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YG의 신실한 벗. sbs 인기가요에서 2ne1이 컴백 무대를 했습니다.



YG + sbs 조합이 언제나 그렇듯 셋트도 조명도 의상도 모두 돈 들인 티가 팍팍 나는 고퀄리티이긴 한데...

카메라 때문인지 뭣 때문인지 좀 산만해 보이는 게 제 기대에는 살짝 아쉬웠습니다. 


가장 인상적인 것은 intro 씨엘 어깨에서 수고하신 앵무새님과 I love you 무대에 찬조 출연해주신 다른 조류분들.

그리고 저 괴이한 머리를 하고도 아무렇지도 않게 '그냥 이쁨'으로 보이는 산다라박의 미모.

마지막으로 아이돌치곤 꽤 강한 노출임에도 역시 왠지 그냥 그러려니... 하고 받아들이게 되는 씨엘의 의상이네요.


노래는 이제 완전히 적응이 되어서 그냥 듣기 좋습니다.



2.

티아라도 컴백했죠. 음악중심이 첫 무대긴 했는데 '보기엔' 오늘 무대가 나아서 오늘 걸로.



Cry, Cry 때의 반복 같아요. 일렬로 서서 발라드 하나 부르고 다음엔 비장한 댄스곡 하나 부른다는 구성인데...

뭐 첫 곡은 그냥 그렇다 쳐도. 타이틀 곡은 노래도 노래지만 안무도 참 심란하네요. '비욘세의 싱글 레이디 안무를 했던 사람이다!!!' 라면서 작년에 원더걸스 'Be my baby' 활동 때 한국에서 많이 유명해진 그 안무가분이라는데. 원더걸스 안무는 그래도 귀엽고 볼만했는데 이 안무는 이 팀 전설의 망작 '거짓말'을 떠올리게 합니다(...)


그래도 은정양은 예쁘고. 새로 들어온 멤버도 괜찮고. 화영양은 조금 더 박신혜스러워졌네요.

예쁘니 됐죠 뭐. <-



3.

그리고 제국의 아이들도...



사실 전 남자 아이돌 따위 잘 되든 망하든 별 관심 없는 사람이지만.

유독 이 팀의 망함에 안타깝단 생각을 하게 되는 건 동준군 때문입니다. 남자 한가인 어쩌고 하면서 언플했던 분 말이죠.

한가인을 닮았고 어쨌고를 떠나서 (근데 닮았;) 준수한 외모에 춤도 꽤 추는 것 같고 또 외모에 비하면 노래 실력도 훌륭한 편이죠. 이것저것 종합하면 흔치 않는 분이신데 팀을 참으로 자알 만나서 몇 년째 듣보잡 생활하는 게 괜히 안타까워 보이더라구요. 근데 제 가족분 지적대로 이 분은 이상하게 덕후들을 끄는 매력은 없는 것 같긴 해요. 근데 그래도 괜히 아깝;


어쨌든 시완군에게 제대로 묻어서라도 이번에 반응 좀 얻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아주 조금만 해 봅니다.

그러니 시완군 옷이랑 머리 좀 저러지 말아요 사장님. <-



4.

다음 주에 솔로 활동 시작한다는 2pm 장우영의 뮤직비디오도 나왔습니다.




7명 시절 가족분이 잠시 2pm 덕후질을 하시는 바람에 '떴다 그녀'를 다 보고 '와일드 바니'도 어느 정도 보면서 이 분과 준호군이 팀 내에선 가장 야심(?)이 있어 보인단 생각을 한 적이 있었습니다만... 뭐 그게 몇 년 전인지 벌써; 암튼 방송 활동까지 하는 걸로는 팀에서 첫 번째 솔로 활동이네요. 제목만 봐도 짐작이 가듯이 사장님 작사 작곡입니다. (쿨럭;)


일본에서 워낙 근육을 강조하다 와서 그런지 옛날에 보던 그 얼굴관 인상이 좀 달라졌는데, 덕택에 좀 더 솔로하기 좋은 인상(?)이 된 것 같긴 합니다.

8~9월쯤에 2pm도 컴백한다고 하고 컴백 시기도 그렇고(...)해서 큰 반응은 없을 것 같지만. 그래도 솔로 활동 한 번 해 보는 게 어딥니까. 어지간한 아이돌들에겐 꿈 아닐까요.



5.

그리고 여러분.



많은 사랑 부탁드려요(...)



작곡, 프로듀스 다 해 준다고 공언했는데 왜 연락 한 번 없이 앨범 냈냐! 고 장난스럽게 따지는 유희열에게 매우 모범적인 대답을 들려주는 윤하양이 귀엽습니다.

그리고 앨범 감상문을 적어온 유희열옹도. 아주 훈훈하고 좋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7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64
98285 [바낭] 헤어지자는 말을 전했어요 [9] 카레여왕 2012.09.11 3368
98284 [긴 바낭] 엄마의 맛 [24] fysas 2012.07.06 3368
98283 다들 외로우시죠? [19] 런래빗런 2012.10.21 3368
98282 박정현 8집 초간단 후기 [8] 프레데맄 2012.06.19 3368
98281 대륙의 음식 창조 연금술 [13] 사과식초 2011.06.17 3368
98280 [바낭] 식장 계약했습니다. [28] 가라 2011.04.12 3368
98279 여러 가지... [7] DJUNA 2011.01.10 3368
98278 '이기적'이라는 표현에 대한 짧은 생각. [11] 불별 2011.01.05 3368
98277 여러 가지... [16] DJUNA 2010.12.12 3368
98276 장재인에게 그나마 어울리는 대형기획사는 YG? [6] Robert Frost 2010.10.29 3368
98275 백지연 피플 인사이드에 박칼린 감독 나오네요. [1] 01410 2010.08.30 3368
98274 플래쉬 포워드.. 보셨나요? [15] Tissues 2010.08.16 3368
98273 LSE에서 공부하고 있는 석사생입니다. 간단한 설문조사 부탁드립니다. :) [5] 말리지마 2010.07.14 3368
98272 노희경 작가가 뽑은 자기 작품 베스트 3 [9] 마당 2012.01.25 3368
98271 팔자 주름 크림 효과가 있나요? [9] 산호초2010 2012.11.25 3367
98270 살 빼신 분들 큰옷들 어떡하세요?! [18] 블랙북스 2012.09.11 3367
98269 여러 가지... [8] DJUNA 2012.08.02 3367
98268 린제이 로한 차 접촉사고가 5천번이 넘는다고 [9] 가끔영화 2012.07.28 3367
98267 둘째 낳았습니다. [24] 레옴 2012.08.08 3367
98266 탑밴드 2화 같이 보실래요? [146] 피노키오 2012.05.12 336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