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분하네요 정말.

주말인데 약속도 없고 부르는 사람도 없고

외로운 삶을 살고 있는 사람만이 느낄 수 있는 이 따분함!


시원한 맥주 한잔하고 싶은데 혼자라서 절망하십니까!

남들은 다 애인이다 어장 물고기다 뭐다 해서 랄랄랄 나가 노는데

난 왜 이러고 있어야 하나, 괴로우십니까!

1박2일로 놀러가자던 친구놈이 문자로 약속을 취소해서 갑자기 공허한 기분이 드셨습니까!

아무라도 만나서 아무 쓸데없는 얘기라도 하고 싶은데 이 세계의 인간은 왜 이렇게 단절되어 있는 것일까 고독하십니까!

갑자기 창문을 열고 거리를 향해 미칠듯이 소리를 지르고 싶은 충동을 참지 못해 답답하십니까!

약속 없는 주말이 대체 몇 주째인가 손가락으로 꼽아보고 자기도 모르게 두 눈을 질끈 감으셨습니까!


생각만 말고 행동하죠.

원래 번개는 뭐 이것저것 준비하고 만나는 것이 아니라

난 원래 이런 사람이 아닌데 내가 왜 부랴부랴 외출 준비를 하고 있는 거지, 그러면서 집을 나서는 거죠.

지하철을 타고 가면서도 차창밖의 어둠을 멍하니 바라보다 문득 내가 미쳤나,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들을 만나러 가다니, 그러면서 가는 거죠.

행동하는 자에게 삶은 그 비밀을 드러내리라.

한 번쯤 충동적으로 움직이는 것도 어떻습니까!


시간 없습니다.

6시 30분 종로 영풍문고에서 만납시다.

종로 3가 YMCA 옆 골목에 괜찮은 퓨전 일식집 있던데 거기서 마시든지, 인사동 주점도 좋고, OB광장 같은 시원한 맥주집도 좋고...

아무튼 남녀노소 상관없이 듀게인이라면 반갑게 만나서 술 한잔하죠.


영풍문고 시집 코너에서 시집 뒤적거리고 있겠습니다.

8시까지 기다릴게요.

얼른 씻고 나가야겠네요.

접선 암호는 "사과나무에 배두나?"

누구든 시집 코너 근처에서 알짱거리면 제가 다 찾아가서 그렇게 물어보겠습니다.

혹시라도 번개와 상관없이 영풍문고 가시는 분, 조심하십시오, 정말입니다.

그럼 피식 웃으면서 안녕하세요, 하시면 되겠습니다.

암호 기억하십시오.

사과나무에 배두나? 입니다.


회계는 n분의 1로 제가 확실하게 보겠습니다.

남는 돈 절대 꿀꺽 안 합니다.

그리고 듀게 닉네임 밝힐 필요도 없고, 그냥 자유롭게 아무 제약없이 만나서 맥주 마시고 수다 떨고 깔끔하게 끝내죠.


농담 아닙니다.

한 분도 안 올 수 있지만 그래도 전 나가서 기다리겠습니다.

아무도 안 와도 혼자 한잔의 맥주를 마시고 돌아오겠습니다.


움직이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7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64
98285 [바낭] 헤어지자는 말을 전했어요 [9] 카레여왕 2012.09.11 3368
98284 [긴 바낭] 엄마의 맛 [24] fysas 2012.07.06 3368
98283 다들 외로우시죠? [19] 런래빗런 2012.10.21 3368
98282 박정현 8집 초간단 후기 [8] 프레데맄 2012.06.19 3368
98281 대륙의 음식 창조 연금술 [13] 사과식초 2011.06.17 3368
98280 [바낭] 식장 계약했습니다. [28] 가라 2011.04.12 3368
98279 여러 가지... [7] DJUNA 2011.01.10 3368
98278 '이기적'이라는 표현에 대한 짧은 생각. [11] 불별 2011.01.05 3368
98277 여러 가지... [16] DJUNA 2010.12.12 3368
98276 장재인에게 그나마 어울리는 대형기획사는 YG? [6] Robert Frost 2010.10.29 3368
98275 백지연 피플 인사이드에 박칼린 감독 나오네요. [1] 01410 2010.08.30 3368
98274 플래쉬 포워드.. 보셨나요? [15] Tissues 2010.08.16 3368
98273 LSE에서 공부하고 있는 석사생입니다. 간단한 설문조사 부탁드립니다. :) [5] 말리지마 2010.07.14 3368
98272 노희경 작가가 뽑은 자기 작품 베스트 3 [9] 마당 2012.01.25 3368
98271 팔자 주름 크림 효과가 있나요? [9] 산호초2010 2012.11.25 3367
98270 살 빼신 분들 큰옷들 어떡하세요?! [18] 블랙북스 2012.09.11 3367
98269 여러 가지... [8] DJUNA 2012.08.02 3367
98268 린제이 로한 차 접촉사고가 5천번이 넘는다고 [9] 가끔영화 2012.07.28 3367
98267 둘째 낳았습니다. [24] 레옴 2012.08.08 3367
98266 탑밴드 2화 같이 보실래요? [146] 피노키오 2012.05.12 336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