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민주당, 정의당, 미래통합당처럼 정치 색깔이 완전히 다른 사람이 친구가

되기는 어렵다는 생각은 기본으로 깔구요.


그리고 친구가 어느정도 정치에 관심도가 높은가도 중요한거 같습니다.


대략 "나는 정치에 그닥 관심없다"류의 사람과 정치 얘기로 서로 부딪힐 일은 없는 것이고.


저랑 친구는 오랜 민주당 지지자죠. 몇번 썼는데 그러나 이 친구는 열혈 문재인 지지자이자

열혈 김어준 지지자입니다.


그래서 조국 사태(?)때 저는 조국에 대해서 부정적이었기에 부정적인 발언을 하고

이 친구의 열혈 김어준 찬양과 조국 감싸기를 듣는걸 거부했죠.


불쑥 전화해서 김어준 블라블라~~~를 들어주는 것에 신경질이 나기 시작했으니까요.


그러나 요즘 검언유착 사태가 터지면서 저는 윤석열에게 분노합니다.

그래서 친구에게 전화를 했더니 "전화 끊어!!!!"라고 소리를 지르면서

"니가 이제와서 이러는게 참 낯설다. 너는 조국 때 김어준 말 무시하지 않았냐." 등등

이제와서 분노하는게 우습다라고 하더군요. 뭐가 새삼스럽고 조국처럼 묻힌 사람 생각 안하냐


사실 이명박근혜 시절에야 둘 다 분노 게이지가 높았는데

이 정부 들어와서 너무 문재인 찬양모드인 친구에게 늘 저는 맞춰준다고 맞춰줬는데

내가 조국 사태 때 의견이 달랐다는 이유로 수십 년을 알고 지낸 사람에게

이렇게 화를 내는건....


전 저와 정치적인 지향이 좀 다르거나 정치적인 의견이 다르다고 해서

그 사람에게 화를 내거나 관계가 잘못되었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정치적 의견보다는 그 사람과 나의 관계가 중요하다고 여기니까요.


늘상 느껴왔지만 친구는 자신과 의견을 달리하면 그걸 개인적인 모독 이상으로 느낀다는걸

피부로 확 느꼈어요.


나중에 고심끝에 카톡을 하고 서로 사과하고 마무리했지만

사실은 아직까지도 이 친구에 대해서 상한 기분은  회복이 안되네요.


사실은 전 조국에 대해서도 검찰과 언론에 내가 속은 게야, 왜 그 때 쏟아지는 보도 속에서

길을 잃었을까라는 후회를 합니다.


그래봐야 그 친구는 "너같은 인간들이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 조국을 망쳐놓은 인간"들이라는 거겠죠.


사실 게시판에서 정치 문제로 험악한 설전을 벌일 수는 있지만 수십년간의 개인적인 수많은 시간과 애정도

정치 의견 하나로 이렇게 무너질 수 있다는게 허무하네요.


-몇 안남은 친구가 또 이렇게 멀어져가는구나 싶네요. 사람 고쳐쓰나요.

  그 아이는 앞으로도 자기와 의견이 안맞으면 늘 이럴텐데 의견 강요당하는거 지치네요.

  기본 민주당 지지자, 그러나 정부에 대해서 때로는 비판도 할 수 있지, 김어준은 틀릴 수 있지,

  그런 내 포지션을 받아들일 수 있다면 그 애의 정치 논리 강요는 더이상 받고 싶지 않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7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37
113926 미아 와시코브스카 in treatment [6] 크림롤 2020.09.06 666
113925 돌비 애트모스 지원 헤드폰 구입했습니다! (fea. 반일불매운동) [3] 얃옹이 2020.09.06 554
113924 듀나in) 고전 크리처물 영화 질문(개발새발 그림첨부) [8] 메피스토 2020.09.06 380
113923 주말, 연락할 사람들 안유미 2020.09.06 293
113922 아비정전을 보고 있어요. [9] 하워드휴즈 2020.09.06 491
113921 네플릭스 영화 생각하지 않으려해 2020 독특하네요 [3] 가끔영화 2020.09.06 669
113920 바낭ㅡ다음 뉴스에 댓글 5000개 썼네요 [3] 가끔영화 2020.09.05 494
113919 반도를 보았습니다. [4] 분홍돼지 2020.09.05 607
113918 메시와 마라도나 daviddain 2020.09.05 212
113917 호날두가 생각나서 daviddain 2020.09.05 1104
113916 바람처럼 왔다가 이슬처럼 갈 순 없잖아(김종인) [1] 왜냐하면 2020.09.05 473
113915 잡담...(거리두기연장, 샤인머스캣) 안유미 2020.09.05 382
113914 금요일이니까 바낭 [6] 여름 2020.09.05 356
113913 "싸이코지만 괜찮아"의 매력은? [22] 산호초2010 2020.09.04 1151
113912 테넷에서 가장 좋았던 음악. [2] 하워드휴즈 2020.09.04 376
113911 메시 상황은 [17] daviddain 2020.09.04 706
113910 이런저런(이재명, 불법의료거부, 전교조) [4] 왜냐하면 2020.09.04 668
113909 아침부터 울게 된 (혼자만) 슬픈 사연 [9] 가을+방학 2020.09.04 1059
113908 당신의 이메일이나 휴대전화 비번은? [21] 노리 2020.09.04 673
113907 방탄소년단, Dynamite MV [2] 메피스토 2020.09.03 65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