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얼마 전 에어버스샵에서 에어버스 관련 기념품 특가세일한다는 글을 올렸었죠.


그 결과물:


 

배봐라





이거 말고도 항공기 모형 4개 등등... 많이 왔습니다. 킁킁 덕후냄새




2. 오늘 게시판에 가득한 개고기 논쟁을 보니 제 어린시절이 생각나네요. 


 동네에 양돈장 양계장 소 목장이 있었죠. 양계장은 바로 그 끔찍한 케이지식 닭공장이었어요. 가까이만 가도 눈이 매울 정도로 엄청난 닭똥냄새가 납니다. 양돈장에서는 어미돼지가 움직이지 못하도록 묶어놓고 아기돼지들이 옹기종기 달라붙어 젖을 빱니다. 구경 한번 갔는데 옷에 냄새가 배어서 어머니가 집안에 못 들어오게 할 정도였죠. 소들은 엉덩이와 배에 자기 똥을 가득 묻히고 다닙니다. 심심하면 사람들 앞에서 붕가붕가도 열심히 하고...


 이 모든 걸 보고 자라고, 닭, 토끼, 개 등등을 아주 좋은 조건에서 키워본 결과... 


 저는 고기를 즐길 뿐 아니라 고기를 제공하는 동물들에게 감사하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반려동물로서 동물을 키우는 것도 좋지만, 식육, 또는 여타의 목적으로 동물을 사육하는 장면을 아이들이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과도한 육식을 막을런지는 사실 잘 모르겠지만, 적어도 동물에 대한 '합리적인' 인식을 키우는 데는 도움이 될 겁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92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01
99351 이제서야 본 마스터셰프 코리아2 준결승전 [13] 달빛처럼 2013.07.30 3379
99350 [회사듀나무숲] 대체 왜 이러는 걸까요 [26] 가라 2013.11.07 3379
99349 [바낭] 철치난 취미 처분합니다. [13] daisy 2013.01.02 3379
99348 투표율이 75.8이 나와도 이렇게 되는군요 한나라당이 영구집권해도 이상할게 없네요 [9] turtlebig 2012.12.19 3379
99347 [바낭] 헤어지자는 말을 전했어요 [9] 카레여왕 2012.09.11 3379
99346 유모차 탄 아기 탈취범, 시민이 잡아 [10] 오키미키 2012.06.26 3379
99345 김어준의 닥치고 정치, 오늘 서울시장 야권통합후보 선거 결과, 뉴욕 월스트릿 시위의 마이클 무어 [7] 헐렁 2011.10.03 3379
99344 자우림이 독기를 품어주어서 기쁘네요.(뒤늦은 나가수 잡담) [5] 쥬디 2011.09.13 3379
99343 본의 아니게 애인이랑 똑같은 생일선물 주고받은 이야기. [7] Paul. 2011.08.26 3379
99342 아 김태희랑 드라마 찍는 니시지마 히데토시 [3] 니시지마상은 뭐하시나 2011.08.25 3379
99341 f(x) Hot Summer MV 나왔네요 [15] Salzkammergut 2011.06.17 3379
99340 가슴 철렁한 뉴스 - 12세소년 살인범 [7] soboo 2011.06.08 3379
99339 대륙의 음식 창조 연금술 [13] 사과식초 2011.06.17 3379
99338 여러 가지... [18] DJUNA 2011.02.07 3379
99337 일밤 새 코너 '집드림' + 땅콩집. [11] 자본주의의돼지 2011.06.20 3379
99336 북한이 원하는 것은 무엇인가, 현정부의 대북정책이 멍청한 이유 [44] bankertrust 2010.11.26 3379
99335 욕망의 불꽃 괜찮다는 말 취소 [10] 꽃과 바람 2010.11.22 3379
99334 3박4일 가족여행으로 북해도와 오키나와, 어디가 더 괜찮을까요?? [8] 베지밀 2011.10.18 3379
99333 지연을 흉내내는 유인나 [6] DJUNA 2010.10.26 3379
99332 9월 개봉 예정작들 [18] morcheeba 2010.08.28 337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