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나라를 거쳐 폴란드로 온지 육일째입니다. 폴란드의 심장이라 불리는 크라코프에 있는데 아우슈비츠 수용소와 가깝다고 해서 오늘 다녀왔어요. 아우슈비츠 수용소 관람투어를 신청하니 기분이 묘하더군요. 관광상품으로 아유슈비츠라...여타 관광처럼 수익을 위한 투어가 아님에도 낯설었어요.
아침일찍 픽업온 차량을 타니 안내방송이 나왔습니다. 이어 밝은 노래가 잠시 흘렀구요. 뭐지...하는 사이 아우슈비츠 영상을 틀어주더군요. 여기서부터 투어는 시작되었습니다.
영상을 보다 차창밖을 보다...여러 생각이 스쳤어요. 참혹한 영상을 보며 참혹한 행위를 하는 현재 이스라엘도 겹쳤고요. 회자되지 않는 수많은 대량학살도요. 마음 속에 아우슈비츠 관람에 저항이 꽤 컸었습니다. 한시간여를 달리고 도착한 곳에서 입장 준비를 하고 가이드의 설명에 따라 수용소에 들어갔어요. 맨처음 본 건 아우슈비츠 오페라였어요...이장혁의 노래에도 있죠...오페라를 연주할 때 어떤 심정이었을까 생각하니 눈물이 나더라고요. 눈물의 정체는 생각할 겨를이 없었어요. 규정하고 싶지도 않았고요. 아니 할 수가 없었어요. 수용소 내부를 안내받으며, 인간의 잔혹함이 얼마나 끔찍하던지요. 그리고 여전히 행해지는 학살들, 잊혀지는 죽음들, 자본이 고도화될수록 교묘해지는 학살의 장치들, 누가 내 목을 조르는지도 모른채 숨막히며 살아가는 사람들, 차별들...
아우슈비츠에서 죽임당한 사진들이 걸려있는데 사진들보기가 어쩜 그렇게 힘든지요. 쌍둥이 사진도 있더라고요. 같은 생김새에, 같은 날 태어나 두 달 간격으로 같은 방식으로 죽임당했을 쌍둥이...서로의 생사도 모른채 벌어진 일이겠죠...그 속에도 삶이 있었기에 그들의 신발과 솔 그릇들도 아기옷들도 인형도 있었어요. 그게 더 보기 더 곤혹스러웠어요...오기 전까진 유대인 학살만 회자되는 게 내심 속상하기도 했어요. 유대인 학살은 계속 확대재생산되서 다양하게 불러오면서 다른 사건을 반복하면 낡고 오래돼 지루한 것으로 치부되는 게 못마땅하기도 했고요...뭐든지 힘겨루기인 것 같아 씁쓸했어요. 그렇게 비교되는 성질이 아닌 건데도요...다녀오고나니 많이 어지럽습니다. 유대인학살을 떠올리며 이스라엘이 자행하는 학살을 멈출 수 있다면 어지러움이 덜할텐데요...
여행 중 여러곳을 다녔지만, 오늘이 가장 힘드네요.
한국가면 더 많이 공부하고 싶어요. 오늘을 잊지 않게요.
소금광산이나 가려했었는데 폴란드 여행은 이렇게 마무리 될 것 같습니다. 며칠 더 머무르겠지만 쉬다 떠나야겠어요.
쓰고 싶은 말은 참 많았는데 어쩐지 할 수 있는 말이 많지 않아요.
다음엔 제가 보고 느낀 모든 걸 쓰면 좋겠어요.
그럼 이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5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9160
96210 부모님들도 딸아들 키에 예민하군요.. [7] 7월9일 2010.09.08 3348
96209 진화론자는 기독교인이 될 수 있는가 [19] catgotmy 2012.05.31 3348
96208 고사2를 봤습니다. [3] cksnews 2010.08.02 3348
96207 우리 동네 지하철에서.jpg [4] run 2010.08.06 3348
» 아우슈비츠 강제 수용소에 다녀왔어요. [8] 난데없이낙타를 2012.09.23 3348
96205 (영화계 내 성폭력) 곪디 곪아서 고름이 줄줄 흘러나오더니 이제야 이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하네요. [2] 경대낭인 2016.11.11 3347
96204 수면부족이 사람을 이렇게 미치게 하는지 처음 알았습니다 [9] 하늘보리 2015.05.18 3347
96203 혼자 있을 때 말 하시나요? [21] DH 2013.01.04 3347
96202 어제 오늘 찍은 뉴욕 사진 몇 장 보여드릴까요 [12] loving_rabbit 2013.01.06 3347
96201 <운동 바낭... 이 아니고 정보일지도..^^>닥치고 스쿼트 이후 새로운 운동 이틀째.... [8] 이안 2012.11.21 3347
96200 [아기사진 조금] 부모자식간 "사랑해", 생활인으로서의 부족함에 대한 불안 [15] 미선나무 2012.08.31 3347
96199 [바낭] 혹시 듀게에 박신혜양 팬이 계시다면 [13] 로이배티 2012.07.15 3347
96198 채식주의자의 슬픔 [8] koggiri 2012.07.12 3347
96197 팀 버튼의 배트맨을 좋아하는 분들은 없나요? [27] amenic 2012.07.07 3347
96196 [고냥+바낭]고양이 아롱이 근황/타자기 글씨/기타 등등 [10] 헤일리카 2012.08.04 3347
96195 힛걸 한국 방문 [9] 걍태공 2012.05.24 3347
96194 신체의 한계를 극복한 연예계 스타일 아이콘 3인 - 왠지 슬픈.. [2] 귀천 2011.12.10 3347
96193 [심리학] 부인, 2012 뇌인지과학회에 다녀왔습니다 1 [15] 쥘리앙 소렐 2012.09.09 3347
96192 Siri.. 역시 네이티브 아니면 안되는 건가요... [17] 도야지 2011.10.14 3347
96191 안구정화좀 하겠어요 (김연아 사진 재중) [5] soboo 2013.05.25 334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