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곧 그만두는 여성분에게 마지막 용기를 내서 다가가보았어요.


우선 그녀가 감기를 앓고 있기에 일요일에 문여는 약국을 찾아서 감기약을 사서


쉬는날임에도 호텔에 가서 몰래 그녀에게 전해줬어요.


그리고 집에 들어와서 쉬고 있었는데


밤10시에 그녀의 송별회가 있다고 해서...


처음엔 거절했어요. 그녀가 절 부담스러워하는 게 느껴졌거든요.


제가 있으면 그녀도 더 즐거운 시간을 보내지 못할 거란 생각에...


그러다가 어쩌다 초대받아서 저도 송별회에 참석하게 되었어요.


근데 주변 사람들도 눈치를 채고 있었는지 아니면 그냥 놀리길 좋아하는 사람들인 건지


노골적으로 저랑 그녀를 엮어주려고 장난을 치는 거에요.


그리고 그녀의 표정이 썩는 것을 지켜봐야 했죠.


사실 이제와서 말하는 거지만 그녀는 제게 그녀의 비밀을 얘기해줬었어요.


그녀는 사실 동성애자였다는 사실을요. 아닌게 아니라 그녀의 프사도 커플링을 낀 여성 두명의 손 사진이었거든요.


그래서 전 그녀가 느낄 낭패감을 이해하고 미안해했어요.


그녀는 술을 잘 못마시는지 소맥 한 잔에 화장실로 가 토하고 쉬러 간다고 하고 방에 들어갔어요.


근데 그녀에게서 곧 톡이 왔더군요.


사실 자기가 동성애자라고 한 건 거짓말이었다고. 프사는 그냥 우정링이고


자신은 모태솔로이며 듬직한 남자가 좋다고.


슬픔씨가 자신에게 호감을 갖고 있는 건 알고 있었다고...


뒤통수를 한 방 거하게 맞은 느낌이었어요.


도대체 제가 얼마나 싫었으면...얼마나 부담스러웠으면


동성애자라고 거짓말을 하면서까지 절 거부했을까요.


그 사실이 소름끼치게 무서웠고...사실 너무나 실망스럽기도 했어요.


그녀가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전 존중해주고 끝까지 아무에게도 말하지도 않았고


그녀만을 걱정하고 응원해주고 있었는데 그게 다 헛짓이었다는 사실이 어처구니 없더군요.


어쨌든 쓰나쓴 패배감을 삼키며 술이 목에 들어가는지도 모른체 계속 마셨어요.


그렇게...비참하고 씁쓸하게 차였습니다.


참 이렇게 밝히기도 부끄럽네요. 근데 어디다가는 이 감정을 글로 써야 좀 기분이 풀릴 것 같더군요.


제게 매력이 (더) 있었다면...이렇게 비참한 꼴을 당하진 않았겠죠?


가슴이 아픕니다. 제가 뭘 그렇게까지 잘못했나 생각도 들고요.


사랑받을 자격이 없나봐요...근데 사랑받고 싶고 사랑을 주고 싶어서 견딜 수가 없는데 대체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3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488
98986 새누리가 180석 이상 가져가겠죠? [6] 김슬픔 2016.03.28 2137
98985 그래도 배트맨 vs 슈퍼맨에서 좋았던 장면들 몇가지(당빠 스포) [14] 부기우기 2016.03.28 1154
98984 하이쿠 [8] catgotmy 2016.03.28 535
98983 프로야구 투수 임창용 기아타이거즈행 [2] 영화처럼 2016.03.28 1068
98982 폴 크루그만 일본 강연 번역 일부 (2/3) [11] 겨자 2016.03.28 1346
98981 그때 그 만화영화는 어떻게 끝났을까? [11] skelington 2016.03.28 2060
98980 배트맨 vs 슈퍼맨 보고.. 배트맨에게 아쉬운 점. (스포) [1] madhatter 2016.03.28 885
98979 올여름 상어 영화 [3] 가끔영화 2016.03.28 873
98978 폴 크루그만 일본 강연 번역 일부 (1/3) [5] 겨자 2016.03.28 1618
98977 배트맨 vs 슈퍼맨 좋았던 부분 [2] 푸른새벽 2016.03.28 1079
98976 반가운 재개봉 소식 - 베로니카의 이중생활 [2] 심연 2016.03.27 1258
98975 [스포] BvS 너와! 나의! 연결고리~ / 돈 오브 저스티스 [1] 알리바이 2016.03.27 723
98974 카페글펌)배트맨 vs 슈퍼맨 내용 중 악몽 해석[스포 포함] [3] 라인하르트백작 2016.03.27 1093
98973 배트맨 vs 슈퍼맨..조연의 설움(스포) [10] 파에 2016.03.27 1455
98972 개인적으로 싫어하는 스토리 전개방식 있나요? (+배v수 스포일러) [7] skelington 2016.03.27 1658
98971 돈옵저 볼 돈업저 (배트맨 v 수퍼맨 : 완전스포) [8] googs 2016.03.27 1590
98970 지금 아이허브 결제가 이상하네요? [10] 모래시계 2016.03.27 1912
98969 일요일 아침... [1] 여은성 2016.03.27 765
98968 배트맨은 그동안 정말로 불살이었을까 [8] 부기우기 2016.03.27 2061
98967 하이쿠 [2] 나키스트 2016.03.27 49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