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lock.jpg?w=748&h=498&crop=1




  <바스커빌 가의 개>를 떠올리면 항상 에드윈 랜시어경의 <위엄 그리고 무례함Dignity and Impudence, 1839>이라는 그림이 생각난다. 그 그림은 코난 도일이 살던 당시에는 국립 미술관에 전시되어 있다가 요새는 밀뱅크에 있는 테이트 브리튼 갤러리에 주기적으로 걸리고 있다. 그 그림의 왼쪽에는 냉정하고 건방지게 생긴 커다란 블러드 하운드 한 마리가 있고, 그 옆에 작고 초조한 모습의 하얀색 스코티시 테리어 한 마리가 보인다. 테리어는 금방이라도 짖기 시작할 것만 같다. 17세기 네덜란드 식으로 그린 그림 안에서 두 마리의 개는 나무로 만든 개집 입구에 앉아 있다. 랜시어는 개 두 마리를 마치 사람처럼 보이도록 정교하게 그렸다. 내가 다닌 서색스의 예비 학교 도서관 벽에는 랜시어의 가장 유명한 작품을 복제한 그림이 걸려 있었다. 나는 그 학교에 다니던 열 살 때 처음으로 <사냥개 코난 도일의 바스커빌가의 개를 줄여서 부르는 말> (월간지 스트랜드지에 연재된 모습 그대로 엮은 책이었다)를 읽었다. 랜시어가 그린 블러드하운드와 테리어에게는 실제로는 그래프턴스크래치라는 이름이 있었지만 그림을 주문한 사람의 개들이었다 내 상상 속에서 그 둘은 영원히 셜록 홈즈와 왓슨 박사였다. 그 둘의 영원한 협력관계를 개의 모습으로 표현한 것처럼 보였다. 두 마리의 개는 약간은 기괴하고 무섭기도 했던 것으로 기억된다.

 

  홈즈가 등장하는 첫 작품인 <주홍색 연구, 1887>에서 왓슨 박사는 탐정인 그가 범죄 현장을 조사하는 장면을 보고 왠지 잘 훈련된 순종 여우 사냥개가 잃어버린 사냥감의 냄새를 찾아내려고 열심히 끙끙거리며 덤불 속을 이리저리 헤치고 다니는 모습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었다.’라고 생각한다. 홈즈 또한 나중에 스스로를 일컬어 나는 늑대가 아니고 사냥개 편이니까.”라는 말을 한다. 뒤에 계속 등장한 셜록 홈즈 이야기들에서도 왓슨은 사건을 다루는 홈즈를 냄새를 쫓는 사냥개에 자주 비유한다. 의도는 좋지만 대개 잘못된 방향으로 전개되는 왓슨의 충동적 행동은 작은 개 스크래치를 떠올리게 한다. 그는 머리를 쓰다듬어달라는 듯 계속 홈즈에게 뛰어오른다. 물론 늘 실망하고 말지만 말이다. 안타깝게도 코난 도일이 이 그림을 어떻게 평가했는지에 관해선 남아 있는 기록이 없다. 하지만 솜씨 좋게 그린 그림과 사냥개, 그리고 빅토리아 여왕을 좋아하던 그였으니 랜시어의 작품 역시 취향에 잘 맞았을 것이다.

 

  1990년대 중반 나는 BBC에서 다큐멘터리를 제작했다. 코난 도일의 상상속에 있던 바스커빌 가의 개의 기원과 민간에 전래되어 온 저주와 관련된 검은 개의 전설들을 찾아보는 내용이었다. 그 가운데 한 편에서 코난 도일이 묵었던 다트무어의 호텔 방을 보여 주었는데, 우리 제작진은 방 뒤쪽에 <위엄 그리고 무례함> 그림을 걸어두었다. 알프레드 히치콕이 같은 그림을 영화 <마니Marnie, 1964>의 클라이막스에서 사용한 것처럼 빅토리아 시대의 저속한 예술의 예로 보여준 것이 아니라, 민간설화를 너무 심각하게 받아들일 필요는 없다는 암시로써 사용한 것이다....

