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게에서는 좀 뜸한 것 같았는데(최소한 저는 못 봤습니다) 최근 SNS를 뜨겁게 달궜던 것이 맨스플레인이었습니다.

그런데 노정태 씨가 스톨만의 오픈소스 운동도 맨스플레인의 하나라고 이야기 했다가 많은 유저들의 반박을 받았습니다.

노정태씨의 트위터 내용은 이랬어요.


JeongtaeRoh@JeongtaeRoh Apr 6

오픈소스도 사실 맨스플레인과 크게 다르지 않은, '내 코드를 봐, 아름답잖아~' 같은 욕망에 크게 의존하여 시작된 그런 운동. 그 잘난척을 위해 막대한 경제적 이익을 내던질만큼 스톨만과 그 추종자들의 영좆이 컸다는 것.


그리고 아래 링크를 보면 sonnet이라는 유저(아마 전문 개발자로 추정되는)가 논리적으로 반박을 했어요. 노정태 씨는 사실상 꼬리를 내렸고요.


https://twitter.com/JeongtaeRoh/status/585103739385700352


사실 저도 이쪽 분야에 있지만 노정태 씨의 발언은 오픈소스 운동을 고작 자기 과시 정도로 잘못 생각했을 뿐 아니라 최근의 프로그래머들의 경향도 전혀 이해하고 있지 못한 상황에서 나온 것이라고 생각해요.

물론 과거에 그런 경향이 없지는 않았어요. 남들이 알아보지 못할 정도로 복잡하고 난해하게 소스 코드를 만들어 놓고 우쭐하는 경향이요.

하지만 최근에 그런 행동을 보이는 프로그래머가 있다면 시장에서 완전히 외면 당합니다.

소스코드는 최대한 간단 명료하고 남이 알아보기 쉽게 작성한 것을 잘했다고 이야기하죠.

더욱이 오픈소스 운동은 MS와 같은 거대기업의 소프트웨어 산업 독점에 대항해서 발발한 것인데 그게 맨스플레인이라고요? -_-;

맨스플레인 이야기 하는 것 까지는 좋았는데 이 부분에선 노정태 씨가 너무 간 것이라고요.

여기서 우리가 얻을 수 있는 교훈은 잘 알지 못하는 전문 분야는  너무 아는 척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죠.

물론 위 링크에서 보면 알 수 있지만 노정태 씨가 어그로를 끌지 않고 sonnet이라는 유저의 말에 수긍을 한 것은 높이 평가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3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515
92846 이런저런잡담... [6] 여은성 2015.04.26 1188
92845 쭈꾸미 사기! [6] 바스터블 2015.04.26 1730
92844 (g7x) 4월 26일 홍대 놀이터 공연 [1] 갓파쿠 2015.04.26 419
92843 어벤져스2에서 트랜스포머3를 봤네요. [1] 아미고 2015.04.26 976
92842 듀나님 리뷰가 정리되었으면 좋겠어요. [3] 바스터블 2015.04.26 1583
92841 바낭] 집에 책밖에 없던..시절 [10] N氏 2015.04.26 1452
92840 4.29 재보선 전망 [7] amenic 2015.04.26 1206
92839 [왕좌의 게임] 주인공들이 떠난 공허한 웨스터로스 (스포 함유) [5] egoist 2015.04.26 1645
92838 [바낭] 나이에 민감 글 보고 아무 상관없는 기사가 하나 떠올랐는데 [2] 아마데우스 2015.04.26 818
92837 [게임]2차 클베중인 트리 오브 세이비어 catgotmy 2015.04.26 284
92836 가장 좋았던 버디무비는 [6] 가끔영화 2015.04.26 705
92835 위악이란 무엇인가, 개저씨 [29] 겨자 2015.04.26 2377
92834 우물 안 개구리의 조어인가, 위악적인 장난인가 - 김x녀에 대한 이야기 [11] catgotmy 2015.04.26 1597
92833 정말 절박한 상황이 나오는 영화가 뭘까요 [38] 루이루이 2015.04.26 2513
92832 상상력의 한계는 있는걸까요? [4] 아미고 2015.04.25 1491
92831 더 많이 번들 무어하리 [7] 10%의 배터리 2015.04.25 2378
92830 EBS 인간의 두 얼굴 [1] underground 2015.04.25 1571
92829 멜 깁슨 젊은 영화 보니 아주 미남이군요 [4] 가끔영화 2015.04.25 1073
92828 정말바낭] 포기하지 않는 방법? [4] N氏 2015.04.25 1767
92827 5월 2일 폴 매카트니 공연 가시는 분들께 정보 드립니다. [2] 파구아 2015.04.25 172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