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론 영화를 본다고 그렇게 될 리는 없겠죠.

내 삶은 내가 정돈해야 정돈될테죠.

그래도 보고 있으면 뭔가 '모든 것들이 제자리로 돌아가는 풍경'을 지켜보는 듯한 영화를 좀 나눠주세요.

일본 영화중에 이런 것들이 많을 거 같긴 한데요.

카모메식당이나 리틀포레스트는 이미 봤습니다.

 

결벽증을 갖고 있는 주인공은 말고요. 

피곤함이 아닌 그냥 자연스러운 청결함. 말끔함을 보고 싶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884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8444
95804 그녀는 예뻤다, 재밌네요 [10] 10%의 배터리 2015.09.25 3806
95803 선거제도 개혁 [6] 윤주 2015.09.25 950
95802 '바낭'을 해보고 싶은데.. [4] 절세소년 2015.09.25 635
95801 에베레스트와 인턴을 봤습니다 [3] 모르나가 2015.09.25 1864
95800 [바낭] 일기를 써보자!! [1] YRed 2015.09.25 570
95799 오늘 일찍 퇴근하시나요? [9] 모래시계 2015.09.25 1405
95798 길거리에서 시선이 가는 것에 대해 [7] catgotmy 2015.09.25 2412
95797 공룡은 왜 그렇게 커야 했던걸까? [6] 칼리토 2015.09.25 1927
95796 글쓰기, 어떤 서비스 이용하세요? [4] Mott 2015.09.25 1290
95795 알콜중독자를 정신병원에 보내면 그 후에는 어떻게 되나요? [2] 두리 2015.09.25 1829
95794 동네에서의 자원봉사를 관두고 직장을 구하기로 했습니다. [3] 채찬 2015.09.25 1589
95793 바이오쇼크 인피니트와 박정희 (스포일러有) [8] catgotmy 2015.09.25 792
95792 대전역 막장주차자는 여성운전자가 아니었다 [29] eltee 2015.09.25 3059
95791 석해균 선장같은 환자가 생기면 병원과 의사는 기피할 것 같습니다 [2] 닌스트롬 2015.09.25 1393
95790 자라 국제 재즈 페스티벌 가시는 분 있으신지요 달콤바닐라 2015.09.25 444
95789 청소년기에 영화를 골랐던 기준 <페어 게임> 1995 etc [7] catgotmy 2015.09.25 1094
95788 추석 연휴 전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5.09.25 1326
95787 [바낭]그래, 지금이 맞다 [15] SUE 2015.09.25 1391
95786 [직장바낭] 좋은게 좋은거라고 내가 속아지지 않을 때 [13] 밤새뒤척 2015.09.25 1568
95785 딸과 마약쟁이의 결혼도 못막는 사람에게 국민의 운명을 맡길 수 있을까요? (반응보고 추가) [19] 채찬 2015.09.25 230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