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우 뜬금없는 '썸'에 대한 잡설

2015.06.10 14:56

soboo 조회 수:2333


 언제부터인가 '썸 탄다'라는 말이 유행인데요


 이게 단지 기존에 존재하던 행위를 지칭하는 용어가 새로 생긴것 뿐만 아니라 실제 '썸' 행위가 많아진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고

 그래서 '썸'행위가 왜 만연하게 된건지 궁금해졌어요.

 네, 아주 잉여잉여 스러운 의문이 든거죠.


 전 남자들의 변화된 상황과 연관지어 생각했습니다.

 결혼적령기에 다다른 남성들의 연애에 대한 태도, 행태가 바뀌었고 이것이 '썸'이 만연하게 된 배경이 아닐까? 하는 가설을 세워봤습니다.

 어디까지나 가설이고 능력도 없고 의지도 없어서 검증은 포기합니다.


 어차피 여성은 구애행동에서 수동적인 입장이라는게 동서고금을 망라하고 변함없는 대세적인 것이었다면

 남성이 여성에게 대쉬하는 양태가 적극적인 것에서 소극적으로 바뀐게 아닌가 합니다.

 (생물학적으로도 대부분의 동물들에서 암컷보다는 수컷들이 구애활동을 하고 암컷은 비평가적 태도를 취하죠

 이게 유전적으로도 매우 적절한 태도라는 학계의 주장이 존재합니다)


 그렇다면 왜? 소극적으로 바뀌었을까?

 왜 상대방 눈치를 보는 것도 아니고 내가 상대를 좋아하는건지 사랑하는건지 아몰랑~ 상태로

 관계를 밀당하는 양상이 생긴 것일까?


 

 전 한국의 결혼적령기에 다다른 남성들의 사회경제적 불안이 결정적 이유가 아닐까 추정해봅니다.

 뭔가 동하는 마음이 생기더라도 관계의 전망, 미래에 대한 자기결정권이 사회경제적인 이유로 크게 제한되는 상황에서

 소극적으로 변하게 된게 아닐까 하는거죠.


 일단 매력과 호감을 주는 이성을 포착하면 대시를 했던 예전의 남성들에 비해

 그 후의 현실적 문제들이 주는 중압감으로 망설이게 되었다는거죠.


 한마디로 말해 삼포세대라 지칭되는 요즘 젊은 세대들의 사회경제적 처지가 썸대유행 시대와 관련이 있다는 가설입니다.


 추세적으로 결혼연령이 점점 늦춰지고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한참 이성에 관심과 열정이 드높은 생물학적 연령군이 그 에너지를 포기하기는 어렵고

 본능적으로 이성에 끌리긴 하는데 그걸 감당할 자신이 없어 눈치를 보게 되는 상황


 가끔 썸에 대해 다소 경멸적인 태도를 취하는 분들을 보게 되는데 (대표적으로 '마녀사냥의 허지웅씨가 해당)

 이런 사정을 감안하면 썸을 타는 젊은 세대들을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프랑스에는 결혼외에 동거라는 사실혼 관계가 법적인 보호를 받을 정도로 일반화되었다고 하는데

 한국도 이런 변화된 상황에 맞춰 결혼과 동거를 비롯한 남녀관계에 대한 사회적 법적 시스템이 머지 않아 바뀔지도 모르겠어요.

 

 남성이 주체적이고 주도적으로 책임지고 돌격하기 어려운 변화된 사회적 조건속에서 문화와 제도가 영향을 받아 바뀌어 간다는건

 제가 하부구조가 상부구조를 구축한다는 것을 신봉하는 유물론자여서만은 아닙니다.

 보여지는 현상이 그렇고 또 그게 자연스럽고 바람직해 보여서죠.


 먼저 적극적인 대시를 안내킨다는건 그만큼 책임도 덜 갖고 싶다는 의미입니다. 

 전 이게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이라 판단하기에 여성들의 연애에 대한 태도도 결국 서서히 바뀌게 되지 않을까 싶어요.

 관계에 대한 책임을 선제적으로 공유하고 연애에 대하여 적극적인 태도를 갖는거 말이죠.

 

 여하간 세월이 하수상한데 젊은 청춘들이 연애질이라도 즐겁게 해야지 말입니다. 무슨 낙으로 사냐구요.



 * 물론 썸을 어장관리용으로 써먹는 사람들은 별개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26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56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738
94172 어린이들의 파티 [2] 말하는작은개 2015.06.22 587
94171 가슴에서 피가 철철 나는 것 같아요 [8] 구름진 하늘 2015.06.22 2916
94170 영화 속 영화에 크리스탈 아닌가요 [4] 가끔영화 2015.06.22 664
94169 이토록 순정한 퀴어 서사-윤이형의 루카 [3] 이레와율 2015.06.22 1346
94168 아이랑 출근하기 [16] Kaffesaurus 2015.06.22 2149
94167 가짜 프로필 만들기 [4] 말하는작은개 2015.06.22 1183
94166 요즘 고등학교에 대해 좀 잘아는 분 계세요? 듀나인 [2] 여은성 2015.06.22 1234
94165 듀나님이 언급하신 <데모닉>과 닮은 유명영화가 뭐죠? [3] 바스터블 2015.06.22 623
94164 듀나인] 자신이 죽음을 반복적으로 경험하는, 단편 소설,을 찾습니다. [1] 이레와율 2015.06.22 617
94163 나도 영화감독이다 보시는 분 계신가요? [1] 원구 2015.06.22 523
94162 우디 앨런이 만들지 않은 우디 앨런 영화 [6] Kaffesaurus 2015.06.22 1410
94161 진중권씨는 또 왜 이럴까요? [107] amenic 2015.06.22 6178
94160 왜 안떨어지고 붙어있을까 [6] 가끔영화 2015.06.22 1048
94159 추억 돋는 만화책 [8] miniJ 2015.06.22 1162
94158 [바낭] 페이스북에서 떠도는 문제 들고 왔어요 [16] 異人 2015.06.22 2618
94157 '한여름의 판타지아' 설레임과 두근거림에 관한 영화 [4] soboo 2015.06.22 976
94156 한일관계... 불안하군요. [5] 가라 2015.06.22 1730
94155 2015년 6월 22일 오늘은? [4] skelington 2015.06.22 839
94154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 [14] bap 2015.06.22 2283
94153 [오늘과 내일 TV] 감각의 제국, 헤드윅, 하하하 [11] underground 2015.06.22 120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