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늦은 듯한 명절 이야기

2015.09.30 10:07

여름숲 조회 수:1932

또 한번의 명절이 지나갔습니다.

아빠가 오랜 투병끝에 돌아가시고 난 후 네번째 맞이하는 추석입니다.

그간 오빠와 저는 어떤지 몰라도 유치원생과 초등 저학년이던 조카들은 이제 성큼 커서 큰조카는 제 할머니 키를 넘어선 제법 아가씨 태가 나는 숙녀가 되어 버렸고, 몇년 사이 부쩍 늙어 버리신 엄마는 집안일을 힘겨워 하시는게 느껴집니다.

 

그래서인지.. 오빠는 지난 여름 이제 자신이 아빠 제사를 모셔가는게 어떤가 하는 의사를 넌즈시 저녁자리에서 꺼냈고

엄마는 니네 맘이 정 그렇다면 뭐 하고 못이기는 척 대답하시고, 그간 목구멍까지 올라왔던 얘기지만 엄마의 저지에 입 다물고 있던 저도 반색을 했지요.

물론 제사를 오빠집으로 모셔가신다해도 아마도 당분간 모든 준비는 엄마가 하게 되시겠죠.

오빠와 새언니는 맞벌이를 하시니까.. 늘 하시던 대로 이삼주 전부터 마른 장거리를 준비하기 시작하시고, 온 동네 세일하는 전단지를 비교하여 발품을 파셔서 저렴하면서도 좋은 제수 장거리를 장만하시겠죠.

3일정도가 남으면 갈비나 산적거리 고기를 재우고, 손주들이 좋아하는 식혜를 몇리터씩 마련해 놓으실 테고..

모든 전처리가 된 식재료들을 명절(또는 제사) 전날 엄마와 함께 싣고 가서 행사를 치루게 되겠지요..

 

여튼 그러그러한 사유로 제사를 모셔가기로 결정이 되니 엄마가 며칠전에 오빠와 제게 당부를 하더군요..

본디 제사를 모셔가는 시기는 추석 차례를 지내면서 조상께 고하고 하는 것이니 마침 잘되었다..

그리고 차례를 지내며 제주가 고인께 이번까지만 여기서 모시고 다음부터는 제 집으로 모시겠습니다라 고하고

제기를 모두 챙겨나가면서 제기 중 밥주발에는 햅쌀을 가득 담아 제주가 모시고 나가며 이제 우리집으로 가십시다~~며 들고 나서며

새집에 가서는 여기가 저희 집입니다.. 앞으로는 여기서 모시겠습니다고 다시 고하고 간단하게나마 상차려 절하고 마무리...라고 하더군요...

 

들으면서 오빠도 저도 빵 터졌는데...

요즘 세상에 너무 종가집 돋는 풍습아니냐.. 했지만 엄마가 정색하시며 원래 그렇게 하는거라며 간만에 법도타령 하시는 바람에..(아니 시골 농부 할배 할매한테서 나신 분이 뭔 법도타령은..하긴 공명첩으로 사도 양반은 양반이니) 

오빠랑 미리 이번엔 우리 좀 뻔뻔하게 합시다 엄마가 저리 원하시는데.. 하고

막상 행사에 들어서니...

 

오빠의 발연기는 발호세를 넘어 장수원도 능가하더군요.. 차례지내며 국어책을 읽는 바람에 제가 터져버려서 완전 큭큭큭...

3학년 조카녀석도 아빠 누구한테 얘기해요?

할아버지!

에이 뻥!!

 

이런 이유로 평소에 오전이면 완전 끝나던 명절 행사가 이것 저것 챙겨서 오빠집까지 가니 점심때..

간단히 상차려 절하고

앗싸 좋은점 하나 있군요..

오빠가 운전을 안해도 되니 점심상에 남매가 마주 앉아 술판이 벌어졌습니다.

그 동안은 오빠 집근처의 처가로 일찍 가라고 오빠 음복도 딱 한잔 이상은 못하게 했었는데..

운전할 일이 없으니 오빠도 작정하고 마셔서 간만에 명절같은 기분 좀 냈습니다(술퍼마셔야 명절이냐?) 

 

추석 지났다고 부쩍 선선한가요?

이제 바깥활동하기 좋은 날이 다가오네요.

모두들 행복한 가을 보내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66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9275
96275 우주인 선발할 때, 당연히 성격도 많이 보겠죠? [10] 계란과자 2015.10.27 1983
96274 퍼퓸 노래가 덜 질리는 이유 [2] catgotmy 2015.10.27 868
96273 빽투더퓨쳐30주년-지미 키멜쇼에 나타난 마티 [8] 사과식초 2015.10.27 1391
96272 토익 공부 시작해보려는데요.. [14] 클레어 2015.10.27 2816
96271 평상시엔 수줍고 점잖다가 어떤 계기로 폭발하는 인물이 나오는 영화가 있나요? [22] 민망하여익명 2015.10.27 1873
96270 [듀게in] 강원도에 싸고 고즈녁하고 작업이 잘 될만한 펜션 있을까요. [2] 바스터블 2015.10.27 885
96269 윤종신이 신해철 추모곡으로 리메이크 한 '고백' 너무 좋네요! [2] 정우 2015.10.27 1440
96268 드라마 '송곳', 촌평 [6] soboo 2015.10.27 3003
96267 박근혜 국회 시정연설 [5] 좋은사람 2015.10.27 2102
96266 부끄럼 많은 공무원 [3] 닥터슬럼프 2015.10.27 2428
96265 f(x) 신곡 - 4 Walls [11] 루아™ 2015.10.27 2196
96264 송곳, 끝내주네요...+ 한국방문 ^_^ [8] 러브귤 2015.10.27 2849
96263 배트맨 집사가 이렇게 젊었어요 [1] 가끔영화 2015.10.27 1348
96262 워킹데드 시즌6 3화 봤는데 글쎄ㅜㅜ(강력한 스포 있습니다) [7] 등짝을보자 2015.10.27 1619
96261 대체 왜 금지 IP로 등록되는지 ㅜㅜ [2] 사이드웨이 2015.10.26 874
96260 듀나인) 노트북 추천 부탁드려요. [2] 연근 2015.10.26 633
96259 cgv one day free pass 사용관련 질문 [2] 소닉 2015.10.26 875
96258 야구 몰라요! [6] 레사 2015.10.26 1476
96257 말도 많고 탈도 많은 F-35 이야기 [15] 샌드맨 2015.10.26 1623
96256 이런저런 잡담... [3] 여은성 2015.10.26 95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