 

 

크리스토퍼 프레일링, <셜록 홈즈 최악의 적, 그 탄생과 비화>, 2001년, 펭귄북스 판 코난 도일의 바스커빌 가의 개에 수록된 해설 중에서, 남명성 옮김, 2010

 

    L

 셜록 홈즈 바스커빌 가문의 개
아서 코난 도일 저/남명성 역 | 펭귄클래식코리아 | 2010년 01월

----------------------------------------------------



  크리스토퍼 프레일링은 현재 런던의 왕립 예술대 학장이며 미술사학자입니다. 펭귄북스 문고의 좋은 점 하나가 이렇듯 그 분야의 전문가들이 쓴 장문의 해설집이 수록되어있다는 건데, 셜록 홈즈에 대한 괜찮은 문학평론들의 각각 수록되어 있어 작품을 읽는 재미를 더하더군요. 이 분의 설명을 듣다 보니 영국에는 중세 이래로 검은 개에 대한 민간 속설이 상당히 내려왔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영국의 어느 시골이든 저주받은 검은 개에 대한 무서운 전설이 있어서 가끔 어린이들이 말썽을 피우고 계속 울어대면 어머니들이 너 계속 말썽 피우면 검은 개가 물어간다!”고 애들을 위협한다는 겁니다. 그러면 애들이 울음을 뚝 그친다고...( 이거 어디서 많이 들어본 얘기...한국에도 이런 전설이 있죠. 호랑이와 곶감...) 윈스턴 처칠 전 총리도 언젠가 자신이 평생 고생한 우울증얘길 하면서 그 우울감을 검은 개가 날 따라다닌다고 언급한 적도 있고.

 

  여튼 문득 이 그림이 궁금해졌습니다. 대체 어떻게 생긴 그림일까....


  그래서 검색해 봤더니....






N00604_10.jpg



     Sir Edwin Henry Landseer 'Dignity and Impudence', 1839 Oil paint on canvas, 889 x 692 mm, Tate



 이런 그림이네요...

 

 

 셜록 홈즈와 왓슨 박사랍니다.....



 대체 뇌구조가 어떻게 되어 있으면 사람 캐릭터와 동물 이미지를 매치.....-_-;; 이것도 문화차이인가....






17_08_15__56a091efac604_99_2016012808300



 이번에 개봉한 영화 <셜록 - 유령신부>에서 팬들 사이에 가장 논란이 됐던것 중의 하나가 '레드비어드'가 과연 무엇인가였죠. 영드 셜록의 3시즌에 귀여운 강아지의 모습으로 나타난 '레드비어드' 는 셜록의 마인드 펠리스에서 가장 깊은 의식의 영역중의 하나에 놓여있었습니다. 언듯 봐서는 그냥 어린 시절에 누구나 갖고 있는 동물친구와의 슬픈 기억이려니 싶긴 한데, 뭔가 잊을만 하면 나타나는 이 붉은 털빛의 강아지 정체가 심상치 않다는 얘기가 팬들 사이에 오르내리기 시작했습니다. 3시즌에서 셜록의 주요 약점으로 '레드비어드'가 등장하기 시작했거든요. 특히 이번에 개봉한 영화 <셜록 - 유령신부>에서 "대체 자네가 왜 그런 사람 - 그러니까 소시오패스 -_-;; 이 된건가?" 라는 왓슨의 질문과 함께 시작된 셜록의 논쟁에서도 이 개가 등장합니다. " 어느 무엇도 날 만들지 않았어…. 난 내가 만들었지." 하는 셜록의 차가운 대답과 동시에 마치 이명처럼 들리는 개 짖는 소리...극장에서 이 장면 보는데 진심 소름 돋더군요. (사실, 처음 봤을 땐 이 장면을 놓쳤었는데, 여러 번 보니까 드디어 보임)





maxresdefault.jpg



 씨네 21에 이에 대한 괜찮은 기사가 있답니다.


셜록의 마음 들여다보기 - <셜록: 유령신부>를 완벽히 즐기기 위한 가이드맵 -


http://entertain.naver.com/read?oid=140&aid=0000029476




29ace47ffa6de9b4072a615b78f33fa234c9b1e8




tumblr_inline_n1ou8sVGbK1rwpldd.gif



대체 이 개의 정체는 뭘까요? 영드 셜록의 한 편에서 '바스커빌 가의 개'를 현대로 각색하면서 사람을 개로 기억하는 설정이 하나 있었죠. 셜록과 비슷한 기억 저장소를 가진 마그누센이라는 언론재벌이 셜록의 약점을 언급할 때 이 '바스커빌 가의 개'와 '레드비어드'를 보면서 이게 뭔가 궁금해합니다. 어디 그 뿐인가요. 셜록의 형 마이크로프트의 수첩에도 '레드비어드'는 주요 항목으로 메모되어 있죠. 거기다 마이크로프트는 동생에 대한 처우가 너무 가혹하지 않느냐는 하원의장의 지적에,  "제게 형제애란 없습니다. 다른 사람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아시지 않습니까." 라고 잘라 말하기까지 합니다. 그래서 팬들 사이에는 홈즈 가에 이 두 사람 말고 또 다른 형제가 있고, 그가 바로 '셰린포드 홈즈'라는 얘기가 돌고 있습니다. ( 물론 4시즌에서 이에 대한 이야기를 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기도 하고요.)




