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얼마 전 에어버스샵에서 에어버스 관련 기념품 특가세일한다는 글을 올렸었죠.


그 결과물:


 

배봐라





이거 말고도 항공기 모형 4개 등등... 많이 왔습니다. 킁킁 덕후냄새




2. 오늘 게시판에 가득한 개고기 논쟁을 보니 제 어린시절이 생각나네요. 


 동네에 양돈장 양계장 소 목장이 있었죠. 양계장은 바로 그 끔찍한 케이지식 닭공장이었어요. 가까이만 가도 눈이 매울 정도로 엄청난 닭똥냄새가 납니다. 양돈장에서는 어미돼지가 움직이지 못하도록 묶어놓고 아기돼지들이 옹기종기 달라붙어 젖을 빱니다. 구경 한번 갔는데 옷에 냄새가 배어서 어머니가 집안에 못 들어오게 할 정도였죠. 소들은 엉덩이와 배에 자기 똥을 가득 묻히고 다닙니다. 심심하면 사람들 앞에서 붕가붕가도 열심히 하고...


 이 모든 걸 보고 자라고, 닭, 토끼, 개 등등을 아주 좋은 조건에서 키워본 결과... 


 저는 고기를 즐길 뿐 아니라 고기를 제공하는 동물들에게 감사하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반려동물로서 동물을 키우는 것도 좋지만, 식육, 또는 여타의 목적으로 동물을 사육하는 장면을 아이들이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과도한 육식을 막을런지는 사실 잘 모르겠지만, 적어도 동물에 대한 '합리적인' 인식을 키우는 데는 도움이 될 겁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77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049
98696 [육아] 2달된 애기옷 어떻게 입히면 되나요? [6] take 2012.09.12 3375
98695 LG 구본무 회장이 양학선 선수에게 격려금 5억 전달을 한다고 [8] 달빛처럼 2012.08.09 3375
98694 엘리자베스 2세의 위엄 [9] 01410 2012.02.09 3375
98693 김어준의 닥치고 정치, 오늘 서울시장 야권통합후보 선거 결과, 뉴욕 월스트릿 시위의 마이클 무어 [7] 헐렁 2011.10.03 3375
98692 [속보] 한나라당 강성천 의원 홈피에 '귀신' 대습격 [13] 가끔영화 2011.07.28 3375
98691 저번에 제가 올렸던 동물병원에서 미용 후 죽은 강아지 사건 [6] metal 2011.03.11 3375
98690 요청으로 인해 글을 내립니다. [10] 캐스윈드 2011.06.04 3375
98689 '이기적'이라는 표현에 대한 짧은 생각. [11] 불별 2011.01.05 3375
98688 북한이 원하는 것은 무엇인가, 현정부의 대북정책이 멍청한 이유 [44] bankertrust 2010.11.26 3375
98687 욕망의 불꽃 괜찮다는 말 취소 [10] 꽃과 바람 2010.11.22 3375
98686 치근덕에 대처하는 자세.. [3] disorder 2010.09.26 3375
98685 "유쾌한 100만 민란 프로젝트"라고 들어보셨나요? [20] 내일은권태 2010.08.27 3375
98684 BBC 웨더맨(기상캐스터) 방송사고 [11] 01410 2010.08.19 3375
98683 마스무라 야스조 감독의 에로틱한 영화들 [13] underground 2016.04.03 3374
98682 킹스맨 교회 장면(스포일러) [10] 그리워영 2015.02.18 3374
98681 맛집맛집 하길래 [4] 완수 2013.08.11 3374
98680 윤창중은 예전부터 어딘가 불안불안해 보였죠. [2] Warlord 2013.05.10 3374
98679 SNL에 이효리 나오네요. [1] 달빛처럼 2013.05.05 3374
98678 우주에서 가장 추운 곳 [10] 가끔영화 2013.01.03 3374
98677 새대가리당 - 광고에도 사진조작 들통 [14] soboo 2012.12.17 33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