어 갔는지 물어 봤을 때 그는 독일에서의 이민자로서의 어린 시절을 말했다고 합니다.
투헬이 사이코,사패 이미지가 굳어진 게 상대팀이 관중들의 인종차별 야유가 너무 심해서 전원 들어가 버리자 투헬 팀도 동조하는 뜻에서 경기 던지려 하니까 몰수패 얻을 수 있다고 막았다는 일화때문도 있는데, 뤼디거의 말은 그 이미지를 누그러뜨리는 효과도 있네요.

로마에서 데르비 전 라치오 감독 심자기 모른다고 했다가 존중이 부족하다고 언론에서 뭇매받은 얘기를 합니다. 개인적으로 알지 못 한다는 뜻이었다고 해요.야유하는 라치오 팬들 눈에서 증오를 봤다고 합니다.

이 기사로 인종차별을 끝내지 않을 것이다가 제목입니다.


자신에게 인종차별성 트윗을 했던 사람들이 결승전 앞두고 미안하다고 하는데, 그건 자신이 그들에게 유용해졌기 때문이지 그들이 차분한 자성을 하고 한 행동이 아님을 알고 있으며 어쨌든 자신은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뛸 거라고 썼네요. 우리의 주의를 빼앗을 것들이 너무 많고 그저 sns에 인종차별 반대 올리는 걸로 자기 만족하고 만다고요.  독일에서의 인종차별은 노골적이지 않고 미묘했다고 하죠.


이번 시즌 전 첼시에서의 활약이 저조해 세리에 복귀 알아봤는데 토티가 밀란,로마에 추천해 줬다고 합니다.토티는 거친 선수이지만 인종차별은 안 했던 걸로. 이번 차린 스카우팅 회사 1호 고객 역시 아프리카 출신 선수더군요. 첼시에 남아 좋은 결과를 거두게 되었습니다.  트로피 들고 난 후 로마패들에게 Forza Roma Sempre라고  전했습니다.


생각해 보니 데 로시가 뤼디거와 저렇게 얘기할 수 있던 건 데 로시 부인이 영국인이고 해서 영어를 잘 해서일 수도 있네요. 미국 투어 중에 뉴욕 타임즈 인터뷰할 때 기자가 영어 잘 한다고 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143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1217
116717 It was a very good year. [12] thoma 2021.07.18 476
116716 2021 칸영화제 수상결과 [9] bubble 2021.07.18 769
116715 슬픔 [11] 어디로갈까 2021.07.18 671
116714 구글 번역이 번역 작가 수준 까지 간거 같아요 [1] 가끔영화 2021.07.18 565
116713 [넷플릭스바낭] 의도치 않았던 망작 체험 '딥: 잠들면 죽는다' [27] 로이배티 2021.07.18 584
116712 [펌] 네이버 웹툰의 갑질 [6] Bigcat 2021.07.18 955
116711 말타의 매 (대실 해밋) [1] catgotmy 2021.07.18 189
116710 차단한 분의 글이 보이네요 ㅡㅇㅡ;; [16] forritz 2021.07.18 802
116709 넷플릭스 컨텐츠 어떻게들 찾으시나요? [10] theforce 2021.07.18 589
116708 정경심도 탔는데... [3] 사팍 2021.07.18 569
116707 화성을 보며 [2] 가끔영화 2021.07.17 224
116706 도전천곡 [1] 가끔영화 2021.07.17 179
116705 [공지] between(effroi)님 강등되었습니다. [19] 엔시블 2021.07.17 1412
116704 이것저것 음악 8곡 [2] sogno 2021.07.17 206
116703 소프라노스 프리퀼 <The Many Saints of Newark> 트레일러 [8] DOOM 2021.07.17 207
116702 between님의 빠른 탈퇴 건의합니다. [16] Sonny 2021.07.17 1387
116701 이런저런 잡담 [2] 메피스토 2021.07.17 272
116700 <축구>페레스 녹취록ㅡ무리뉴와 외질 [7] daviddain 2021.07.17 239
116699 마스크 [4] 가끔영화 2021.07.17 271
116698 리틀 시스터, 기나긴 이별 (레이먼드 챈들러) [3] catgotmy 2021.07.17 27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