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부 지성의 다채로운 연기가 지금 황정음의 Breakdown을 더 빛내줬네요..

남주의 정신병을 치료하던 여주 의사가 오히려 더 심한 학대를 통한 정신병을 갖고 있었다는 건 더 엄청난 반전이네요..

황정음이 이것보다 더 쎈 연기도 했었지만..사실 오늘 연기가 그녀 커리어에서 제일 좋은 것 같아요..


그리고 마지막에..내 이름은 차도현이라니..아 진짜 작가가 약빨았나...대박


정말 나중에라도 리메이크나 변주해낼 꺼리도 된다고 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5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769
92497 위플래시를 보고..(스포) [7] 라인하르트백작 2015.03.10 1482
92496 이런 아이디어는 언제봐도 즐거워요! [2] 2015.03.10 1463
92495 콜린퍼스가 안오는군요 ㅠ [4] 바다모래 2015.03.10 1858
92494 기사펌)그들이 예배한 이유.. [1] 라인하르트백작 2015.03.10 1081
92493 [조언부탁] 나이 먹어서 수학 공부를 다시 시작하는 중입니다. 무슨 책이 좋을까요 [18] 마이센 2015.03.10 2613
92492 80년대 공포영화 [1] 가끔영화 2015.03.10 707
92491 괴상한 소프트웨어 판매 정책. [2] 바스터블 2015.03.10 1194
92490 애기 어린이집 등하교는 참말로 힘든 것이군요 [7] 2015.03.10 2900
92489 킬미힐미 정주행 [10] 잠실익명 2015.03.10 2046
92488 Sam Simon 1955-2015 R.I.P. [1] 조성용 2015.03.10 473
92487 기사펌>쪽팔리게 만드는 일은 아직 안 끝났네요.. [18] 라인하르트백작 2015.03.10 3084
92486 이직 고민 [4] 민트홍차 2015.03.10 1029
92485 김전일 탐정 특보)이런 일이 [2] 가끔영화 2015.03.10 1213
92484 박주영 국내 복귀…FC서울과 계약 합의 [6] 달빛처럼 2015.03.10 1570
92483 [벼룩] 약 100권 가량의 책을 벼룩하려 해요. 영어 2015.03.10 1428
92482 [아기사진] 17개월 [29] 세호 2015.03.10 2732
92481 얼른 기억나는 b급 저예산 공포영화는 [3] 가끔영화 2015.03.09 876
92480 채피 광고판, 바람의검심, 신데렐라 [1] N氏 2015.03.09 690
92479 풍문불판 까셔야죠. [6] 라이노 2015.03.09 1793
92478 걸그룹 [3] 가끔영화 2015.03.09 82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