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스맨 교회 장면(스포일러)

2015.02.18 11:47

그리워영 조회 수:3378


킹스맨의 스포일러 뿐만 아니라 <Elephant>, <We Need to Talk About Kevin>의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어요.

 

1.

     많은 분들이 칭찬하시는 킹스맨 교회씬이 저도 참 좋았어요. 그 씬에서 전 감독이 직접 언급한 박찬욱 <올드보이>의 장도리씬이 아니라, 구스 반 산트 감독의 2003년 작 <Elephant>의 비디오게임스런 4:3비율의 학교 내 총기난사 시퀀스와 린 램지 감독의 2011년 작 <We Need to Talk About Kevin> 의 학교 강당에서의 화살 난사 '학살' 시퀀스가 떠올랐습니다. 그리고 그 두 외화의 살육 시퀀스를 보면서 엄청난 크기의 불편함을 느껴야 했던 기억도요. 대조적으로 영화 <Kingsman: The Secret Service>는 잔혹하고 무자비한 광란의 살육행위를 심지어 1인칭 관점에서 관음하고 있는 관객에게 죄책감이 아닌 '오락적 유희'를 허가합니다ㅡGTA할 때 불필요하게 많은 사람들을 죽인 게 저뿐만이 아니었다고 말해주세요. 제발ㅜㅠ

 

     이 순수한 살육본능의 충족과 no 죄책감을 위한 이중 안전장치가 있었던 게 아닌가 싶습니다.

 

(1) 그 백인우월주의 교회 목사의 설교를 스크린 밖의 관객에게 꽤 오랫동안 들려줬고, 거기에 열광하는 광신도들의 역겨운 얼굴들을 지긋이 카메라가 주시합니다. 그러다 보니 관객이 해리와 같이 극도로 분노하는 감정상태에 이르게 합니다. 해리도 '학살' 이후에 말하죠. '물론 죽이고 싶었던 사람들이었지만....'이라고요.


(2) 해리가 발렌타인 앱이 발동시키는 광란의 살육 뇌파에 영향을 받고 있는 상태였다.

 

     (1)은 감정적으로, (2)는 이성적으로 관객이 느낀 희열을 정당화해주는 역할을 해주는 거죠이 이중 안전장치를 통해 우리는 고도로 훈련 받은 스파이가 다양한 스파이 무기들을 사용해서 다수의 비무장 상태의 씨빌리언미니언들을 '학살'하는 장면을 순수하게 팝콘 씹으며 즐길 수 있게 됩니다. 적어도 <Elephant> <We Need to Talk About Kevin>에서처럼 상당수의 관객이 구토감을 느껴 극장에서 뛰쳐나갔던 걸 생각하면 무척 영리하죠.

 

     교회 씬의 액션장면이 너무 빠르다는 말들이 있던데, 전 오히려 불릿타임 기법으로 점철된 요즘 액션 영화들의 경향성이 불편했었거든요. 액션이라면서 타격감은 없고 허우적대기만 하고. 촬영기법에 대해서 잘은 모르지만 <Kingsman: The Secret Service>는 진짜 필요할 때만 잘 쓴 것 같아요. 해리가 동네 양아치들에게 신사(?!!!)의 법도를 가르쳐 줄 때 우산 손잡이로 날린 컵에 맞아 똘마니 두목의 이빨이 빠져 날아가는 걸 양아치들이 피하는 장면에서의 슬로우 모션이라던가... 주인공과 가젤이 Ex올림픽레벨 체조선수의 점프 vs 첨단살인보철의족 점프 구도의 대결을 펼치는 공중전에서라던가요.

 

 

2. 


     영화 시작 10분 후에 들어갔는데요. 첫 부분을 놓친 게 너무 아쉽네요. 내용을 재구성해보면 에그시의 아버지가 최종 2명 후보까지 올랐다가 마지막 시험 과정에서 당시 '교관'? '라이벌후보?' 이었던 해리를 에그시의 아버지(에그시의 엄마는 아마 군인인 줄 알고 있었음?)가 생명의 위기에서 구해준 건가요? 그 감사의 표현으로 집에 찾아와서(이 장면 즈음 들어와서 정신을 차려서 본건 어린 에그시 3초?) 어린 에그시에게 그 해병대 펜던트? 목걸이를 줬고, 에그시는 해병대에 대한 로망을 키우게 됐고요전반 10여 분 가량을 못 봐서 어떤 형태로든 조만간 구매하게 될 것 같은 예감이…. 잘 기억나시는 분들 소상히 알려주시면 매우 감사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신규 가입 인증 및 암호 변경 확인 이메일 발송 불능 [6] 엔시블 2022.08.15 36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4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549
99087 [바낭] 나는 왜 결혼이 하고 싶은 걸까 [3] 가라 2010.08.10 3379
99086 그녀에 대해 두가지 고민이 생겼습니다. [5] 뱅호란 2010.07.06 3379
99085 '라스트 갓 파더' 볼지도 모릅니다. [14] chobo 2010.12.22 3379
99084 내일 mithrandir님 영화 보러 가려는데... [1] 아.도.나이 2010.06.08 3379
» 킹스맨 교회 장면(스포일러) [10] 그리워영 2015.02.18 3378
99082 X-Factor Australia 2013 결과 - Dami Im 임다미씨가 우승했습니다. [10] eque 2013.10.28 3378
99081 밀회 1~2회를 보고... 잡담 [9] 가라 2014.03.19 3378
99080 도서관의 커플 메모 [8] 윤대협님 2013.06.25 3378
99079 화장 어떻게 고치세요? 특히 썬크림 [9] 라오샤 2013.03.03 3378
99078 [바낭] 철치난 취미 처분합니다. [13] daisy 2013.01.02 3378
99077 [바낭] 헤어지자는 말을 전했어요 [9] 카레여왕 2012.09.11 3378
99076 여자 옷 구경할 사이트 좀 소개해 주세요 [4] 안녕하세요 2012.08.26 3378
99075 듀나인) 체중계 인버디 정확성... [7] 블랙북스 2012.06.29 3378
99074 프레이저 보고서 : 박정희는 경제를 발전시킨 게 아니라 훼방만 놓았던 것인가요--; [14] 양산 2012.11.29 3378
99073 정봉주, 충남 홍성으로 이감 [11] 잠수광 2012.01.17 3378
99072 자우림이 독기를 품어주어서 기쁘네요.(뒤늦은 나가수 잡담) [5] 쥬디 2011.09.13 3378
99071 본의 아니게 애인이랑 똑같은 생일선물 주고받은 이야기. [7] Paul. 2011.08.26 3378
99070 요새 서유리 라는 분이 자주 보이네요 [4] espiritu 2012.12.26 3378
99069 가슴 철렁한 뉴스 - 12세소년 살인범 [7] soboo 2011.06.08 3378
99068 hbo 신작 <얼음과 불의 노래>에 나오는 귀여운 개들 [12] morcheeba 2011.04.25 337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