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들어오자마자
손발씻고 양치하고
기왕이면 샤워까지 딱 끝내는
좋은 습관을 가진 사람이 참 부럽습니다.

이런 사람이 많을까요?
아님 생각보다 적을까요?

저는 운동이 아닌 외출시엔 하루종일 어깨를 얽매던 가방을 턱하니 침대에 던지고 일단 누워요. 피곤하면 좀만 쉬다 씻자며 미루다가 안 씻고 잘 때가 종종 있어요. 잔다고 썼지만 실은 기절에 가깝습니다. 세수는 커녕 옷도 못 벗고 기절. 전화가 와도 깨지 않고 방에 전기불도 켜 놓은채 잠결에 간신히 브라끈이나 바지 단추만 풀고 잡니다. 설령 누군가의 전화를 받는다 해도 다음날 아침엔 전혀 기억이 나지 않아요. 술 마신 것도 아니고 몽유병환자도 아니건만 아주 고약한 잠버릇이죠.

물론 매일 그렇다는 건 아니고
가끔, 혹은 피곤한 시기에 해당하는 말입니다.

누군가는 문을 열고 들어오자마자 가방을 내려놓은 후 TV나 오디오를 켤 수도 있고, 누군가는 옷부터 갈아입을지도 모를 일이고, 누군가는 손만 씻고 요리를 할 지도 모르죠.
혹은 컴퓨터 전원버튼부터 발꼬락으로 딸깍 누를지도요.

청결히 잘 잠드는 습관 참 부럽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45
98272 여러 가지... [7] DJUNA 2011.01.10 3368
98271 '이기적'이라는 표현에 대한 짧은 생각. [11] 불별 2011.01.05 3368
98270 여러 가지... [16] DJUNA 2010.12.12 3368
98269 장재인에게 그나마 어울리는 대형기획사는 YG? [6] Robert Frost 2010.10.29 3368
98268 백지연 피플 인사이드에 박칼린 감독 나오네요. [1] 01410 2010.08.30 3368
98267 플래쉬 포워드.. 보셨나요? [15] Tissues 2010.08.16 3368
98266 LSE에서 공부하고 있는 석사생입니다. 간단한 설문조사 부탁드립니다. :) [5] 말리지마 2010.07.14 3368
98265 여름에 읽을 만한 추리소설.. [9] color#46 2010.07.08 3368
98264 노희경 작가가 뽑은 자기 작품 베스트 3 [9] 마당 2012.01.25 3368
98263 이건 또 뭔 돈ㅈㄹ [10] 닥터슬럼프 2014.12.18 3367
98262 [금요바낭]성애 [26] 여름숲 2014.04.04 3367
98261 화장 어떻게 고치세요? 특히 썬크림 [9] 라오샤 2013.03.03 3367
98260 이제서야 본 마스터셰프 코리아2 준결승전 [13] 달빛처럼 2013.07.30 3367
98259 여러 가지... [8] DJUNA 2012.08.02 3367
98258 린제이 로한 차 접촉사고가 5천번이 넘는다고 [9] 가끔영화 2012.07.28 3367
98257 둘째 낳았습니다. [24] 레옴 2012.08.08 3367
98256 탑밴드 2화 같이 보실래요? [146] 피노키오 2012.05.12 3367
98255 20대 개x끼론에 관련된, 오늘 본 짤방 둘. [8] mithrandir 2012.04.12 3367
98254 간지 나는 윈도폰 - jil sander cell phone [8] soboo 2011.10.07 3367
98253 토스트 환영 종결자 [9] 텔레만 2011.08.04 336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