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력의 한계는 있는걸까요?

2015.04.25 23:36

아미고 조회 수:1497

영화를 보면서 뒤통수 맞는 것을 좋아합니다. 전혀 생각지도 못한 스토리가 갑자기 튀어나와서 아, 저건 저랬던 것이구나 그런 깨달음을 얻는 영화들이 보고나서도 한참이나 머릿 속을 맴도는 즐거움을 선사한다고 생각합니다. 최근에는 위플래시의 마지막 장면을 보면서 아, 엿은 저렇게 먹이는구나를 깨닫았습니다. 보통 스릴러 영화들이 사실 이건 이런 반전이였어 와 같은 뒤통수를 많이 때리곤 하는데, 요즘에는 항상 비슷한 패턴이여서 그런지 식상한 면이 많습니다. 옛날 쏘우를 보면서 느꼈던 그 전율이랄까. 그런게 느껴지는 영화를 보기가 참 어려워졌습니다.


 SF영화도 그렇습니다. 디스트릭9 은 정말 훌륭한 영화라고 생각하고, 매트릭스1은 감히 명작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들 영화의 특징은 보통 어떠한 사물을 바라보는 시선을 한차원 높여주는데 지대한 기여를 했다는 점입니다. 디스트릭9을 보면서 외계인과 인간의 관계가 어떻게 비틀려 보일 수 있는지를 생각하게 되었고, 영화의 외계인과 인간의 관계를 보면서 다시 한번 우리 사회를 돌아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매트릭스1에 사용되었던 영화적인 기법들과 설정은 어린 나이에 큰 충격이였죠. 어떻게 이런 생각을 할 수 있을까. 이런 생각을 할 수 있는 사람은 천재라고 밖에 표현이 안된다. 그런 식으로 밖에 생각이 안되더군요.


결국 명작이라고 불리우는 작품들은 지금에 있어 존재하지 않는 그 무언가에 대해 상상할 수 있는 능력이 있어, 그것을 작품으로 표현되었기에 붙여질수 있는 이름 인 것 같습니다. 식상함이 반복된다면 그것은 옛날에 존재했던 작품들의 짜깁기에서 벗어 날수가 없다는 것이죠.


그런데 요즘에 들어서는 그러한 튀통수를 맞기가 어렵다고 느껴지는 걸까요? 라따뚜이의 엔딩에서 무엇을 먹겠냐는 말에 suprise me라고 대답을 했듯이, 제작이 발표되는 순간에서부터 상영을 하기까지 몇년을 기다리고 무언가의 놀라움을 기대하지만, 뭐 나쁘지 않았어 정도의 만족을 얻는 것이 대다수입니다. 그러다가 생각지도 못한 작품들에서 재미를 느끼곤하는데, 가만히 찾아보면 어디선가 본듯한 내용이긴 하다는거죠.


개념과 연출 그리고 내용에 있어서 정말로 새로운 상상이 발현되기가 어려운 것을 알지만서도 내심 누군가를 그렇게 해주기를 기대합니다. 그럼 그 작품은 분명 명작이 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4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24
93407 LGBT 여러분, 당신을 데리러 우리가 왔습니다! <소모임 회원 모집> lgbtaiq 2015.05.25 1058
93406 탕웨이와 비슷해보이는 yg 걸그룹 [7] 가끔영화 2015.05.25 2602
93405 영화 향수 어떠셨나요?(소설도 포함) [8] 커리맨 2015.05.25 1076
93404 노무현 전 대통령을 싫어하는 다양한 이유 [10] amenic 2015.05.25 2818
93403 영양제 추천 부탁드려요. [4] concombre 2015.05.25 1016
93402 의미는 알지만 안쓰게되는 단어 [6] catgotmy 2015.05.25 1538
93401 웃음 [1] 가끔영화 2015.05.25 495
93400 김한길 의원이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 당선에 어떤 기여를 했나요? [14] amenic 2015.05.25 1886
93399 다들 삼국지 조조전 해보셨잖아요? [2] 달빛처럼 2015.05.25 803
93398 68회 칸영화제 수상 결과 [2] 칠리 2015.05.25 2253
93397 만화 6-3, 만화 7 [10] 말하는작은개 2015.05.25 1208
93396 돌려받지 못한 책 [2] 이안 2015.05.25 1309
93395 John Forbes Nash Jr. R.I.P. 1928-2015 [3] 조성용 2015.05.24 666
93394 프로듀사에서의 김수현, 우리 신입 [7] 10%의 배터리 2015.05.24 3269
93393 갤럭시 s5 사려는데... 한가지 질문 [2] theforce 2015.05.24 1049
93392 공개채팅방 말하는작은개 2015.05.24 319
93391 [판매글] 서울 재즈 페스티발 25일권 2장(거래불발 재업) [1] 삼다수 2015.05.24 675
93390 복면가왕 보시는 분?? 정말 놀랐어요. [8] 쇠부엉이 2015.05.24 4267
93389 헐리우드 앙숙 부녀 [3] 가끔영화 2015.05.24 2077
93388 아이유 메니저 최권 미남형이군요 [8] 가끔영화 2015.05.24 34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