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문학 갤러리에 가보면 문창과가지말라는 말이 넘쳐나던데 이해가 되네요.

나는 안그럴거야 나는 틀리겠지 나만은 잘될거야...하면서 입학하지만 졸업반이 되고 현실을 알면,

순수문학이 좋다 어떻다해도 결국은 결혼하고 집사고 자식낳고 손자보고 싶은게 인간의 욕망이라고. 졸업반되고  현실알면 인생 사기당해 엿먹은 기분이라고(표현은 극딜이었는데 자체순화)

현실이란게 이런겁니다.

 

 

 

1. 가족 같은 분위기라 성추행? 열악한 출판노동

출판노동 실태조사, 대부분 중소영세사업장… 저임금에 과잉노동, 부당해고도 다반사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3124

 

 

 

 

 

2.출판사 자음과모음, '부당노동' 논란 … 해명 들어보니http://www.nocutnews.co.kr/news/4397405

........................서울경기지역 출판지부는 "이러한 정황 중심에는 2013년 사재기 사건에 책임을 지며 사퇴한 강병철 사장이 있다"면서 "강 사장은 직원들에게 무리한 실적 요구와 욕설·언어 성폭력을 퍼부었다"고 했다.

또한 "강 사장의 비상식적인 횡행과 회사의 불법 행태는 윤 씨에게만 해당되는 게 아니라며, 여러 계열사로 나뉘어 있는 자음과모음 직원들 거개가 자신이 어느 계열사에 소속됐는지도 모르고, 근로계약서를 작성/교부받지 못했으며, 연장근로 수당도 지급받지 못하고, 강 사장의 개인업무에 동원되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3. 자음과모음 이번엔 갑질http://www.hankookilbo.com/v/b5a140c7398b4f5e9c2e839a3e3c0435

 

일부 직원들은 강 사장이 업무와 무관한 일까지 떠넘긴다고 폭로했다. 한 직원은

“중국에서 강 전 대표의 지인들이 놀러 오면 남자 직원은 종일 운전기사 노릇을 하게 했고 여직원들은 관광가이드처럼 일했다”며 “강 대표 여자친구가 플리마켓 사업을 시작하면서 디자인팀이 배너 제작, 광고 페이지, SNS 홍보 등도 도맡아야 했다”고 말했다.

강 사장은 이에 대해 “직원들 모두 근로계약서를 쓴다. 권고사직은 조직 개편으로 불가피했다”고 직원들의 주장을 부인했다. 황광수 주자모 대표는 “출판계에선 근로계약서를 따로 쓰지 않는 것이 관행”이라고 엇갈린 말을 했다. 창비, 문학동네, 민음사, 문학과지성사 등 주요 출판사들은 모두 근로계약서를 작성하고 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5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84
93691 주커버그와도 만나려던 천재소녀 의혹이 일고 있네요.. [12] Chekhov 2015.06.09 5552
93690 3월의 라이온 보시는 분 있나요? [2] 칼리토 2015.06.09 1030
93689 누군가를 잘 안다고 말할수 있을까요? [13] 디나 2015.06.09 2100
93688 홍콩날씨 답변 감사& 메르스관련 잡상 [3] 10%의 배터리 2015.06.09 1524
93687 한니발 3시즌이 돌아왔어요 [2] 라인하르트백작 2015.06.09 1107
93686 [잡담] 무뢰한 & 간신 & 스파이 짧은 감상 [1] 귀검사 2015.06.09 1536
93685 Richard Johnson R.I.P. 1927-2015 [1] 조성용 2015.06.09 423
93684 오늘자 '냉장고를 부탁해'는 후폭풍 장난 아닐것 같은데요.. [17] 수지니야 2015.06.09 7147
93683 언론의 온도차이 [2] ageha 2015.06.08 1222
93682 애플 웹페이지에 게재된 영상들 [5] 프랜시스 2015.06.08 1096
93681 문형표식 어법, "실패라기보단 충분치 못했다" [2] chobo 2015.06.08 1375
93680 [펌뉴스]"울릉도에서 나가".. 메르스 자가격리 대상자 압송 소동 [2] staedtler 2015.06.08 1948
93679 서울시와 서울시의사회 공동 성명 발표 [3] 아빠간호사 2015.06.08 1991
93678 파랑새의 집이 아주 재밌나요 [2] 가끔영화 2015.06.08 798
93677 황교안 ㅡ 자격이 안되면 공석으로 놔 둘지언정 부패를 근절해야 [5] 나니아 2015.06.08 1162
93676 [날씨] 건조 특보 확대, 요새 서울 경기 지역 심각하게 건조하지 않나요 catgotmy 2015.06.08 482
93675 오산 공군기지, 22명에게 탄저균 노출 [7] 사막여우 2015.06.08 2576
93674 집에 가야하는데 메르스 비상 [3] 양자고양이 2015.06.08 1692
93673 과연 이 나라는 법치국가가 맞는가?- 메르스 사태와 관련하여 [16] 떼인돈받아드림 2015.06.08 3137
93672 박원순 시장 삼성병원에 35번 의사 참가한 심포지엄 참가자 명단 요구!! [2] 앵벌이 2015.06.08 216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