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ILLCUT


화면이 예쁘다. 50년대 에스콰이어 잡지의 예쁜 화보 수백장을 2시간 동안 본 기분이다. 이미 영상미 있는 영화들

- 벨벳 골드마인, 파 프롬 헤븐 - 을 만들었던 토드 헤인즈가 감독이다.


그의 인터뷰를 보면 '여성간의 사랑도 그냥 일반적인 사랑과 다를 바가 없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라고 했고, 

실제 영화에서도 그렇게 보여준다. 대부분 레즈비언이라고 하면 과한 남성성, 단발머리에 피어싱에 거친 말, 

그리고 모형 성기를 착용하고 섹스를 할 것 같은 느낌을 떠올리게 될 수도 있는데, 이 영화는 그렇지 않다. 

스치듯 지나가 한 눈에 반한 여성스럽고 우아하기 그지 없는 두 여성이 만나서 '아름답게' 애무하고 키스하고, 같이 여행을 다닌다. 

그렇게 지극히 평범하게 그린 것이 마음에 들었다. 그런 점에서 동성애에 무지한 일반 관객들도 거부감은 없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을 정도.


케이트 블란쳇의 지나친 우아함보다는 루니 마라의 유리 같은 소녀가 예쁘게 보였고, 

루니 마라는 이 영화로 칸느 여우주연상을 탔다. 반면 미국의 시상식에서는 케이트 블란쳇을 여우주연상 후보에 넣었고, 

루니 마라는 여우조연상 후보에 넣었다. 둘 다 상은 못 탔다.


캐롤(케이트 블란쳇)은 굉장히 외로운 여성이었다. 그리고 사실상 결혼하고 애도 낳은 일반인데, 

그녀의 표현으로 하늘에서 뚝 떨어진 테레즈(루니 마라)를 보고 진짜 사랑을 느끼게 된다. 캐롤을 어떻게 봐야할지 약간 반반이다. 

당시 50년대는 동성애라는 게 뭘까? 라고 궁금증만 있었을 뿐, 딱히 혐오라는 게 생기지도 않았을 정도의 낯설고 '그냥 그렇다더라' 정도의 시대였고,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냥 숨고 살았다고 한다. 그 당시에 캐롤은 이성애로서 결혼을 했다. 

캐롤이 진짜 동성애자라면 동정심이 가고, 이성애자였고 정말 자신의 처지가 외로워서 한 순진한 소녀와 잠시 사랑을 한 거라면 잘 모르겠을 수도 있다. 

하지만 영화는 캐롤을 빗취로 그리진 않았고, 순수한 사랑에 초점을 맞췄다.


감독은 일부러 영화를 몽글몽글 흐릿하게 찍은 것 같다. 현대적인 HD 고화질 디지털 느낌이 아니라, 

옛날 영화처럼 픽셀이 큰 느낌이다. 그래서 더 '그림 같다'.


영화 마지막은 데자뷰를 그린 것 같던데, 그래서, 해피엔딩인건가? 

그건 아무도 알 수 없다. 그게 무한 반복이라면 해피엔딩은 아닐 것 같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신규 가입 인증 및 암호 변경 확인 이메일 발송 불능 [6] 엔시블 2022.08.15 36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43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552
99032 센류 [2] catgotmy 2016.03.31 635
99031 니트, 겉옷, 상의 벼룩합니다 라빵 2016.03.31 854
99030 쉬는 시간 잠시 올리는 배트맨 vs 슈퍼맨 감상(약스포) [7] 샌드맨 2016.03.31 1043
99029 전 오글거림 역치가 아예 없나 봅니다.. [33] modify 2016.03.31 2870
99028 온 호텔이 제 짝을 찾아주려 난리네요. [7] 김슬픔 2016.03.31 3075
99027 쿡가대표 중국편 1부 감상 - 중화요리계의 배트맨v슈퍼맨! 이연복v푸하이용의 대전 서막! [1] 라인하르트백작 2016.03.31 1561
99026 레이먼드카버의 대성당을 읽었어요! [9] 과학혁명의구조 2016.03.31 1676
99025 하드가 아니고 [4] 가끔영화 2016.03.30 684
99024 성매매는 노동인가 [8] catgotmy 2016.03.30 1895
99023 또 불거진 나경원 딸에 대한 특혜 의혹 [1] 타락씨 2016.03.30 2235
99022 하이쿠 [2] catgotmy 2016.03.30 378
99021 영어지문 독해에서 걸리는 부분 질문드립니다. [9] 산호초2010 2016.03.30 1268
99020 Patty Duke: 1946-2016 R.I.P. [4] 조성용 2016.03.30 530
99019 [바낭] 메피스토 강림 [6] 異人 2016.03.30 1849
99018 부모님이 돌아가신다면... [4] 김슬픔 2016.03.30 1798
99017 전주에 혼자 가서 묵을 숙소 추천좀요.. [2] 루아™ 2016.03.30 1385
99016 오늘 슈가맨 감상 라인하르트백작 2016.03.30 1340
99015 서울 독서모임 자리 혹시 있으면, 저좀 껴주실 수 있으신가요?ㅎㅎ [4] 익명할게요 2016.03.29 1790
99014 배트맨vs슈퍼맨 간단 후기 [1] 케미 2016.03.29 1089
99013 나만의 간편요리 [33] underground 2016.03.29 70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