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묘한 개그 코드

2011.03.20 01:33

teaa 조회 수:3565

어제 카카오 톡으로 대화를 하던 와중에 대화 상대였던 친구가 이제 잘 거라고 하더니 꿈에서 유부초밥을 먹고 싶다는 얘기를 제게 했습니다.

그러자 제 머릿속에는 갑자기 바로 거대한 유부 초밥이 "유-부, 유------부"하며 울부짖는 게 떠오르는 거에요. 유부 기름 자국을 벽에 남기고 움직일때마다 쌀알들을 여기저기 흘려대는 거대한 유부 초밥.....
......빈 방에서 혼자 20분 정도 웃었어요.

저는 가끔 혼자서 심각하게 웃고(웃으면 안되는 상황에서도 자주ㅠㅠ) 그 웃음 포인트를 남들에게 설명하는 것에 매우 서투릅니다. 얼마전엔 친구들과 상반신이 물고기 형태인 인어에 대해서 대화를 나누다 만약 제가 그 사람과 결혼을 하게 되어서 손을 잡고 식장에 들어서면 주례보는 분이 얼굴을 보며 말할 때 참 당황하시겠다는 생각이 들어 혼자 엄청 웃어버렸어요. 가끔 이런 식으로 생각이 제멋대로 폭주해버려요. 아주 작은 걸로도요.

나날이 사람들마다 웃음을 참을 수 없는 코드가 다르다는 걸 느끼면서 동시에 친구들이 그럭저럭 저런 저의 실없는 이야기를 받아주고 아주 가끔은 같이 웃어줘서 한없이 다행이라고 생각이 들어요. 가끔은 정말 아주 가까운 친구가 아닌데도 저런 종류의 쓸데없는 농담이 하고 싶어서 온몸이 근질대는데 할 수가 없어서 괴로울 때가 있어요. ㅠㅠ 아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64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823
100042 '로맨틱 헤븐'의 신인배우 김지원. 예쁘네요. [10] sweet-amnesia 2011.03.20 3975
100041 클라우디아 카르디날레 와 카밀라 벨 [5] 자두맛사탕 2011.03.20 2035
100040 [듀나in] 혹시 심리극중에.. [3] 소용덜이 2011.03.20 1025
100039 [듀나인] 노트북, 아이패드 [7] whoiam 2011.03.20 2209
100038 오늘 프런코 후기 (스포 당연히 있음) [8] Jade 2011.03.20 2795
100037 생초리 정말 재밌었어요... S.S.S. 2011.03.20 1329
100036 북극곰 크누트 사망 소식 [13] 빠삐용 2011.03.20 4815
100035 한밤의 바낭,이제야 안 것 [10] 가끔영화 2011.03.20 2262
» 미묘한 개그 코드 [15] teaa 2011.03.20 3565
100033 지금 KBS에서 하는 피어스 브로스넌, 수잔 서랜든, 캐리 멀리건의 [그레이티스트 The Greatest] [7] 프레데릭 2011.03.20 2262
100032 벽을 페인트로 칠하는것과 벽지를 바르는건 어떤 구체적인 차이가 있을까요? [7] 주근깨 2011.03.20 4241
100031 프랑스가 공격을 시작한 모양입니다. Rpgman 2011.03.20 1555
100030 [질문] 영화 소셜네트워크를 왜 좋아하시나요? [18] aerts 2011.03.20 3279
100029 황사비 오는 날 들어야 하는 음악 [3] Rcmdr 2011.03.20 1322
100028 추락하는 가다피 전투기 [3] 가끔영화 2011.03.20 2442
100027 이요원 [2] 가끔영화 2011.03.20 2749
100026 somewhere over the rainbow.. [3] 쿠융 2011.03.20 1100
100025 나는 자랑스러운 보수다...라고 [11] catgotmy 2011.03.20 2279
100024 한그루 My boy MV 메피스토 2011.03.20 973
100023 이런 분들은 국회의원이나,, [1] 고인돌 2011.03.20 11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