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한 달에 걸친 등업 기간을 기다려, 드디어 글을 쓸 수 있게 됐습니다.

그동안 얘기로만 많이 들어 온 듀게, 여러모로 즐거운 시간이 될 수 있길 바랍니다~


시사인에 조슈아 오펜하이머 인터뷰가 떴더라구요.

http://www.sisainlive.com/news/articleView.html?idxno=24261


저는 <액트 오브 킬링>만 보았는데, 

보면서 정말 어이가 없을 정도로 재미가 없었거든요. 감흥도 없고, 몰입도 안 되고.

영화의 클라이막스(그게 무엇인지는 말하지 않겠습니다...)에서는,

'결국 저걸 보려고 제작진도 관객인 나도 이 고생을 했단 말인가...' 이런 생각만 가득했고요.


엄청나게 많은 영화제에서 상을 받았다는데, 한숨만 쉬면서 극장을 나왔었지요.

웬만하면 뭘 보고 그렇게 재미없어하진 않는데...


그런데 또 시간이 반 년여 흐르고, 이 인터뷰를 읽으니,

<액트 오브 킬링>도 다시 보고 싶고, 그것과 쌍둥이격인 <침묵의 시선>도 보고 싶어지네요.

이런 게 클래스의 힘인가? 볼 때는 어이가 없더라도, 나중에는 꼭 인상적으로 기억되는...

중요한 순간에 어떤 장면이 생각나는...


제가 그런 성격의 '클래스'를 가장 많이 느끼는 감독은 라스 폰 트리에입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23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8822
95858 다운타운 LA에서 몇 시간 있으면 뭐하나요 [18] loving_rabbit 2015.10.01 1220
95857 방송대본열람 서비스 [6] 로치 2015.10.01 1617
95856 '여성의 전화'에 대해 알고 싶습니다. [13] 나니아 2015.10.01 2144
95855 [게임] NBA 2K16 - 이젠 진짜 농구를 하는 것 같습니다. [3] catgotmy 2015.09.30 1071
95854 짝사랑은 바보같은 짓이군요 [10] ilfautaimer 2015.09.30 2864
95853 환상적인 음식들 [11] marc7 2015.09.30 3442
95852 그냥 야구를 못 하던때가 좋았어 - 한화 이글스 [13] 달빛처럼 2015.09.30 2131
95851 퀴담 보러 가요, 퀴담! [16] 샌드맨 2015.09.30 1912
95850 (다소 뒷북) 윤두준에 반하다! [3] 디나 2015.09.30 1726
95849 게시판 시간이 이상하네요. [8] 푸른새벽 2015.09.30 609
95848 바낭) 마션, 닥터후 시즌 9 한국방영, 근래 읽은 책들 [6] 레사 2015.09.30 1513
95847 벼룩과 나눔 합니다.. 츠키아카리 2015.09.30 662
95846 서른 살이 넘어서 가지고 있으면 꼴불견(?)인 물건들 [44] 애니하우 2015.09.30 5131
95845 일상 이야기 (바낭) [8] 러브귤 2015.09.30 1438
95844 좀 늦은 듯한 명절 이야기 [9] 여름숲 2015.09.30 1929
95843 (바낭) 비긴 어게인 더빙판 [22] 그냥저냥 2015.09.29 4082
95842 달 달 무슨 달? [8] 샌드맨 2015.09.29 1113
95841 금단 현상_소주 [15] 칼리토 2015.09.29 1760
95840 책 읽는 팟캐스트를 운영 중입니다. 그리고, 김승옥... [6] 사이드웨이 2015.09.29 1442
95839 궁금 / 쌀에 있는 비소 [14] Kaffesaurus 2015.09.29 19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