tumblr_inline_nn0afwzpnJ1smi0t3_1280.jpg






 셰린포드는 원작자 코난 도일이 탐정 소설을 쓰기 위해 이런 저런 인물 설정을 하다가 만든 캐릭터로 셜록 홈즈의 원형이 되는 인물입니다. 결국 코난 도일은 셰린포드 보다는 '셜록'이라는 이름이 더 마음에 들었던지 - 당시 그가 살던 포츠머스 시의 경찰청에 '셜록 경감'이라는 유능한 경관이 있었거든요. 이 양반은 워낙 뛰어난 수사관이어서 여러 건의 형사 사건들을 해결하고 지역 신문 사회면에 종종 이름을 올리곤 했었는데, 당시 추리소설을 쓰기 위해 이런 류의 사건사고 기사를 닥치는대로 읽고 있던 도일 선생의 눈에 띈 것이 아닐까 전기작가들이 추측하더군요 - (아일랜드 고어로 '셜록'은 '금빛머리'라는 뜻도 있습니다. 그런데 홈즈 선생은 금발이 아니긴 합니다만) 여튼 홈즈의 이름은 셰린포드에서 셜록으로 바뀌었습니다.




_82457326_hi021018534.jpg





 이런 설정을 이용하여 셜록 홈즈의 팬픽에서는 종종 셰린포드가 마이크로프트 이외의 다른 셜록의 형제로 등장하기도 합니다. 아마 영드 셜록에서도 이 설정을 활용하지 않을까 팬들이 추측하고 있기는 한데, 저 개인적으로도 정말 확 끌리는 설정이라고 아니 말 할 수 없더군요. 사람을 개의 이미지로 기억하기.....-_-;;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신규 가입 인증 및 암호 변경 확인 이메일 발송 불능 [6] 엔시블 2022.08.15 36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42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550
98992 영화 주제곡 메들리 들어보시겠어요? [2] theforce 2016.03.29 256
98991 안철수 의원을 보면 2007년 12월의 제가 떠올라요. [5] 가라 2016.03.29 1624
98990 폴 크루그만 일본 강연 번역 완료 (3/3) [12] 겨자 2016.03.29 1133
98989 아니 뭔놈의 월화미니시리즈가 50부작입니까? [7] 눈의여왕남친 2016.03.28 2893
98988 학원교사에 대해 알고싶어요 [4] 강냉이 2016.03.28 1447
98987 그 만화영화는 뭐였을까요? [2] 오명가명 2016.03.28 631
98986 새누리가 180석 이상 가져가겠죠? [6] 김슬픔 2016.03.28 2138
98985 그래도 배트맨 vs 슈퍼맨에서 좋았던 장면들 몇가지(당빠 스포) [14] 부기우기 2016.03.28 1160
98984 하이쿠 [8] catgotmy 2016.03.28 536
98983 프로야구 투수 임창용 기아타이거즈행 [2] 영화처럼 2016.03.28 1069
98982 폴 크루그만 일본 강연 번역 일부 (2/3) [11] 겨자 2016.03.28 1347
98981 그때 그 만화영화는 어떻게 끝났을까? [11] skelington 2016.03.28 2061
98980 배트맨 vs 슈퍼맨 보고.. 배트맨에게 아쉬운 점. (스포) [1] madhatter 2016.03.28 887
98979 올여름 상어 영화 [3] 가끔영화 2016.03.28 874
98978 폴 크루그만 일본 강연 번역 일부 (1/3) [5] 겨자 2016.03.28 1619
98977 배트맨 vs 슈퍼맨 좋았던 부분 [2] 푸른새벽 2016.03.28 1080
98976 반가운 재개봉 소식 - 베로니카의 이중생활 [2] 심연 2016.03.27 1259
98975 [스포] BvS 너와! 나의! 연결고리~ / 돈 오브 저스티스 [1] 알리바이 2016.03.27 724
98974 카페글펌)배트맨 vs 슈퍼맨 내용 중 악몽 해석[스포 포함] [3] 라인하르트백작 2016.03.27 1095
98973 배트맨 vs 슈퍼맨..조연의 설움(스포) [10] 파에 2016.03.27 1457
XE Login